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아지침서-15] 산만한 우리 아이, 혹시 ADHD..?

댓글 0

오은영·최민준TV

2021. 9. 14.

 

 

 

둘째 금쪽이는 일단 ADHD가 맞습니다.

자기 조절 및 불필요한 것들을 억제하는

그 기능의 획등이 잘 안 되는 아이들입니다.

 

ADHD 핵심

자기 조절 능력

Ihibition[억제]

예시) 엘리베이터에 뚱뚱한 사람이 탔을 때의 반응

초등학교 6학년 정도 되는 둘째 금쪽이 나이가 되면

말을 억제할 수 있어야 하는데

, 돼지네

그런 말을 들은 사람은 어땠을까?

모르지 않아요.

 

ADHD 증상 중 충동성 증상의 대표적

-> 말이 많고 대화 중 끼어든다.

 

화가 나면

조용히 혼자만의 공간에서

감정을 추스를 시간이 필요

 

왜 화를 내? 왜 화내는지 모르겠네

울기라도 하면

왜 울어, 왜 우는 건데

아이가 한참 울면 (감정의) 속도도 정해줘요.

눈물 뚝! 이제 그만

아무리 아이라도 마음의 주인은 아이 자신입니다.

 

꼭 알고 계셔야 하는게

ADHD는 제대로 치료해주지 않으면

평생에 걸쳐 지속되는 ADHD증상

 

대다수의 ADHD증상

뇌를 깨우거나 잠에 드는 등

각성 조절에 어려움이 생기는

ADHD 아이들이 중고등학교 때는 학교에서 그렇게 졸아요.

 

--

엄마가 금쪽이 마음을 잘 안다고 생각해?

혹시 엄마한테 섭섭할 때는?

그러면 섭섭할 때 엄마한테 말을 하는 편?

왜 엄마한테 말하지 못했을까?

선생님한테 하듯이 하면 되는데

혼날 것 같아서?

언성 높인다고 혼날까 봐, 말을 꺼내기가 힘들었던

지금처럼 말하면 백 점 만점에 몇 점?! 백점.

필요한 건 밝게 말해보려는 노력 정도?

 

(처음 들어보는 칭찬에 쏟아져 나오는 눈물

항상 문제아 취급받았던 그간의 설움이 폭발한)

 

근데 오늘 선생님이 대화해 보니까

금쪽이는 잘할 수 있어.

목표는 금쪽이가 조금 더 편안한 하루를 보내는 것

 

--

<충동성 조절을 위한 금쪽 처방>

손바닥 프린팅을 벽에 붙인 뒤

화가 날 때 벽에 손을 대고 있기

 

화내고 싸우는 대신

손바닥을 힘껏 밀면서 제어력을 키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