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시와, 사진,그림, 동해 "두꺼비"sukim1020

추억의 사진ㅡ 지인님 의 명 글 그림 詩 오늘도 맑고 향기로운 마음으로 살며 소중한 하루가 되시고 옥체 건강 하시길 매일 매일 기원합니다 안녕!

석화촌 [하편]

댓글 8

124ㅡ사릉역석화촌

2015. 4. 13.

                                                           석 화 촌

 

                                    5월의 축제 때에는 밤에보는 꽃구경 또한 이채롭다,

                                    곳곳에 설치된 야간조명 시설이 불야성을 이루고

                                    있어 늦은 밤까지 꽃을 줄길수가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