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상스님의 목탁소리] 문제, 고민, 괴로움을 없애려면

댓글 0

스님법문/법상스님의 목탁소리

2020. 11. 6.

 

 

그리스 로마신화에서 프로크루스테스라는 강도는

날마다 강가에 새로 만든 침대를 갖다 놓고

지나가는 이들을 붙잡아 눕혀본 다음에

 

그 사람이 침대보다 작으면 늘려서 죽이고요

침대보다 크면 잘라서 죽였습니다.

 

결국은 그 자신도 테세우스에 의해

그 침대에서 잘려서 죽게 되죠.

 

--

우리는 자기의식 속에 고정된 선악, 옳고 그름 등의 분별을 세워두고는

눈앞에 등장하는 모든 경계를 재단합니다.

 

남편이 100만 원 정도는 벌어와야 해하고 정해놓고는

거기에 기대에 못 미치면 괴로워하죠.

 

아들이 5등 안에는 들어야 해하고 마음속에 기준을 정해놓고

10등이나 20등을 하면 혼을 내기도 합니다.

 

자기 안에 새로 만든 견고한 분별의 침대를 갖다 놓고

세상 모든 것들을 거기에 끼워 맞추려고 애쓰면서

스스로 괴로워하는 것이죠.

 

--

침대만 사라지면 제일 기준이 사라집니다.

내 안에서 스스로 만들어놓은 분별의 침대

기준의 침대를 치워버려 보세요.

 

분별의 침대는 결국

자기 자신을 죽게 만들기 때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