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의 변두리에서

일상의 소소한 얘기들

영남대로_청도읍성_군자정_팔조령_삼산리

댓글 0

여정의끝에서

2021. 12. 14.

 

청도 읍성에서부터 지난번 이후의 영남대로 흔적을 찾습니다. 오늘은 팔조령을 넘는 코스라 어디까지 갈 수 있을지 모르겠습니다. 팔조령(八助嶺) ... 8명이 모여서 넘었다고 하고, 이름이 산을 거느리는 령이 붙을 정도이니 제법 힘들기는 할 것 같습니다  

 

     

청도역에서 맞아주는 옛날 시골집 모습 

 

버스로 읍성부근으로 이동해서 주변을 구경합니다. 남산 계곡은 봄에 와야 제 맛입니다 

 

 

 

 

 

 

 

읍성위에서 가야할 방향의 산줄기들 ... 

 

화양읍 사무소 

 

 

도주관 = 청도객사   

 

  

사진이 흐려 문화대전의 척화비 사진 

  

몇채 안 되는 말만 민속촌 

 

  

무회루 ... 군민을 어루만져 보살핀다는 의미  

 

   

팔조령을 향해 가며 주변 풍광을 즐깁니다 

 

  

청도천  오른쪽 남산 줄기 

  

애국지사 매운 이정희 선생님 유적지

   

그 옛날 과거 보러 가는 선비들의 외로움이 온몸을 휘감고, 도로 걷기가 지겨울 즈음 유호연지와 군자정이 나타납니다

  

 

문득 길가에 아직도 미련을 마무리하지 못한 꽃잔디 한송이 ... 남은 미련의 무게가 얼마나 되는지 알 수 없습니다 

 

요즘같이 약간 쌀쌀한 날 도보는 화장실 때문에 곤욕을 치릅니다. 주변에 공중 화장실도 보이지 않고 풀섶도 보이지 않을 때 . 그렇다고 장사도 되지 않아 손님 한 명 없는 가게 문을 열기는 더욱 힘듭니다. 특히나 여성분들은 대략 난감~~ 

   

어찌어찌 해결하고 다시 길을 이어 갑니다 

 

아주 작고 장난감같이 예쁜 카페가 보입니다.  주인의 심성이 느껴지는 카페입니다 

  

 

물이 고개를 넘는 곳이라 물고개라 이름 붙었던 곳이지만 옛날의 흔적은 찾을 수도 없습니다 

 

버던트라는 제법 핫한 카페인 모양입니다.  요즘 시기에 주차된 차량이 어마무시합니다 

 

까치밥 ... 까치는 보이지 않고 참새 몇 마리만 돌아다닙니다 

 

신화랑 풍류마을 

 

코미디타운 

 

시간적 여유가 없을 것 같아 박물관은 스킵합니다 

 

흰색차 옆으로 난 길이 팔조령 옛길이지만 팔조 마을에서 팔조령으로 오르는 옛길을 찾을 수 있을지 몰라 구 길을 따라갑니다  

 

 

한양에서부터 8번째 고개라는 설도 있는 팔조령 ... 예전 이곳을 통과하던 버스를 탄 사람들은 멀미에 꽤나 시달렸을 것 같습니다  

 

팔조령 구길로 들어섭니다. 아랫 편은 2011년 개통된 터널길 

 

멀리 팔조령 정상부가 보이고  

 

멀리 아랫편으로 팔조 마을이 보이고 당산나무와 서낭당도 보입니다. 이곳에서 보면 새로 개통된 터널 교각을 이리저리 피해 올라가면 될 것 같기도 해서 이 쪽으로 온 것이 잘못이었나 하는 생각도 듭니다 

 

절벽위라면 낙락장송 정도 될만한 예쁜 나무 

 

꼬부랑 도로를 몇 구비나 돌았는지 모르겠습니다 

 

이서면이 훤하게 드러나고 

 

아래서 보았던 팔조마을도 바라보입니다 

 

아직도 남아있는 휴게소 입니다. 차량통행이 거의 없어 산중에서 도 닦는 심정이 아니면 운영하기 힘들 것 같습니다 

산불감시 초소지기와 잠시 팔조령 옛길에 대해 얘기를 나누다가 터널길이 개통되면서 옛길은 옹벽으로 막혀 완전히 사라졌다는 얘기를 듣고는 도로를 따라 올라왔던 결정이 잘되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마을쪽에서 이리저리 올라올 수는 있었을 지도 모르겠지만 고생은 말할 수도 없었겠지요 ㅎㅎㅎ  

  

 

 

팔조령 정상에 만들어진 카페 ... 

 

석주사 가는 길 

 

부도탑을 보니 고승이 제법 계셨던 모양입니다  

 

산문을 나와 대구행버스가 있는 삼산리까지 또 하염없이 걷습니다

 

요양원 지나고 405번 버스를 타고 수성못 부근에서 내렸습니다 

  

해질녘 수성못 

 

 

가는 지 오는지 모르는 새떼의 비행 

  

 

대구 지하철 3호선  ... 부산 4호선처럼 나름 귀엽습니다 

  

동대구역에서 오늘의 여정을 마무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