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17] 제주도 한 달 살기_20일차 - 2 : 제주올레 6코스 탐방 사진

댓글 0

국내 여행 - 제주도

2022. 1. 22.

[2021-11-17] 제주도 한 달 살기_20일차 - 2 : 제주올레 6코스  탐방 사진

 

[탐방 장소]  제주올레 6코스 : 쇠소깍다리 → 제주올레 여행자센터

[탐방 일시]  2021.11.17(수) 12:00~15:36(3시간 36분 // 제주올레 : 3시간 25분 / 휴식 : 0시간 11분)

[날       씨]  맑음 / 초가을 더위

[탐방 시간]  쇠소깍다리(12:00) → 간세 '소금막'(12:20) → 제지기오름 입구(12:53) → 제지기오름(13:03~13:10)

                  → 간세 '구두미'(13:41) → 보목하수처리장(14:05) → 검은여쉼터(해녀의 집, 14:23)

                  → 소라의 성(중간 스탬프, 14:46~14:50) → 서귀진지(서귀진성, 15:16) → 제주올레 여행자센터(15:36)

[탐방 사진]

  ▼ 6코스 시작점인 쇠소깍다리

 

  ▼ 바로 옆에 있는 계단길로 내려가

 

  ▼ 효돈천과 나란히 걸어가면

 

  ▼ 효돈천의 담수와 해수가 만나 생긴 깊은 웅덩이인 쇠소깍을 만난다

 

  ▼ 다시 도롯가로 올라와 걸어가면서

 

  ▼ 쇠소깍에 떠 있는 태우와

ㅚ소깍에 

 

  ▼ 전통 조각배를 볼 수 있다

 

  ▼ 효돈천이 바다와 만나는 끝자락을 지나

 

  ▼ 하효항을 보면서 걷는다

 

  ▼ 하효항

 

  ▼ 큰길을 버리고 차 한 대만 다닐 수 있는 좁은 해안로를 따라 걸어가면

 

  ▼ 앞쪽으로 섶섬과 잠시 후 올라야 할 제지기오름이 보인다

 

  ▼ 저 앞 하얀색 건물 앞에서 오른쪽으로 방향을 바꾸고

 

  ▼ 이곳 사거리에서 왼쪽으로 틀어가면

 

  ▼ 제지기오름 입구가 나오는데

 

  ▼ 제주올레길과 선정의 길은 같은 코스로 이어지나 보다

 

  ▼ 제지기오름을 올라가면서 뒤돌아보았고

 

  ▼ 계단길을 올라가다가

 

  ▼ 한라산을 보고

 

  ▼ 짧은 거리이지만 약간 경사진 오르막길이 끝나면서 제지기오름 정상에 도착했다

 

  ▼ 제지기오름 정상에서 보는 섶섬

 

  ▼ 시계 방향으로 한바퀴 돌아

 

  ▼ 올라올 때처럼 계단길로 내려가면

 

  ▼ 조금 전 어진이횟집에서 왼쪽으로 직진하는 길과 만나

 

  ▼ 보목포구에 이른다

 

  ▼ 보목천을 건너와서 제지기오름을 뒤돌아보고

 

  ▼ 제주도 환상자전거길을 따라 경사진 오르막길을 올라가서 왼쪽으로 방향을 바꾸면

 

  ▼ 짧은 숲길을 지나 다시 제주도 환상자전거길을 만난다

 

  ▼ 섶섬을 보면서 보목해안도로를 따라 걸어가다 보면

 

  ▼ 오른쪽에 살짝 보이는 구두미포구와 그 너머의 서귀포항과 왼쪽의 문섬 사이로 범섬이 흐릿하게 보이고

 

  ▼ 잠시 후 섶섬지지 카페 옆쪽으로 올라서니

 

  ▼ 전망대가 나온다

 

  ▼ 전망대에서 구두미포구를 보고서 내려와

 

  ▼ 다시 이어가는 제주올레길은 돌담길을 지나

 

