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석희의 앵커브리핑] 11.26(월) "세상은 삐삐의 시대에서 멈췄어야 했다"

댓글 0

시사 - 역사/손석희앵커브리핑(2018)

2018. 11. 27.



뉴스룸의 앵커브리핑을 시작하겠습니다.

 

자칫 손을 베일 수도 있을 것만 같은 얇은 선과 면들은...

서로를 지지하고, 무게를 나누어서 감당하면서 한층 한층 높이 올라갑니다.

 

서양의 오래된 놀이 중의 하나인 A house of cards.

손끝의 작은 떨림 하나에도 온 신경을 집중해서 하는 카드로 지은 집이지요.

이른바 미드의 제목으로도 유명해졌습니다.

 

한편으론 위태해 보이지만 한편으론 아름답고, 신기한 그 집의 모양은 우리가 사는 세상과 비슷해 보이기도 합니다.

우리의 세상 역시 조금은 위태롭고 아름다우며, 부정하려 해도 서로는 연결되어 있으니까요.

 

실제로 미국의 과학자 존 캐스티 역시 현대 사회를 이 카드로 만든 집에 비유했습니다.

 

쥐 한 마리가...카드를 건드린다거나

방문객이 재채기라고 하면

구조물 전체가 무너진다. -L. 캐스티 <X 이벤트>

 

손끝 하나 잘못 스치면 와르르 무너지는 카드 집의 모양처럼 어딘가 한 시스템이 재채기를 하면 다른 쪽은 곧바로 폐렴에 걸리는 초연결의 세상.

그가 제시한 가설에는 ‘X이벤트라는 제목이 붙었습니다.

 

모든 것은 한순간에 날아가 버릴 수 있다.’

-L. 캐스티 <X 이벤트>

 

알 수 없는, 미지라는 의미를 품은 알파벳 X와도 같이 얽히고설킨 현대 사회에서는 발생 가능성은 매우 낮지만 한 번 일어나면 그 결과를 예측하기 힘든 엄청난 일이 벌어진다는 주장이었습니다.

 

X 이벤트

그의 가설은 지난 주말 어느 곳도 아닌 우리의 도시에서 현실이 되었습니다.

한 지하 통신구...

작은 불씨 하나에서 비롯된 디지털 원시시대

인공지능의 시대를 살고 있는 도시인의 삶은 한 순간 암흑의 시대로 회귀했습니다.

 

카드로 지은 집...

위태롭지만 한편으론 아름다운 이 구조물은 의역하자면 사상누각’, 모래 위에 지은 집또는 엉성한 계획이라는 의미로 풀이됩니다.

 

그리고 이 모든 현상을 예언했던 과학자 캐스티 박사는 다음과 같은 말을 덧붙였습니다.

 

“X이벤트는 반드시 또 일어난다.”

- L. 캐스티 < X 이벤트 >

 

오늘의 앵커브리핑이었습니다.

 

 

그리고 오늘의 사족..

그러고 보면 누군가의 말처럼...

세상은 그저 삐삐의 시대 정도에서 멈췄어야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