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1-15] 한남쌍령지맥 1구간(지맥 분기점 → 23번 국지도) 산행 사진(1/3)

댓글 0

지맥 산행기(진행 중)/한남정맥의 지맥

2017. 1. 19.

한남쌍령지맥 1구간(지맥 분기점 → 23번 국지도) 산행 사진(1/3)

[산행 일시] 2017.01.15(일) 07:28~17:32(9시간 34분

[날        씨] 맑음 / 한파

[산행 인원] 수헌, 성봉현

[산행 시간] 장촌 버스 정류장(07:58) → 지맥 분기점(08:40~08:50) → △407.9봉(09:18~09:21) → 쌍령산(09:59~10:10)

                    → △377.9봉(10:32~10:34) → 258.4봉(11:19) → 240능선 구릉(송전철탑, 11:25~12:16)

                    → 신안 컨트리 클럽(13:26) → △256.2봉(14:09~14:11) → 뱃고개(15:07) → 184봉(15:44~15:50)

                    → 신선봉(16:32~16:34) → 23번 국지도(17:17) → 성은리 버스 정류장(17:34)

[산행 사진]

 ▼ 쌍령지맥 들머리를 묵리(장촌)으로 할 경우 용인버스터미널에서 11-1번 또는 22번 시내버스로 이동한다

 

 ▼ 버스터미널에서 출발 대기 중인 22번 시내버스

 

 ▼ 용인을 출발한 22번 시내버스의 종점이자 회차지점인 장촌 버스 정류장

 

 ▼ 문수산터널 방향

 

 ▼ 버스 정류장 맞은편에 있는 문수산캠핑장 관리실 방향으로 건너가서

 

 ▼ 우측으로 개천을 따라 이동하면 참조은교회가 나오며

 

 ▼ 교회를 지나자마자 좌측길로 진행한다

 

 ▼ 임도에 차량 통행을 막기 위한 차단기가 있는 삼거리가 나오며

 

 ▼ 좌측 바사리고개 방향으로 걸어가다가

 

 ▼ 우측으로 한남쌍령지맥 능선 상의 바사리고개가 보이는 굴곡점에서 우측 계곡능선으로 올라간다

 

 ▼ 바사리고개에 올라선 다음 좌측의 지맥 분기점 방향으로 걸어가면 조금 전 헤어진 임도가 에돌아 올라온 곳과 만나고

 

 ▼ 등산로 안내도 앞에서 좌측으로 올라가면

 

 ▼ 한남정맥에서 쌍령지맥이 분기되는 분기점의 사각지붕이 있는 쉼터가 보인다

 

 ▼ 쌍령지맥 분기점

 

 ▼ 좌측으로 보이는 쌍령산을 향해 분기점을 떠난다

 

 ▼ 임도 합류점에 다시 내려서고

 

 ▼ 임도에서 계곡능선으로 올라선 바사리고개를 지나면

 

 ▼ 이정표가 서 있는 곳에서 우측길로 오른다

 

 ▼ 번호를 확인할 수 없는 송전철탑을 지나

 

 ▼ 우측편의 석포숲기념공원 분기점을 만나고

 

 ▼ 또 다른 석포숲기념공원 이정표도 나온다

 

 ▼ 삼각점이 매설된 407.9봉이 보이고

 

 ▼ 407.9봉의 삼각점을 확인하고 있는 수헌님

 

 ▼ 우측편으로 미리내성지 가는 길이 있는 안부를 지나면

 

 ▼ 눈 때문에 미끄러운 오르막길로 이어진다

 

 ▼ 457.7봉으로 가기 전에 만나는 419봉의 이정표이고

 

 ▼ 송전철탑 뒤로 보이는 구릉이 457.7봉이다

 

 ▼ 457.7봉으로 오르기 전 419봉을 뒤돌아 보고

 

 ▼ 457.7봉에 올라선다

 

 ▼ 쌍령지맥의 이름을 만든 쌍령산의 정상석이 저 앞에 보이고

 

 ▼ 실제 정상에서 조금 떨어진 곳에 정상석이 있는데

 

 ▼ 쌍령산의 정상부는 헬기장으로 사용되었던 것 같은 판단이 든다

 

 ▼ 쌍령산 정상에서 내려와 만나는 430.6봉이고

 

 ▼ 낙엽이 두툼히 쌓인 산길을 따라

 

 ▼ 폐 헬기장을 만나는데 억새가 무성하다

 

 ▼ 갈림길 같지 않은 삼거리의 이정표를 지나 올라서고

 

 ▼ 우측편 저 아래는 골프장을 만드는 듯한데

 

 ▼ 삼각점이 매설된 377.5봉 바로 전에서 지나온 쌍령산을 뒤돌아 보았다

 

 ▼ 번호 판독이 힘든 377.5봉의 삼각점을 확인하고(국토정보플랫폼 홈 페이지에서 확인하면 [안성 312]로 검색된다)

 

 ▼ 좌측의 정동, 봉지곡 마을로 분기되는 삼거리 안부를 지난다

 

 ▼ 또 정동, 봉지곡 마을로 분기되는 이정표가 나오며

 

 ▼ 조금 가파른 내리막길을 내려가는 싶으면

 

 ▼ 다시 완만한 구릉으로 올라선다

 

 ▼ 268.5봉을 지나 우향으로 틀어가는 산길에 서 있는 이정표인데 사거리는 안부를 말하는 듯 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