  ▼ 쉼터를 만나고

 

  ▼ 제주대학교 연수원을 오른쪽에 두고 걸어가면

 

  ▼ 소천지 정자가 나온다 - 지금 현재 보수 공사 중인 듯

 

  ▼ 그리고 잠시 후 왼쪽으로 내려가는 계단길은

 

  ▼ 바닷가에 내려섰다가 - 내려온 방향으로 본 모습

 

  ▼ 다시 올라가면 보목하수처리장이 나온다

 

  ▼ 보목하수처리장 앞 도로를 따라 걸어가다가 왼쪽으로 방향을 바꾸는 제주올레길은

 

  ▼ 저 앞쪽에 있는 바닷가의 국궁장을 지나

 

  ▼ '현재지점 7.0㎞' 플레이트를 만나고

 

  ▼ 해녀의 집/검은여쉼터 건물 위편에서

 

  ▼ 펜스 철망을 따라 왼쪽의 해안가로 가지만 날씨가 안 좋을 때는 오른쪽의 칼호텔 내부로 우회하라고 한다

 

  ▼ 우회로가 아닌 왼쪽길로 진행하면 바닷가 길로 이어지다가

 

  ▼ 작은 하천을 건너는데

 

  ▼ 이곳은 거센 물줄기를 쏟아내고 있으니 비가 내린다면 건너질 못하겠다

 

  ▼ 수량이 풍부한 물길을 건너와 우회로와 만나는 지점을 뒤돌아보았고 - 오른쪽의 섬은 섶섬

 

  ▼ 계단으로 올라가면

 

  ▼ 서귀포칼호텔의 허니문하우스가 나온다

 

  ▼ 허니문하우스 앞쪽의 전망대와 문섬

 

  ▼ 허니문하우스

 

  ▼ 바닷가와 인접한 제주올레길을 걷다 보면 서귀포칼호텔의 내부 도로와 근접하기도 하고

 

  ▼ '작가의 산책길'이라 이름 붙은 길의 출발지인 이중섭미술관까지 함께 하며

 

  ▼ 해안 절벽 위로 지나온 제주올레길이 있고

 

  ▼ 조금만 더 가면 중간 스탬프 박스가 있는 '소라의 성'이다

 

  ▼ 소라의 성을 뒤로하고 잠시 걸어가다가

 

  ▼ 1970년 12월 15일 02시 05분 경에 전남 여수 상백도 인근에서 침몰한 남영호의 조난자 위령탑을 만나고

 

  ▼ 바로 정방폭포 주차장에 도착한다

 

  ▼ 정방폭포 매표소 옆쪽으로 지나면 서복공원/서복전시관 출입문이 나오고

 

  ▼ 서복전시관을 향해 걸어가다가

 

  ▼ 아시아에서 유일하게 폭포수가 바다로 직접 떨어지는 해안폭포인 정방폭포의 상부를 보고서

 

  ▼ 서복공원 정문으로 나간 후 저 앞쪽의 횡단보도를 건너 오른쪽으로 보이는 차도를 따라간다

 

  ▼ 소암기념관을 지나

 

  ▼ 왼쪽으로 방향을 바꾸어 서귀포초등학교 정문을 거쳐 오른쪽으로 방향을 바꾸면 서귀진지(서귀진성)가 나오며

 

  ▼ 또 한번 더 오른쪽으로 방향을 바꾸어 올라가면 이중섭 문화거리 출입구를 만난다

 

  ▼ 이중섭미술관 입구

 

  ▼ 이중섭 거주지

 

  ▼ 이중섭미술관을 뒤로하고

 

  ▼ 이중섭 문화거리를 따라 올라가면 서귀포매일올레시장 출입구가 나오고 이곳에서 왼쪽으로 방향을 바꾸어 걸어가면

 

  ▼ 제주올레 6코스의 종점인 제주올레 여행자센터(제주올레 공식안내소)에 이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