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상스님의 목탁소리] 삶이라는 꿈에서 깨어나기, 깨닫기를 간절히 원하라, 참선공부란_ 꿈에서 깨는 공부

댓글 0

스님법문/법상스님의 목탁소리

2021. 2. 1.

 

 

매일 밤마다 무수히 많은 다양한 꿈들이 생겨나고 사라진다.

어떤 꿈에서는 성공하고 또 다른 꿈에서는 실패하기도 한다.

어떤 꿈에서는 사랑하다가 이별을 하기도 한다.

 

어떤 꿈에서는 악몽에 시달리기도 하고

다른 꿈에서는 행복감에 기쁨을 누리기도 한다.

꿈속에서는 이처럼 모든 것들이 오고 간다.

마치 현실과 같이.

 

그러나 꿈속에서 악몽을 꾸든 선몽을 꾸든

꿈을 개고 나면 거기에는 악몽도 없고 선몽도 없다.

꿈속에서는 성공도 하고 실패도 하지만

꿈을 깨고 나면 성공도 없고 실패도 없다.

 

그 모든 꿈속의 이야기들이 왔다가 갔을 뿐

꿈을 깬 사람의 입장에서는 아무 일도 없다.

꿈속에서 그 수많았던 일들이 꿈을 깸과 동시에 다 사라지고 없다!

그 꿈은 꿈이었을 뿐, 실체가 아니었던 것이다.

 

그런데 놀라운 사실이 여기 있다!

사실 지금의 이 생생해 보이는 현실도 사실은

하나의 꿈과 같다는 것이다!

 

삶이라는 현실 위로 성공도 왔다 가고, 실패도 왔다가 간다.

사랑도 왔다가 가고, 돈도 명예도 권력도 왔다가 간다.

 

한 존재의 인생이 왔다가 가고

우주도 역사도 실제인 것처럼 왔다가 간다.

모든 것들이 왔다가 간다.

 

그러나 꿈을 깬 자의 입장에서

그 모든 꿈이 아무 것도 아니듯

삶에서 깨어나게 되면

이 모든 일들이 더 이상 실체가 아니게 된다.

 

삶에서 성공이 오든 실패가 오든

이 모든 것이 꿈인 줄 아는 진실의 자리에는 아무런 일도 없다.

성공도 실패도 근원의 자리에 아무런 영향도 미치지 못한다.

 

이 실상의 자리, 불생불멸의 자리

그 어떤 것으로도 훼손되지 않는 자리

그 자리가 당신의 진정한 근원이다.

 

당신은 바로 이 실상의 자리에서

그 어떤 것에도 영향을 받지 않은 채

휘둘리지 않은 채, 굳건하고 여여하게 서 있을 수 있다.

 

꿈속에서 꿈을 꾸는 사람은

모든 일에 휘둘릴 수밖에 없다.

꿈속의 그 모든 일들이 실재로 느껴지고

나 자신 또한 실재라고 여기기 때문이다.

 

꿈속에서 누군가가

이 모든 것은 꿈과 같다’ ‘걱정할 것은 없다

이 모든 것이 실재가 아니다’ ‘꿈만 깨면 된다

아무리 이야기를 애 주더라도

꿈꾸는 자는 그것을 믿으려 하지 않는다.

 

그러나 꿈을 깸과 동시에 모든 것이 확연해진다.

그것이 한낱 꿈이었음을, 곧바로 저절로 깨닫게 된다.

 

꿈속에서는 전혀 이해할 수 없었지만

꿈에서 깸과 동시에 그것이 꿈임을 깨닫는 것이다.

 

이처럼 이 현실 세계 또한 깨닫지 못한 우리에게는

누가 뭐라고 해도 실재하는 세계로 여겨진다.

 

그러나 우리가 현실이라는 꿈, 망상의 꿈에서 깨어날 때

곧바로 저절로 깨닫게 된다.

 

나도 꿈이고, 세계도 꿈이며

이 모든 것이 허망하게 왔다가 가는 꿈이었음을.

 

그러면 어떻게 해야

이 진짜처럼 보이는 현실세계에서 깨어날 수 있을까?

먼저 스스로 꿈에서 깨어나길 간절히 원해야 한다.

 

이 늙고 병들고 죽을 수밖에 없는 현실의 괴로움에서

벗어나겠노라고 발심해야 한다.

마음 내는 대로 이루어지기 때문이다.

 

현실의 성공을 원할 때 그것을 이룰 수 있듯

괴로움의 소멸이라는 깨달음을 위할 때 깨달음은 이루어진다.

이 현실이라는 꿈을 꾸는 자가 누구인지 참구해 보라.

 

머리로 내가 누구인가?’하고 찾는 것이 아니라

간절한 마음으로, 가슴으로

내 존재의 근원을 향해 노크를 하는 것이다.

 

그 모든 꿈속의 이야기에 일희일비하며 사는

꿈속의 주인공이 되지 말고

이 모든 꿈을 꾸는 자는 누구인가?’를 확인해 보라.

 

마치 자각몽을 꾸듯, 꿈속에서 꿈인 줄 자각하면

이 모든 것이 꿈임을 확인할 수 있다.

마음공부, 참선공부란 바로 지금 이 현실에서 깨어나는 공부다.

 

깨어나기 전에는 결코 알 수 없지만

깨어나고 나면 모든 것이 저절로 확연해진다.

이 모든 실재 같은 현실을

왜 허망하고, 꿈 같으며, 무아라고 했는지를 깨닫게 된다.

 

이것은 직접 체험해 보지 않고서는

도저히 머리로 이해할 수 없다.

직접 꿈에서 깨고 나면 모든 것은 자명해진다.

 

현실이라는 꿈에서 깨어나면

현실을 똑같이 살면서도 이 현실에 휘말리지 않는다.

현실에 휘둘리지 않고, 진정 자유로운 삶

괴로움에서 벗어난 삶을 살게 된다.

 

어떤가?

이 한 평생 이 보다 더 가치있는 일이 있을까?

 

꿈에서 깨어나는 삶

모든 괴로움에서 벗어나는 삶

죽음을 뛰어넘는 삶

내가 누구인지, 삶이란 무엇인지를 깨닫는 삶

그것이 바로 마음공부의 길이다.

 

이것은 전혀 어려운 것도 아니고, 불가능한 것이 아니다.

마음만 내면 누구나 가능한 현실이다.

 

내가 바로 그것이기 때문이다.

내가 본래 부처이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