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행 스님 법문 _마음공부와 꿈

댓글 0

스님법문/대행스님 법문

2016. 6. 4.



  

그것을 어떠한 스님 네들이나 어떠한 스님 네들 아닌 분들도 꿈에 상상하고 꿈에 좋은 꿈을 꾸고 부처님께서 나타나서 자기의 금강좌를 줬다. 이런 꿈도 꾸었다고 그래요. 그렇게 하고 글씨를 써서 깨우쳤다고 그렇게 하는 사람들도 많이 있어요. 그러나 난 그렇게 생각 안 해요. 그림자에 있는 빵 하나를 놓고 볼 때, 그게 배가 부릅니까? 안 부르겠습니까? 그림자 떡을 놓고 말이에요. 그게 배가 부르겠습니까? 안 부르겠습니까? 하는 얘깁니다.

 

그러면 꿈에 했다거나 또 꿈에 나를 보고 내가 거들어줬다거나 이렇다면 그저 감사하구나.” 이렇게 하고 그냥 놔야지, 거기에 좋아서, 그냥 거기에 자꾸자꾸 이렇게 꿈으로 오고, 좋아하고 가거나 따라가거나, 꿈의 형상을 보고 따라가거나, 이런 다면 자기는 백날해도 자기가 실천을 할 수가 없어요.

 

그러니까 모든 것을 둘 아니니까, 자기와 똑같이 둘 아니게, 놓으라는 얘기죠. 꿈에 본들 아무리 좋은 것을 봤다 하더라도 감사하구나.”하고 거기다 놓고, 아무리 악한 걸 봤다 하더라도 악한 것 두 거기서 나오는 거니까, “나를 테스트 해보는 구나하고 거기다 놓고, 이렇게 모든 걸 대체해 나간다면 그렇게 직코스로 가는 공부가 없는데, 이건 꿈에 그렇게 되었다고 그곳으로 따라가고 저리로 따라가 보면 나중에 허탈해지고, 허탈해질 거 아닙니까? 아무리 주인공을 찾아도 이거 꿈에 보고 뭐 어쩌고 그랬는 데도 이게 뭐냐? 이 꼴이다하면서.

 

자기가 실천을 해서 자기가 자유자재권을 얻어서 자유자재로 할 수 있는, 함이 없이 할 수 있는 문제가 생겨야 만이 그게 바로 자기완성입니다. 그런데 자기완성을 하지도 못한 채 꿈을 쫓아간다거나 꿈에 본 떡을 보고 배부르다고 생각을 한다거나 그건 망상이죠. 그건. 그러니까 그런 것을 볼 때도 , 이런 모든 것을 그저 마음속에 옹호해주시구나.” 이러고 감사하게 생각하고 놓으면 되요. 놓으면 되요. 거기에 쫓아가지를 말고 놔요. “집어먹어 치워라이 소리에요. 부처님을 봤어도 즉시 집어먹어 치우고, 그러니까 내가 하는 말 있죠? 둘 아니다. 이랬죠? 영영이 만약에 몇 만개다 할지라도 그것은 둘이 아닌 까닭에 일불이라고 했습니다.

 

그런데 하물며 꿈을 꿔서 아까도 얘기했지만, 꿈을 꾸어서 내가 도와주고 이랬다고 그러는데, 그거를 좋게 생각을 했단 말입니다. 예를 들어서 언짢지도 않죠. 좋게 생각을 할 때에 그저 저 사람은 좀 차원이 자체가 높아져서 무의 세계에서도 저게 채찍질을 해주는구나.” 히는 것만 알았으면 감사하게 생각하고 거기 놔야지, 그걸 쫓아가면 안 되죠. 내 중심에다 모든 걸 다 놔라 이 소리입니다. 그리고 어떠한 게 아까 뭐라고 그랬죠? 허망하다고 그랬던가?

 

이거 봐요. 지금 주인공이 뿌리라면 지금 몸뚱이가 싹과 같은 건데, 싹과 뿌리가 항상 붙어있는데 무슨 실망입니까? 실망이? 실망할 것도 없습니다.

 

상봉을 해야 한다고 하는 것은 그걸 모르니까 그것도 방편으로 쓰는 말이지, 불성과 그 자기 육과 한데 붙어있어요. 저 나무들이 뿌리가 싹하고 붙어있듯이. 그냥 그대로 붙어 있는 거예요. 그러니까 붙어있는 거를 붙어 있는 줄 모르니까 겉이 통과가 되어야 되겠다. 이 소리죠. 그러니까 허망한 것도 아니고, 이걸 허망하게 생각지 마세요. 그저 한 찰나에 허망하고 한 찰나에 허망치 않고, 그런 걸 싹 그냥 둘 다 다 없애 버리세요.

 

그리고 오히려, 그렇게 된 거를 대견스럽게 생각하시고, 이렇게 뿌리에서 내 싹을 이렇게 푸르르게 살게 해줄 수 있게 과정을 거치니까 얼마나 감사한가하면 아마 꿈도 좋고, 생시도 좋을 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