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4] 대구팀 합동산행-27_대구 주암산 → 최정산 산행 사진

댓글 0

대구팀 합동 산행

2020. 5. 26.

[대구팀 합동산행-27] 대구 주암산 → 최정산 산행 사진

[산행 일시] 2020.05.24(일) 09:47~15:04(5시간 17분)

[날       씨] 흐림

[산행 인원] 16명(서울팀 4명, 대구참사랑산악회 12명)

[산행 시간] 광덕사(09:47~09:56) → 옥낭각씨베짜는바위(10:20) → 460능선(10:36~10:50) → 619.2봉(11:14~11:17)

                 → 배바위(12:02~12:07) → △846.7봉(12:10~12:13) → 884.4봉(12:40) → 평상 쉼터(12:48~13:28)

                 → 헬기장(13:32~13:35) → '최정산 누리길 1-12'(14:13) → '최정산 1-13'(14:40~14:44) → 운흥사(15:04)

[산행 사진]

  ▼ '가창댐' 버스 정류장에서 대구참사랑산악회 회원님들이 준비한 아침을 먹고 임상택 대장이 산행 계획을 설명하는 중

 

  ▼ '가창댐' 버스 정류장에서 지척에 있는 광덕사 입구로 이동하여 산행을 시작한다(아래 사진은 참사랑산악회에서 인용)

 

  ▼ 최정산 광덕사의 대웅전

 

  ▼ 대불전

 

  ▼ 극락정토원

 

  ▼ 다시금 대웅전 방향으로 나와 광덕사 사무실 우측으로 지나면

 

  ▼ 사진 좌측의 파랑색과 노랑색 물탱크 뒤쪽으로 산길(최정산 누리길) 입구가 있다

 

  ▼ 오늘 우리가 걷는 산길은 최정산 숲길(누리길) 2구간에서 시작하여 1구간으로 역주행하게 된다

 

  ▼ 시작부터 가파르게 올라가는 산길은

 

  ▼ 하늘을 올려다보니 이렇게 시야가 막히듯 배바위에 도착할 때까지 답답하기만 하다

 

  ▼ 광덕사에서 1-1로 시작한 '최정산 누리길' 이정표는 두 번째 이정표를 만나고

 

  ▼ 경사도를 누그러뜨리지 못하고 계속 오르막길의 연속이다

 

  ▼ 조망이 잠시 트이는 지점의 바위지대에 이르는데 지형도 상 '옥낭각씨베짜는바위'인 듯 하고

 

  ▼ 숨을 잠시 고른 후 다시금 거칠은 바윗덩어리의 오름길을 올라간다

 

  ▼ 오르는 발걸음 잠시 멈추어 서서 뒤돌아보면 가창호가 내려다보이고

 

  ▼ 대구시의 상수원으로 사용된다는 가창호에서 취수를 하는 듯 엇비슷한 크기의 소용돌이를 볼 수가 있다

 

  ▼ 그리고 시선을 조금만 올려보면 저 멀리 하늘선을 그리는 팔공산이 보이는데 사진에서는 구별이 잘 안 된다

 

  ▼ 현장에서 볼 때는 사자 머리를 보는 듯 했는데

 

  ▼ 460능선 상의 전망지에서 잠시 쉬어간다

 

  ▼ 460능선 상의 쉼터 옆 산길에서 만나는 이정표(현위치번호 : 최정산 누리길 1-3)

 

  ▼ 지형도에 이름을 올린 619.2봉

 

  ▼ 그리고 이정표(최정산 누리길 1-4)

 

  ▼ 어느 산꾼들의 표지기가 반갑고

 

  ▼ 제법 올랐다고 생각들 즈음 좌측편 스파밸리로 분기되는 삼거리에 이른다

 

  ▼ 갈림길에서 직진하면 만나는 배바위

 

  ▼ 배바위에서 단체 사진

 

  ▼ 시선을 우측으로 돌려보면 저 멀리 최정산과 통신기지의 철탑이 보인다

 

  ▼ 배바위에서 최정산을 향해 올라온 길로 내려가 진행하면 이런 시설물이 나오는데 - 이곳도 기도발이 센 곳인지

 

  ▼ 지형도에 삼각점[대구 338 / 1994 재설]이 표기된 846.7봉(국제신문사의 등산지도에는 이곳을 주암산이라 하고 있다)

 

  ▼ 지형도 상 주암산(854.7m)으로 가는 길목의 850능선 구릉은 우사면으로 우회하게 되고

 

  ▼ 지금까지와 달리 수월해진 산길을 따라 알게 모르게 지형도상 주암산을 지나 완만한 안부로 내려가는 중이다

 

  ▼ 짧은 나무계단을 올라선 후

 

  ▼ 살짝 더 올라서면

 

  ▼ 지형도의 850능선 구릉에 오르고

 

  ▼ 십여 분 후 완만한 둔덕같은 구릉인 884.4봉에 이른다

 

  ▼ 884.4봉에서 내려가는 길목에 만나는 이 표식은 무엇일까

 

  ▼ 일 분 거리에서 또 만나면 더 이상 보이질 않는다

 

  ▼ 짧은 내리막길은 임도같은 길과 합류되어

 

  ▼ 잠시 후 삼거리를 만나는데 최정산 헬기장 가는 길은 우측길이지만

 

  ▼ 좌측길로 이동하여 평상이 있는 쉼터에서 최정산 목장에서 올라온 B팀과 만나 점심(?)을 먹으며 쉬었다 간다

 

  ▼ 안 온 듯 자리를 정리하고 다시 최정산 헬기장으로 가다가 뒤돌아본 모습이고

 

  ▼ 이내 헬기장으로 연결되는 군부대 도로와 만난다

 

  ▼ 방금 숲에서 빠져나온 방향이고

 

  ▼ 최정산 헬기장에 도착하는데

 

  ▼ 앞쪽으로 보이는 야트막한 능선이 최정산이다

 

  ▼ 최정산 숲길 종합안내도 - 우리는 2구간에서 시작하여 1구간으로 내려간다

 

  ▼ B팀이 올라왔던 최정산 목장 방향을 가리키는 이정표 - 이제 우리는 이곳에서 다 함께 운흥사로 내려간다

 

  ▼ 일반 이정표와 '최정산 누리길' 이정표가 수시로 보인다 - 이제부터 운흥사까지는 급경사의 너덜길을 내려가야 한다

 

  ▼ 누리길이라 그런지 곳곳에 쉬어갈 수 있게끔 쉼터가 조성되어 있고

 

  ▼ 가파른 내리막길은 너덜길로 힘들게 한다

 

  ▼ 더불어 수북이 쌓인 낙엽이 미끄러워 조심스럽고

 

  ▼ 그렇게 한참을 내려오니 다시금 돌밭길이 나오는가 싶으면

 

  ▼ 좌측으로 정토교가 보이고

 

  ▼ 더불어 운흥사도 보인다 - 이곳에서 산행을 마무리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