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의 변두리에서

일상의 소소한 얘기들

삶의 본질 - 선학산 전망대_촉석루_유람선

댓글 0

여정의끝에서

2022. 5. 7.

순천을 계획했지만 코로나 방역 단계 하향 조정과 연계된 연휴로 차편이 매진되어 신혼여행 마지막 날의 여행지였던 진주로 계획을 변경합니다.   

 

지리산을 들락거릴 때 이외의 기억은 별 없는 진주 터미널에 도착했습니다.  급조한 계획이라 우선 선학산 전망대로 올랐다가 촉석루 주변을 관람한 후 다음 일정을 생각하기로 합니다. 작은 구릉 선학산을 오르는 길목에는 꽃들이 지나는 봄을 위해 마지막 힘을 다하고 있습니다. 

  

상큼한 아카시아 

 

장사익의 향기가 슬픈 찔레 

 

이파리가 더 예쁜 괭이밥 

  

조금은 뻐기는 자주 달개비 

 

단체로 보아 달라고 시위하는 괴불주머니 

 

심심유곡의 느낌이 드는 독립가옥 한채  

 

줄기의 심이 하얀 국수 가닥처럼 보이는 국수나무 

  

여름을 반기는 이팝   

 

속으로 들어가면 뭔가 비밀스런 장소가 나타날 것만 같은 풍경 지나 전망대에 도착합니다 

 

경남도청 방향 

 

월아산 방향 

  

경관은 촉석루 방향이 가장 뛰어 납니다 

  

 

 

멀리 박무를 넘어 지리산 능선이 있어 큰 산을 끼고 있는 다른 도시가 부럽지 않은 진주입니다.   

   

진주의 대표적인 도보길 에나길이지만 다른 유명한 길에 비하면 조금 떨어지는 것 같습니다. 

 

선학산 전망대를 내려서며 흰색 고들배기 

 

거꾸로 메달린 빨래 

 

송원사 주지 

지성감천 만복운집 (정성이 지극하면 하늘이 감동하고 복이 모인다)

의달정융 기화신일 (뜻이 도달하면 정이 융하고 기가 화합하면 정신이 편안하다)의 뜻 같은 데 어색하게 보입니다 

  

뒤벼리의 경관 

 

강변을 따라 진주성으로 향합니다

  

지저분한 부유물과 대비되는 맑은 갓과 창포 

   

일본 넘들이 만든 진주교 그 넘어 촉석루 이 곳에서 보니 진주성 경관을 망치고 있습니다   

 

 

건너편 남가람 공원 

 

 

촉석문 매표소에 도착하니 오늘은 무료입니다.   아랫편 나루에서 유람선을 운영하고 있어 표를 끊고  

  

촉석루를 구경합니다

 

 

규모는 영남루에 비해 반정도 이지만 역사는 오래되어 진주 사람들의 자부심이 쌓인 곳입니다. 

 

마침 진주 목향시(조선시대 지방 과거시험) 재현 행사날입니다

 

면면을 보니 다들 환갑이 지난 분들입니다. 젊은 분들은 보이지 않습니다. 

  

시험 제목이 현대사회에서의 향교의 역할에 대하여 논술하시오.  젊은 친구들이 보면 머리에 쥐 날 것 같은 문제입니다

   

촉석루위에서 남강 주변을 돌아봅니다

 

 

촉석루 아래 의암입니다. 우측에 의암이라고 새겨져 있습니다

 

 

 

 

의기사 담아래 각시붓꽃 

 

(적)작약 

  

공북문으로 나가 점심을 먹습니다. 

 

음식점에서 가꾸는 란타나를 보고   

 

샤스타데이지 

 

국화 종류인 가자니아 

 

유람선을 탑니다 

 

우측의 바위 두번째   ‘一帶長江 千秋義烈(일대장강 천추의열) 남강은 띠를 두르고 의로운 열정은 천년을 흐른다' 라고 해석하는 데 뜻은 이해가 가지만 한문을 글자로만 번역하면 한줄기 띠 기다란 강, 천년의 세찬 의' 이니 참 어렵습니다. 

나음대로 번역한다면 긴 띠처럼 끊임없는 남강에 천년동안 세차게 흐르는 의로운 충절이라고 번역하고 싶습니다. 세종대왕에게 매일 감사해야 되는 이유 입니다. 

 

 

천수교 앞을 돌아 

 

진양호 방향 

 

 유람선 운행거리가 너무 짧습니다. 조금 더 길게 운행하면 좋을 것 같습니다

 

유람선을 떠나보내며, 진양호를 들릴까? 하다 이른 더위 때문에 포기하고 일정을 마무리합니다. 

 

 

삶의 본질  

 

산다는 것은 어디론가의 여정이다
어디론가 향하는 발자욱 남기는 과정이다

 

힘들게 한걸음씩 산을 오를 때도,

편안하게 차창밖의 경치 바라볼 때도
어디론가 향하는 여정이기 때문이다

 

책상에 앉아 있어도 여정은 이어지고 있다
몸은 의자에 있을 지라도 생각은 히말라야 산자락을

헤메고 있을 지 모르기 때문이기도 하다

 

설사 잠들어 기억하지 못한다 할 지라도

지난 추억의 반추나 다가올 미래로의 생각은 계속 되기 때문에
삶의 본질은 쉬임없는 여정과도 같은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