파란하늘 낮달

하늘새 <> 아낌,배려,사랑, 아름다운 어울림 <>

29 2021년 03월

29

마음그림 친구야...

나이 61세 만 60세 (음2,16) 중학시절에 보았는데 그때키나 지금이나 별 차이가 없는친구 나보다 키는 작은데 나보다 마음이 바른친구 친구들에게 읏음담아주는 친구 친구의 생일이 어제였습니다. 토요일 청계산 산행하고 맛나게 밥먹자며 약속 오후 3시넘어 비예보였는데 만남시간 10시30분부터 비 한두방울 떨어져 뒷산 그 걸음마저 포기하고 내려와 이른시간 식당 찿았습니다. 11시 첫손님 먹보한우 거리두기 때문에 모임친구들 다 참석 못하여 아쉬운 자리이기도 했네요. 회갑이 되기까지 이저러한 사연도 있었지만 건강하고 가족두루 평안하니 그만하면 좋은듯 내리막 인생길도 함께 기분좋게 어울림되어지며 함께해온 시간세월만큼 토닥이며 살아가려하네요. 고맙고 사랑스러운 친구입니다. 2021년 3월 27일 토요일 봄비 아파트..

댓글 마음그림 2021. 3. 29.

16 2008년 04월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