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륜스님의 즉문즉설] 저희 신랑이 자다가 심장마비로 세상을 떠났습니다

댓글 0

법륜스님/즉문즉설(2021)

2021. 6. 16.

영상없음

 

 

...

 

 

정말 함께 살던 분이, 그것도 사랑하는 사람이 이렇게 갑자기 돌아가시게 되면 그 슬픔은 이루 말할 수가 없고,

누가 옆에서 위로 한다고 해도 위로가 잘 되지 않을 겁니다.

우리 저 분을 위해서 다 같이 합장하세요.

왕생극락하옵소서이렇게 3번 해 봅니다.

왕생극락하옵소서

왕생극락하옵소서

왕생극락하옵소서

 

 

제가 두 가지 말씀을 드리고 싶습니다.

하나는 부다담마. 부처님의 지혜의 말씀,

소위 우리가 말하는 깨달음이라고 하는 측면에서 말씀을 드리고 싶구요.

두 번째는 불교의 신앙, 즉 종교적 가르침에 따라서 말씀을 드리고 싶습니다.

 

돌아가신 분, 그 분이 부모든, 남편이나 아내든, 자식이든,

우리가 그 슬픔은 이루 말할 수가 없습니다.

 

그러나 그 슬픔에 잠겨 있다는 것. 이것 또한 번뇌입니다.

이유를 대면

어떻게 부모가 돌아가셨는데 안 슬플 수가 있느냐?

남편이 돌아가셨는데 안 슬플 수가 있느냐?

자식이 돌아갔는데 어떻게 밥이 목구멍에 넘어가느냐?

이렇게 슬플 수밖에 없는 여러 이유, 핑계를 우리가 댑니다.

 

그러나 이 모든 것은 다 우리 마음이 짓는 바요.

다른 사람이 그렇게 하는 걸 보면

저렇게 한다고 무슨 이익이 있느냐?’

이렇게 생각되지만 본인은 괴롭다 이거야.

 

무엇인가에 사로잡혀있을 때는

이것은 괴로워하지 않을 수 있는 일이고, 슬퍼하지 않을 수 없는 일이고, 화나지 않을 수 없는 일이지만,

거기서 한 생각 벗어나면 아무 일도 아니에요.

 

지구가 생긴 이래로, 생명이 생긴 이래로, 사람이 이 세상에 태어난 이래로

얼마나 많은 사람이 죽었겠습니까?

저 나무 한 그루가 얼마나 많은 나뭇잎이 떨어지고 새로 나고, 떨어지고 새로 나듯이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나고 죽고, 나고 죽고 했겠냐 이거요.

 

큰 원리에서 보면

저 바다에서 파도가 생기고 사라지고, 생기고 사라지고, 생기고 사라지고.

그 파도 하나하나에 집착하면 늘 났다고 좋아하고, 소멸했다고 슬퍼하지만

바다 전체를 보면 어때요?

파도는 생겨남도 없고, 사라짐도 없고, 다만 뭘 할 뿐이다? 출렁거릴 뿐이에요.

 

나뭇잎이 떨어지고, 움이 트고, 떨어지고 움이 트는 걸

그 하나하나 나뭇잎에 집착하게 되면,

가을이라 슬프고 봄이라 기쁘고 하지만

그 나무 전체를 볼 때는 그냥 하나의 생명 작용에 불과하다.

 

오늘 우리가 개별 생명 하나하나를 보면

나고 죽음에 기쁨과 슬픔이 있지만

큰 생명의 바다에서 보면

저 물결이 출렁거리는 것과 다름이 없다.

그러기 때문에 집착을 놓아라 하는 거요.

 

두 번째는 사람이 죽으면 불교적으로는 어디 간다고 그래요?

좋은 세상에 태어난다.

어디? 극락세계에 태어난다. 이것을 극락 왕생한다 그래요.

그래서 왕생극락 하십시오. 또는 왕생극락 하옵소서이렇게 말한단 말이오.

 

그러면 극락이라고 하는 곳은 이 세상보다 좋은 곳이오. 나쁜 곳이오?

나쁜 곳이오? 좋은 곳이지.

그러면 좋은 곳에 가는 일은 좋은 일이오. 나쁜 일이오?

 

그런데 좋은 곳에 간다고 믿으면서, 왜 좋은 곳에 가는데 슬퍼합니까?

슬퍼한다 이 말은

안 갔으면 좋겠다 이 말 아니오?

그럼 좋은 곳에 가지 마라 이 얘기요?

좋은 곳에 가지 마라.

그것도 모순이죠.

 

또 이렇게 생각해 보세요.

사고로 돌아가셨든, 심장마비로 돌아가셨든, 병으로 돌아가셨든,

어쨌든 현실은 지금 돌아가셨어요. 안 돌아가셨어요? 돌아가셨지.

그럼 돌아가신 사람을 계속 생각하면서 울면.

첫째, 내가 기뻐요 슬퍼요? 슬프지.

행복해요 불행해요? 불행하지.

