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02] 치악산 산행 사진

댓글 0

일반 산행기

2019. 2. 7.

치악산 산행 사진

[산행 일시] 2019.02.02(토) 08:18~14:50(6시간 32분 // 산행시간 : 5시간 34분 / 휴식시간 : 0시간58분)

[날        씨] 오전 흐림, 오후 맑음

[산행 인원] 이훈, 임헌종, 김운산, 성봉현

[산행 시간] 신흥주차장(구룡사 매표소, 08:18) → 세렴안전센터(09:11~09:16) → 사다리병창길-계곡길 분기점(09:18)

                    → 헬기구조 제1포인트(09:57) → 말등바위 전망대(헬기구조 제2포인트, 10:31) → 비로봉(11:42~11:51)

                    → 비로봉 삼거리(11:55~12:29) → 사다리병창길-계곡길 분기점(13:47) → 세렴안전센터(13:49~13:58)

                    → 구룡사(14:29~14:35) → 신흥주차장(구룡사 매표소, 14:50)

[산행 사진]

 ▼ 신흥주차장(구룡사 매표소, 강원도 원주시 소초면 학곡리 983-2)

 

 ▼ 구룡사 매표소에서 입장권을 구입하여 매표소를 통과한 후 나무데크 산책로로 걸어가다가

 

 ▼ 우측편으로 보이는 구룡사는 하산길에 들르기로 한다

 

 ▼ 개울을 건너는 출렁다리를 지나

 

 ▼ 대곡안전센터를 거쳐 세렴안전센터에 도착

 

 ▼ 지척에 있는 세렴폭포를 다녀온다

 

 ▼ 그리 크지 않은 세렴폭포는 얼음골로 바뀌었고

 

 ▼ 다시 세렴안전센터 방향으로 되돌아 나와 다리를 건너면

 

 ▼ 사다리병창길과 계곡길로 나뉘어지는 분기점인데

 

 ▼ 우리는 사다리병창길로 비로봉에 오른 다음 계곡길로 내려오기로 하였다

 

 ▼ 초반부터 이름값을 하려는 듯 계단길이 반겨주고

 

 ▼ 비로봉을 향한 오름길은 계단의 연속이다

 

 ▼ 잠시 쉬면서 숨을 고르고

 

 ▼ 또 다시 계단을 오른다

 

 ▼ 사다리병창길 안내문 - 사다리를 곤두세운 것 같다 하여 사다리병창이라고(병창은 벼알,절벽을 뜻하는 방언)

 

 ▼ 지금은 편한 계단길로 정비되었다 - 옛날에는 우측편의 줄을 잡고 바윗길을 올랐었는데

 

 ▼ 끊임없이 나타나는 계단길

 

 ▼ 얼마나 올랐을까, 비로봉이 뾰쪽하게 보이고

 

 ▼ 비로봉에서 하산할 때 이용할 계곡길 상태가 예사롭지 않다

 

 ▼ 중간쯤 올라서면 만나는 말등바위 전망대 - 가느다란 눈발이 흩날려 조망이 아쉽다

 

 ▼ 비로봉까지 1.1km 남았다고 알려주는 이정표

 

 ▼ 하지만 계단길은 끝날줄 모르고

 

 ▼ 비로봉이 저 멀리 희미하게 보이면서 잠시 완만해지는가 싶으면

 

 ▼ 다시금 나타나는 계단길

 

 ▼ 옅게 흩날리던 눈발이 상고대를 만드는 중

 

 ▼ 자작나무의 껍질에 상고대가 피고

 

 ▼ 모든 나무들을 하얗게 만드는 날씨가 아름다운 풍경을 보여준다

 

 ▼ 조망이 아쉽다

 

 ▼ 이제 이 계단이 끝나면 저 위에 있는 비로봉의 칠성탑이 반겨주겠지만

 

 ▼ 그래도 잠시 멈추어 서서 남대봉을 향한 치악산 주능선에 눈길을 주고서

 

 ▼ 비로봉 칠성탑을 알현한다

 

 ▼ 세 기의 돌탑 중 정상부(중앙)에 위치한 산신탑을 배경으로 오늘의 동행들을 인증한다

 

 ▼ 상고대 너머로 이어지는 산줄기

 

 ▼ 산신탑과 뒷편의 용왕탑

 

 ▼ 비로봉 돌탑의 설명

 

 ▼ 치악산 정상석 뒤로 보이는 산신탑

 

 ▼ 용왕탑과 산신탑

 

 ▼ 용왕탑 아래에 있는 비로봉안전센터

 

 ▼ 비로봉 삼거리 - 계곡길로 세렴안전센터까지 내려간다

 

 ▼ 바로 아래의 계단길 공터에서 점심을 먹고

 

 ▼ 내려가는 길은 얕게 덮인 신설에 숨겨진 잔설이 미끄럽기만 하다

 

 ▼ 내려가다가 멈추어 선채 내려온 길을 올려다 본 모습이고

 

 ▼ 계곡물은 층층이 겹을 만들면서 얼어 붙었다

 

 ▼ 꽁꽁 언 계곡을 건너

 

 ▼ 봄이 오는 듯한 계곡의 풍경도 즐기다 보면

 

 ▼ 어느새 고도를 한껏 낮추었는지 폭포(?)를 만나지만

 

 ▼ 거대한 바위 아래에 이끼를 덮어버린 얼음이 아직 겨울이 안 끝났다고 한다

 

 ▼ 마지막 내리막길에 낙석 징후를 감시하기 위한 낙석경보시설이 나오고

 

 ▼ 잠시 후 사다리병창길 분기점을 만난다

 

 ▼ 저 다리를 건너면 세렴안전센터이고

 

 ▼ 윗편은 아직 겨울이지만 계곡의 아햇편에는 봄이 오고 있는 중이다

 

 ▼ 비로봉에 올라가지 못한 사람들을 위해 복제한 작은 돌탑을 구경한 후

 

 ▼ 구룡사에 들른다

 

 ▼ 아니 저 소나무는 희한하네

 

 ▼ 중력을 반하는 나뭇가지들

 

 ▼ 구룡사 길목을 지키는 원통문을 뒤로 하고

 

 ▼ 구룡교를 건너

 

 ▼ 구룡사 매표소를 지나면 신흥주차장인데 짧은 산행을 마무리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