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06] 백두대간(2차) 1구간(진부령 → 미시령) 산행사진(2/2)

댓글 4

백두대간 2차(남진 중 - 백두산까지 못 가는 아쉬움을 대신하여)/미완의 절반, 지리산으로 갈음한다

2018. 6. 10.

백두대간(2차) 1구간(진부령 → 미시령) 산행사진(2/2)

[산행일시] 2018.06.06(수) 10:40~18:30(7시간 50분)

[날       씨] 맑음 / 초여름 무더위, 강풍

[산행시간] 진부령(10:40) → 알프스리조트(11:40) → 마산봉(△, 12:40~12:48) → 병풍바위(13:10~13:13)

                   → 암봉 하단부(13:55~14:08) → 대간령(새이령, 14:23) → △868.4봉(헬기장, 14:53~14:57)

                   → 신선봉(16:28~16:33) → 상봉(17:35~17:42) → 미시령(18:30)

[산행사진]

 ▼ 지나온 마산봉을 바라본 후

 

 ▼ 대간령을 향해 내려간다

 

 ▼ 마산봉에서 병풍바위로 오르다가 보이는 우회길과 만나는 곳을 지나

 

 ▼ 안부를 만나고

 

 ▼ 완만히 오르면 암봉 이정표가 나온다

 

 ▼ 돌무더기 구릉인 암봉이고

 

 ▼ 뒤돌아 보면 병풍바위와 마산봉이

 

 ▼ 가야 할 방향으론 신선봉과 상봉 그리고 황철봉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 대간령으로 내려가는 능선을 따라

 

 ▼ 내려가서 올려다 보면 암봉은 이런 모습이다

 

 ▼ 급격히 고도를 떨구는 산길은 대간령(새이령)에서 저점을 찍고

 

 ▼ 금줄을 넘어 올라가면 삼각점이 매설된 868.4봉의 헬기장이 나온다

 

 ▼ 사진 중앙 좌측(청색 타원)의 삼각점[설악 415]을 확인하고 신선봉과 상봉을 본 후

 

 ▼ 뒷편의 병풍바위와 마산봉과 작별인사를 하고 길을 이어간다

 

 ▼ 힘든 오르막길을 오르는 발길을 앵초와

 

 ▼ 함박꽃(산목련)이 잠시 쉬었다 가란다

 

 ▼ 잠시 쉰 발걸음을 옮겨 커다란 돌무더기가 가로막는 곳을 지나 올라서면

 

 ▼ 사진 중앙에 솟아오른 바위봉을 우측으로 우회하여 좌측의 신선봉으로 가야 한다

 

 ▼ 더불어 상봉에게도 눈인사를 하고

 

 ▼ 아쉬움에 뒤돌아 보면 병풍바위와 마산봉이 어서 올라가라는 듯하다

 

 ▼ 넓은 너덜지대를 가로질러 올라가면 신선봉 이름표가 있다

 

 ▼ 설악산이 동해쪽으로 흘려 내려놓은 산줄기 끝에는 속초가 있고

 

 ▼ 울산바위와 달마봉이 시선을 잡지만

 

 ▼ 뒤로 돌아 병풍바위와 마산봉 그리고 오늘 출발하였던 진부령 방향을 살펴본다

 

 ▼ 신선봉을 내려가는데 1년이 채 안된 고인을 기리는 동판이 가슴을 뭉클하게 한다

 

 ▼ 헬기장을 지나 상봉으로 내려가다가

 

 ▼ 신선봉을 뒤돌아 보면 이런 모습이다

 

 ▼ 더불어 조금 떨어진 곳에 있는 돌무더기 구릉과 눈인사를 나눈 후

 

 ▼ 다시 갈 길을 간다

 

 ▼ 무성한 숲속으로 내려가는 산길

 

 ▼ 화암재에 이르고

 

 ▼ 신선봉을 다시 한번 더 뒤돌아 본다

 

 ▼ 내려선 만큼 올라가는 산길은 밧줄이 있는 곳을 만나고

 

 ▼ 병풍바위와 마산봉을 또 본 후

 

 ▼ 두 번째 밧줄구간을 올라선다

 

 ▼ 그리고 세 번째 밧줄구간을 올라서면

 

 ▼ 돌탑이 있는 상봉(1242.봉)이다

 

 ▼ 저 멀리 설악산 대청봉과 우리나라 최대의 너덜지대인 저항령으로 이어지는 산줄기를 보는데

 

 ▼ 언제 다시 올지 모를 아쉬움에 지나온 산길을 다시 눈에 담는다

 

 ▼ 6.25전쟁 전사자 유해발굴 지역을 지나면서 무명병사들의 명복을 기리고 

 

 ▼ 미시령을 향해 발걸음을 옮긴다

 

 ▼ 계속되는 유해발굴 지역은 한동안 이어지고

 

 ▼ 내려다 보이는 미시령을 향해 예상보다 늦어진 발걸음을 다소 빠르게 옮긴다

 

 ▼ 졸졸 가느다란 물줄기가 흐르는 샘터에 있는 'TP #2' 표지판을 지나

 

 ▼ 강풍을 헤치고 미시령을 향해 고도를 낮추는 산길을 빠르게 내려간다

 

 ▼ 미시령으로 내려서기 전에 상봉을 다시 보고서

 

 ▼ 오늘 여정이 끝나는 저 아랫편으로 내려가

 

 ▼ 미시령(彌矢嶺) 비석과 조우하면서 가슴 설레이던 백두대간 남진 첫 구간을 마무리한다

 

 ▼ 그나저나 언제쯤이면 내 나라 산길을 가슴 졸이지 않고 마음 편히 걸을 수 있으려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