첫째 나한테 안 좋아요.

 

그럼 두 번째 나한테는 안 좋지만은 돌아가신 그분께는 도움이 될까 이 말이오.

~ 내가 슬퍼한다 괴로워한다 하는 말은

그분 가지마란 얘기에요.

그럼 이미 몸을 떠났는데 가지마 라고 자꾸 잡으면 뭐가 돼요?

無主孤魂무주고혼이 되겠죠. 가지도 못하고 오지도 못하고.

 

그러면 내 슬픔이 돌아가신 남편을 무주고혼으로 만드는 거요.

내 슬픔이 돌아가신 부모를 무주고혼으로 만든다 이 말이오.

잘하는 짓이오 못하는 짓이오?

못하는 짓이오.

그래서 이것은 화를 자초한다.

나에게도 나쁜 것이오.

그분에게도 나쁜 것이다.

 

그런데 왜 이렇게 할까?

몰라서 그렇다.

왜 이렇게 할까?

집착 때문에 그렇다.

 

담배를 피우던 사람이 끊으면 건강에 좋은데도,

그걸 끊지 못하는 것은, 담배에 집착되어 있기 때문에 그렇다.

그 습관에 중독이 되어 있기 때문에 그렇다.

이것, 어리석음이다.

 

그러니 제일 좋은 방법은 뭐요?

어떤 이유로 돌아가셨든, 돌아가셨으면 어떻게 해야 한다?

안녕히 가십시오이렇게...

 

약간 좀 매몰차 보여요?

이것이 그분에게 최고로 좋은

돌아가신 분에 대한 나의 최고의 예의에요.

어떻게 하는 게?

안녕히 가십시오.

어디로? 극락세계로.

그렇게 인사하셔야 해.

 

그러기 때문에 우리가 살아 있을 때 어떻게 해야 한다?

잘해야 한다.

돌아가시면 어떻게 해야 한다?

안녕히 가십시오웃으면서. 웃으면서 안녕히 가십시오.’

 

육조 혜능대사께서 돌아가실 때 많은 제자가 울었어요.

그러니까 혜능대사께서 뭐라 하셨냐?

너희들이 내가 어디로 가는지를 모르는구나.

그러니 너희들이 울지.

너희들이 만약에 내가 가는 곳을 안다면 울지 않을 거다

그런 말을 하셨어요.

 

그러니까 살아 있을 때는 갈 줄을 몰랐죠?

간 뒤에는 어디로 간 줄을 모르니까

살아 있을 때는 갈등하고,

돌아가신 뒤에는 또 슬퍼하고.

이래도 문제고 저래도 문제요.

 

그러니까 살아 있을 때 어리석게 살아서 후회되는 일이 있다면,

돌아가신 지금이라도 지혜로워져서, 이 슬픔을 오래 간직해서는 안 된다.

 

그러니 윤회를 한다고 한다면,

적어도 49일 안에는 윤회를 해야 하겠죠.

그런데 저리 자꾸 울면 49재가 끝나도 천도가 될까 안될까? 안 되겠지.

스님이 보내는 힘보다 울며불며 잡는 힘이 더 세요.

 

그러니 재물을 많이 바치고,

어떻게 천도재를 지내는 것보다 제일 좋은 천도재는 어떻게 하는 거라고?

안녕히 가십시오.”

이것이 가장 좋은 천도재다.

 

그러면 그분이 돌아가셔서 만약에 내려다본다고 가정을 한번 해 본다면,

내가 아이들 데리고 또는 남은 가족들과 꿋꿋이 사는 게 좋아 보이겠어요.

안 그러면 늘 울면서 방구석에 처박혀 있는 게 더 좋아 보이겠어요?

 

그러니 그분을 위해서도

내가 웃으며 사는 게 좋다.

나를 위해서도 그분을 위해서도.

 

이렇게 법문을 들으면 조금 정신이 드는데.

또 그 사람 생각만 하면 또 눈물이 나요.

그런데 이거는 어쩔 수 없어요.

왜냐하면, 무의식적으로, 무의식적으로 일어나기 때문에.

그러나 그때마다 다시 정신을 차려야 된다.

 

아무에게도 도움이 안 되는 짓을

마치 마약 중독자가 마약을 피우고 싶은 것처럼 일어나는 거요.

그러나 그때 정신을 차리고

다시 마음을 가다듬고 이렇게 해야 됩니다.

 

그러니까 그분을 생각하면 일 년에 한번씩 제사도 지내고,

무덤이 있다면 무덤가에도 가고,

그것 나쁘다는 얘기가 아닙니다. 아시겠어요?

뭐 하지 마라?

슬퍼하지 마라. 이 얘기에요.

 

우리도 부처님 돌아가셨지만, 부처님 늘 생각합니까? 안 합니까? 하죠.

우리가 부처님 늘 생각하지만, 부처님 생각하며 슬퍼합니까? 안 합니다.

 

얘기의 요점은

슬퍼하지 마라. 이런 얘기요.

~ 오늘 여기까지 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