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10-04] 백두대간 33구간(미시령 → 진부령) 산행사진(3/3)

댓글 6

백두대간 산행기(북진 - 진부령에서 멈추다)/한반도 물길을 동서로 가르는 산줄기

2015. 10. 7.

백두대간 33구간(미시령 → 진부령) 산행사진(3/3)

[산행일시] 2015.10.04(일) 08:00~16:25(8시간 25분)

[날       씨] 맑음

[산행시간] 미시령(08:00) → 1230능선 구릉(08:58~09:13) → 1242.6봉(상봉, 09:22~09:39) → 신선봉(10:30~10:41)

                   → 868.4봉(11:26) → 새이령(대간령, 11:45~11:54) → 889봉(암봉, 12:24~12:26) → 병풍바위(13:09~13:15)

                   → 마산(△, 마산봉, 13:35~14:09) → 알프스콘도(14:50) → 흘리마을 도로(14:52~14:56) → 진부령(16:25)

[산행사진]

 ▼ 알프스리조트 콘도를 뒤로 하고 가는 길은

 

 ▼ S자 모양으로 돌아 내려선 지점에서

 

 ▼ 이정표 방향대로 좌측으로 방향을 바꾸어 진행하는데 좌측편에 물 웅덩이가 있다

 

 ▼ 억새밭을 지나 저 앞에 보이는 도로에서 또 좌측으로 방향을 바꾸어야 하고

 

 ▼ 폐쇄된 듯한 군부대 정문을 지나

 

 ▼ 조금 더 걸어가면 이정표가 또 나오고

 

 ▼ 우측으로 군부대 철망을 따라 야트막한 능선 구릉으로 올라간다

 

 ▼ 군부대 철망은 우측으로 꺽이어 가고 산길은 좌측길로 내려가다가 이정표가 나오는데

      인터넷에서 찾을 수 있는 '스키장 절개지에서 진부령까지 세밀도'는 이곳에서 직진하여 마을 도로로 내려서라 하지만

 

 ▼ 우측 3시 방향으로 산길이 이어지면서 선답자의 표지기가 보인다

      - 우측 3시 방향의 산길로 걸어가다가 멈추어서서 분기점을 본 모습

 

 ▼ 18분간 걸어야 하는 시멘트 도로 대신 이런 호젓한 산길이 '임도 삼거리'까지 이어진다

 

 ▼ 하지만 지도를 보니 북진하고 있어 헛걸음하는 것 같다는 생각에 임도 삼거리에 근접한 상태에서

      다시 이정표가 있는 분기점으로 되돌아 오는 실수를 하였다

 

 ▼ 이정표에서 시멘트 도로로 내려선 후

 

 ▼ 세밀도에 표시된 시멘트 도로를 따라 걷는다

 

 ▼ 세밀도에 표기된 '임도 삼거리' 지점으로 조금 전 이정표가 있는 분기점에서

      우측 산길로 진행했다면 사진 우측편에서 나와 만나게 된다

 

 ▼ 임도 삼거리에서 좌측으로 방향을 바꾸어 진행하고

 

 ▼ 폐건물을 지나

 

 ▼ 만나는 이정표에서 또 우측길로 진행한다

 

 ▼ 휴대폰 기지국 건물을 지나고

 

 ▼ 숲길을 통과하여

 

 ▼ 간벌지를 지나면

 

 ▼ 나무계단이 끝나는 지점에 도로가 보인다

 

 ▼ 도로를 따라 우측으로 조금 내려가다가

 

 ▼ 백두대간 종주 기념공원 표석 전에서

 

 ▼ 좌측으로 내려가면 역 U자형으로 이어지는 조금 전 도로와 다시 만난다

 

 ▼ 맞은편으로 보이는 시멘트 계단길로 내려가

 

 ▼ 흙길을 지나고

 

 ▼ 민간인 신분으로서는 더 이상 갈 수 없는 진부령에 도착한다

 

 ▼ 진부령

 

 ▼ 백두산까지 이어갈 날을 기다리며 33일간의 걸음을 이곳 진부령에서 잠시 멈춘다

 

 

 ▼ 마지막 두 구간을 물심양면으로 적극 지원해 준 창주와 함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