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륜스님의 희망세상만들기_마음이 편해져서 간절하지 않습니다

댓글 0

법륜스님/즉문즉설(2021)

2021. 5. 7.

 

 

저의 삶에 만족하며 편안해지고 난 뒤부터는 살 만해져 배가 부른 것인지 간절함이 잘 안 일어납니다.

괴로움 없이 원하는 것이 있다면 이것이 간절한 것인가요?

스님께서 말씀해 주시는 간절함이 무엇인지 궁금합니다.//

 

 

꼭 간절해야 하는 건 아니에요.

간절할 아무런 이유가 없어요.

간절할 때는 두 가지 경우에 간절해진다.

 

1. 내가 위급한 상황에 처했을 때

누구나 다 간절해지죠, 저절로. 매달리게 돼요. 신에게.

부처님 살려주세요, 하느님 살려주세요하든지

절을 열심히 하든지.

 

위기에 처하면 누구나 다 간절해 진다.

간절해지기 때문에 집중력이 생기는 거예요.

그래서 파워가 생긴다. 파워가. 힘이 생긴다 이런 얘기에요.

 

평상시 같으면 하루에 천배 못할 거를 매일 천 배할 수도 있고

평상시 같으면 백 배도 못하는데 삼천 배도 할 수 있고. 간절해지면

왜 그럴까?

정신이 딱 집중이 되면 파워가 생기는 거요.

 

무협지 같은데 보거나 수련하는 사람들 보면 굉장히 정신을 집중하니까 어때요?

굉장한 파워가 생기잖아 그죠?

그런 것처럼,

 

그런데 그렇게 일부러 연습 안해도

다급해지면 누구나 다 간절해지고

간절해지면 그런 집중이 생기고

집중이 생기면 파워가 생긴다.

 

이건 저절로 돼요.

그 간절하려고 노력할 필요가 없어.

나 간절하고 싶다이러면 재앙이 닥칩니다.

좋은 거 아니잖아.

 

왜냐하면 재앙이 닥치면 저절로 간절해지니까.

 

 

2. 원을 세웠을 때

재앙이 없는데도 위기에 처하지 않는데도 간절한 경우는 언제냐?

원이 있으면 간절해져요.

 

당장 내가 어떤 재앙에 처한 건 아니지만,

우리나라가 꼭 통일이 되었으면 좋겠다.

한반도에 전쟁이 없었으면 좋겠다.

굶어 죽는 사람이 없었으면 좋겠다.

이렇게 원이 생기면, 저절로 간절함이 생긴다.

 

이 좋은 법을 꼭 한 사람이라도 더 전해줬으면 좋겠다.

이런 원, 원이 생기면 간절함이 생긴다.

 

그런데 대부분 사람이 자기만 편하면 되지, 세상이 어떻든 관심이 없으니까

급하면 자기가 괴로우면 간절했다가

괴로운 문제가 딱 끝나면 그냥 없어져 버리죠.

 

그러니까 이건 어쨌든 위기를 극복했으니까 좋은 일이에요.

그러나 거기서 한 발 더 가려면 원이 있어야 해요. 원이.

꼭 있어야 하는 건 아닌데, 원이 있으면 간절해진다.

 

스님은 이 좋은 법을 한 사람이라도 더 전파했으면 좋겠다든지

, 우리나라에 다시는 전쟁이 없었으면 좋겠다

전쟁이 나서 사람들 죽어가는 거 비참하잖아요.

 

또 우리나라가 늘 발해멸망 이후 천 년 이상 동아시아에 반도에 치우친 약소국으로 지내왔잖아요.

그런데 우리나라가 좀 나가잖아 그죠?

이러니까 통일이 되면 더 발전할 수 있으니까

, 천년 만에 온 기회다.

천년 만에 온 기회를 잘 살렸으면 좋겠다.“

 

원이라는 건 꼭 이루어져야 하는 건 아니에요.

될 수도 있고 안 될 수도 있는 거니까.

원이 있으면 간절함이 생기게 된다.

 

지금 편안하니까 그냥 지내시면 되고

위기에 처하면 간절해지고

편안해지면 또 그냥 지내면 되고.

 

위기에 처했을 때 간절함은 이미 재앙을 받고 해결하는 과정이고

원을 세운 간절함은 예방하는 거예요.

미리, 앞에.

 

하나는 빚을 지고 갚는 거고

하나는 복을 지어서 빚는 갚는 게 아니고 복을 짓는 행위이고

그러니까 좀 차이가 있어요.

간절함에는 두 종류가 있다.

이런 얘기에요.

 

그래서 위기에 처해서 간절한 것은 중생의 간절함이고

원을 세워서 간절한 것은 보살의 수행자의 간절함이다.

이렇게 볼 수가 있어요.

 

그러니까 편안하면 됐어.

그러나 원을 세우면.

그런데 원을 세운다고 간절해 지는 건 아니에요.

통일 되어야지해도 되면 그만, 안 되면 그만,

내 살기 바쁜데 내가 거기까지 신경쓰나마음에서 그렇게 생각하면 간절 안해지고

 

그래서 이거는 앞에 간절함은 내 문제 해결이고

뒤에 간절함은 나와 일체중생의 좀 더 나은 세상을 위한 문제해결이다.

이렇게 볼 수 있어요.

 

부처님 법 만나서 괴로움 많이 없어졌다 그랬잖아.

지금 이런 좋은 법을 친구들이나 가까운 사람에게

정토불교대학 다녀라하면 너무 길고

종교를 전달하는 거 같으니까

 

어디? 행복학교에 하는 거는 종교도 없고 의식도 없고 또 한 달짜리고 쉽잖아, 그죠?

내가 딴 건 못해도 행복학교에 많이 사람들을 보내야 하겠다.

그래서 하루에 매일 생각나는 대로 전화한다든지.

안 그러면 행복학교의 영상들을 매일 한 사람에게 보내준다든지.

안 그러면 스님의 즉문즉설을 하나씩 아는 사람한테 보내준다든지.

 

원이 생기면 하나도 안 부끄러워.

원이 없으면

이 사람이 어떻게 생각할까? 보내주면 뭐라고 그럴까?“

이렇게 걱정이 되는 거요.

원이 생기면 그런 걱정이 딱 없어져 버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