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데이저널

선데이저널은 국민의 알 권리를 위하여 언론을, 즐길 권리를 위하여 한국축제문화예술재단을, 먹거리를 위하여 한국특산물협동조합과 함께 합니다.

“국민권익위, ‘일자리 창출 지원금’ 회수 취소토록 서울지방고용노동청장에게 시정권고”

댓글 0

경제+금융+조세+부동산

2016. 9. 2.

명확한 법적 근거 없이 정부지원금 회수 안 돼


국민권익위원회(이하 권익위)는 서울지방고용노동청장(이하 서울노동청)이 중소기업에게 지원했던 일자리 창출 지원금을 명확한 법적 근거 없이 회수하는 것은 잘못이므로 지원금 회수 예정 통보를 취소하도록 시정권고 하였다. 


일자리 창출 지원금은 고용보험법 제20조에 따라 고용환경 개선, 근무형태 변경 등으로 고용의 기회를 확대한 사업주에게 1년간 급여의 50%를 지원하는 제도이다.


▲일자리박람회(사진출처-삼성전자)

LED 조명기구 관련 중소기업을 운영하는 신청인은 2014년 7월 31일 서울노동청으로부터 ‘시간 선택제 일자리 창출 지원 사업’ 대상자로 승인을 받고, 2014년 11월 1일 A씨를 고용하였다. 


하지만 A씨가 개인사정으로 6개월 만에 퇴사하자 B씨를 대체자로 채용하였고, 이후 회사 경영이 악화되어 8개월 만에 B씨가 권고사직 하자, 서울노동청은 신청인이 지원 대상 근로자 고용 전 3개월부터 고용 후 12개월까지인 감원방지기간을 지키지 않았다며 B씨에 대한 6개월간의 일자리창출 지원금 5백4십만 원을 회수하겠다고 통보하였다.
 
신청인은 A씨가 6개월을 근무하였고 B씨 또한 6개월 이상을 근무하여 결과적으로 12개월 이상을 근무함으로써 감원방지기간인 12개월 고용의무를 준수하였으므로 지원금을 회수하는 것은 부당하다며 권익위에 민원을 제기했다.


이에 대해 권익위는 ▲관련 법령이나 지침에 전임자가 퇴사하여 대체자를 채용하였을 경우 지원금 회수 근거가 명확하게 규정되어 있지 않은 점, ▲회사 입장에서는 전임자 퇴사에 따라 대체자를 채용할 수밖에 없었던 점, ▲전임자가 6개월 근무하였고 대체자가 8개월 이상을 근무하였으므로 12개월의 감원방지기간을 지켰다고 볼 수 있는 점, ▲일자리 창출 지원금의 목적이 사업주의 고용 의욕을 고취시키기 위한 것인 점 등을 고려해 볼 때, 서울노동청이 지원금을 회수하는 것은 잘못이라고 판단하였다.


권익위 관계자는 “이번 시정권고를 통해 일자리 창출 지원금 환수 관련 규정에 대한 제도적 보완이 이루어져 중소기업인이 선의의 피해를 입지 않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말했다. 


강 향 기자  sundaykr@daum.net


http://www.sundayjournal.kr/news/articleView.html?idxno=141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