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행 스님 법문_번연히 알면서도 벌금을 내야했던 이유

댓글 0

스님법문/대행스님 법문

2016. 6. 7.




 

우리가 못났든 잘났든 자기가 이 세상에 나왔기 때문에 자기로부터 상대가 있는 거죠. 그죠? 그런데 내면세계에서 당신을 이끌어가는 데는 바로 그런 점에서 그것이 채찍질을 하는 겁니다. 그러한 돈이 걸렸더라도, 즉 말하자면 그냥 무심으로 돌리라는 게 아닙니다. 진짜로 믿으니까 이것도 주인공 네가 한 거지. 네가 한 거지하면서 상대방을 고맙게 생각하는 거는, 그 사람 네들이 주인공으로 인해서, 즉 말하자면 심부름을, 댁으로 인해서 심부름을 하게 되었으니 오히려 고맙죠. 그렇게 생각을 한다면, 사실이 그렇고 또. 그렇게 생각을 한다면 30만원이고 45만원이고 거기까지 가지 않았을 겁니다.

 

그런데 그것을 자꾸 그렇게 상대방을 원망하면서 대립이 되니까, 거기까지 알려고 거기까지 간 거죠. 그러니까 한 번에 끝날 거를 두 번 세 번까지 이렇게 가게끔 된 거죠. 그러니까 우리가 하늘이 무너질 이치가 내 앞에 닥쳤다 하더라도 진짜로 믿고 주장자가 있는 사람은 그냥 허허그렇게 자연스럽게 웃을 수가 있는 겁니다. 그건 왜냐? 힘이 있기 때문에 그렇습니다. 믿지 않는다면 아니, 믿지 않는 거는 아닌데 믿지 않는 거로 되어있는 분들이 많죠. 주인공은 부르면서도 입으로만 불렀지 진짜 자기 뿌리를 믿는 게 아닙니다.

 

그러기 때문에 여러분들이 왜 나도 주인공을 찾았는데 왜 그렇게 나는 안 되느냐?” 이렇게 말씀하시는 분이 있죠. 그것은 벌써 바깥으로 나와 있는 거 아닙니까? 누구한테 물어보고 자시고 할 거 없이, 자기 양심을 보고, 일이 안 되는 거를 보고 생각한다면 틀림없는 걸요. 그러니까 오래 다니고 오래 안다니고 간에, 처음 와서도 한번 일러준 거를 명심하고 오직 그렇게 쥐고 가는 사람, 즉 극박한 사람, 이런 분들은 좀 쉬운 거 같아요. 그래서 병만 낫자고 우리가 이거 공부하는 거 아닙니다. 우리 잘되자고 또 이렇게 믿는 게 아닙니다. 우리는 이 세상에 나왔다 하면은 종자가 뿌리가 되고 뿌리가 바로 자기 싹을 현실로 내놓는 겁니다.

 

그래서 싹은 보호받는 데가 어디냐 하면 뿌리로서 보호를 받는 겁니다. 그러니까 상대를 보고 형상, 이름을 믿지 마라. 그것은 도깨비장난과 같으니라. 그러니 너의 내면에 너의 선장을 진짜로 믿어라. 너를 이끌어가는 선장 말을그렇게 말씀하셨죠. 그러니까 우리가 이 내면공부 하기가 어렵다하지만, 어려운 게 아닙니다. 우리가 공이 색이고 색이 공이라한 뜻도 우리가 살고 있는 이 형편을 보면 그게 다 나와요.

 

보는 것도 바람과 같이 사라지고, 듣는 것도 바람과 같이 사라지고, 걸어도 뒤 발자국이 바람과 같이 사라지고, 그냥 모두 일거수일투족이 다 바람같이 사라지고, 내가 그냥 볼 뿐이고 들을 뿐이고, 갈 뿐이고 디딜 뿐이고, 움직일 뿐이지 앞뒤가 없어요. 띄어 놓는 데로 바람같이 사라지니까 말입니다.

 

그러니까 그것을 우리가 안다면 그 가운데 어떤 놈이 걷고 있느냐는 얘깁니다. 그 가운데 바람같이 사라지는 공한, 그 가운데 어떤 놈이 지금 현실에 걷고 있느냐는 얘깁니다. 움직이고 있느냐? 보고 있느냐? 듣고 있느냐? 어떤 놈이 그렇게 하고 있느냐는 얘깁니다. 그러니까 그 놈 속에 또 외부적으로는 그렇지만, 그 놈 속에 선장이 있기 때문에 지금 몸이 움직이고, 보게 되고, 듣게 되고, 상대를 알게 하고 이렇게 한다. 그것을 잘 알아서 좀 실천으로 지니게끔 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