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행 스님 법문_지금 말을 하게 하는 주인공을 믿어라.

댓글 0

스님법문/대행스님 법문

2016. 6. 1.



  

사람은 뭐, 문이 여기도 많죠. 염불을 해서 가는 문이 있고, 경을 읽어서 가는 문이 있고, 선을 해서 가는 문이 있고, 여러 가지의 이문 저 문이 많죠. 그러나 문 밖에 나가면 그저 다른 문이 아니죠. 그러듯이 그렇고. 이 주인공이 이 마음 자체가 내 놓을 수도 없고, 볼 수도 없고, 잡을 수도 없고, 빛깔도 없습니다. 이 허공도 잡을 수 있겠습니까? 그러나 허공이 있다는 것은 아시죠? 그렇다면 그와 같은 겁니다. 지금 댁에가 말을 하는 것도 주인공이 없으면 말을 못해요. 그걸로 입증을 할 수 있죠.

 

그러니 자기가 자기를 다스리면서 자기를 끌고 다니는 자기를 믿어라 이겁니다. 그게 자성이죠. 자성이 모두 자성불이 전부 공에서 하나로 돌아가니까, 주인공이에요. 고정된 게 하나도 없이 돌아가니까. 그렇게 붙잡을 것도 없으면서 여전히 말을 하게하고, 여전히 움직이게 하고, 여전히 이 생각, 저 생각나게 하고, 요것 저것 보게 하고, 요것 저것 듣게 하고, 다 하지 않습니까? 그런데도 입증이 안 됩니까?

 

그거는 바깥으로 기복입니다. 그렇게 해서 항상 해 주십시오한다면 노예 생활에 불과합니다. 안 그렀겠습니까? “하나님 아버지시여. 나를 이렇게 해주고, 이렇게 해주시고, 죄를 사해주시고.” 아무리 해도 자기가 해 놓은 일, 우주 법계에서 알고 있는 이상, 아무리 말을 해도 공덕은 하나도 돌아가지 않고, 실천은 하나도 돌아가지 않습니다. 이 세상에 이 길을 가다가 엎어지면 이 땅을 짚고 일어나는 법이 있죠? 딴 데를 짚고 일어나는 법은 없죠. 거기서 나오는 거라면 거기서 해결을 하겠지. 딴 데서 해결을 해주고 뺏어가고 하는 게 없습니다. 자기를 이끌고 당기는, 자기부터 알아 야죠. 자기가 어디서 왔는지 말입니다. 어디서 왔는지 알면은 어디로 갈 것도 알 거 아닙니까?

 

어디로 갈 거 아는 사람이, 지금 현실에 무엇을 하고 있는지 알 거 아닙니까? 그러니 모든 것을 우리가 법신이시여? 나를 이렇게 잘 되게 해주시오.” 그거는 천부당만부당 한 소리입니다. 이익 되는 게 하나도 없어요. 모든 것은 해 주십시오가 아니라, 바깥으로 그렇게 하는 게 아니라, 수 억겁 광년으로부터 쫓고 쫓기면서 진화를 시켜 온 그 장본인이 바로 자기니까, 자기 영원한 생명의 근본이니까. 그러니까 모든 것이 얼마나 경험이 많고, 얼마나 그렇겠어요? 그러니까 안에다, 모든 것을 맡겨놓고, 거기서 만이 생사에도 거기에 있고, 일체만복을 응용하는 것도 거기에 있고, 내가 말하는 것도 거기에서 나오는 거고, 사는 것도 거기에서 나오는 거고, 나는 몸뚱이를 가지고 심부름꾼에 지나지 않는다.

 

그러니까 모든 것은 돈도 있다면 관리인이지 내 것이 아니다. 주인 거지. 모든 걸 주인에게 모든 걸 일임시키고, 거기서 만이 할 수 있다. ‘할 수 있다이지, ‘해주시오가 아니에요. ‘해 주시오는 둘로 보고 벌써 비는 게 되죠? 그러나 할 수 있다. 너는 할 수 있다.’ 하는 것은 바로 직접 들어가는 행위입니다. 실천이구요.

 

이거를 보고서 만약에 이 물이 있다는 소리를 듣고 보니까 물이야. 그런데 집어 먹을 수 없고 집어 줄 수 없다면 그건 보고 듣고 한 것도 소용이 없는 겁니다. 아무 소용이 없는 거예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