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5-01] 신 낙남정맥(용지봉→녹산교) 산행사진(2/3)

댓글 0

9정맥 산행기/신 낙남정맥_서낙동강 끝자락으로 향하는 수려한 산줄기

2016. 5. 2.

신 낙남정맥(용지봉→녹산교) 산행사진(2/3)


[산행일시] 2016.05.01(일) 05:00~19:36(14시간 36분)
[산행시간] 장유사(05:00) → 장유사 삼거리(05:17) → 용지봉(분기점, 05:25~05:48) → 장유사 삼거리(05:57~06:02)
                → 상점령(06:27~06:33) → 불모산(△, 07:34~08:08) → 화산 공군부대 우회 시작(08:35) → 마룻금 복귀(690능선, 09:03)
                → 굴암산(△, 09:44~10:09) → 너더리고개(11:08) → 두동고개(11:52~13:52) → 382봉(14:15~14:28)
                → 보배산(△, 14:53~15:17) → 장고개(16:30~16:54) → 봉화산(△, 18:13~18:17) → 노적봉(19:03) → 녹산교(19:36)
[산행사진]

 ▼ 불모산에서 굴암산으로 가기 위해 공군부대에서 설치한 윤형철망을 따라 화산을 우회하다가 마룻금으로 복귀하는 690능선 삼거리이고


 ▼ 부드러운 산길로 이어진다


 ▼ 잠시 후 헬기장을 지나며


 ▼ 가던 걸음 잠시 멈추어 서서 뒤돌아 보면 화산은 이렇게 낮은 모습으로 보인다


 ▼ 헬기장을 지나자마자 만나는 삼거리에서 우측길로 진행하는 산길은665.3봉을 만나고


 ▼ 전망이 시원스레 트이는 암봉의 665.3봉에서 굴암산 방향을 본 후


 ▼ 지나온 능선을 보면 불모산이 저멀리 밋밋한 둔덕같은 능선으로 그리고 화산 역시 야트막한 구릉같은 느낌을 준다


 ▼ 서너 걸음 더 걸어가면 멋진 소나무가 우측으로 보이며


 ▼ 엇비슷한 높이의 다른 암릉을 지나는데 '헬기장 아래, 현위치번호 : 김해 10-2' 위치표지판이 있는 곳으로


 ▼ 좌측으로 보이는 굴암산과 가야 할 신 낙남정맥의 산줄기가 시원스레 보인다


 ▼ 굴암산을 향해 내려가는 산길은


 ▼ 안부를 지나고


 ▼ 이런 바위를 만날 때 우측으로 우회하여 내려가다가


 ▼ 두 갈래 갈림길을 만나는데 좌측길로 진행한다


 ▼ 좌측길로 진행하다가 뒤돌아 보면 우측길은 이런 바위로 이어져 내려설 수가 없다


 ▼ 좌측 신안마을까지는 1.8km라고 적힌 이정표가 있는 삼거리를 지나


 ▼ 조금 더 올라가면 굴암산에 도착한다


 ▼ 좌측 능선 끝지점에 정자가 보이고 보배산도 우측 멀리 보인다


 ▼ 철쭉이 만개한 산길을 따라 가는 발걸음은 가볍기만 하고


 ▼ 전망 쉼터와 정자가 나오는데 쉼터는 보수가 안되어 망가지고 있으며


 ▼ 정자를 바라보니 망해정(望海亭)이라는 현판이 걸려 있다


 ▼ 부산광역시, 김해시 그리고 창원시의 경계점에는 이정표가 서 있으며


 ▼ 부산광역시의 '숲길' 안내판이 붙어 있다


 ▼ 너더리고개로 내려가는 길목을 철쭉나무들이 가로 막고 있지만



 ▼ 그래도 길은 뚜렷하여 쉽게 지날 수 있다 - 카페지기 에이원님이 앞서 가고 있다


 ▼ 짧은 암릉길을 올라서서


 ▼ 방금 지나온 굴암산과 망해정을 바라본다


 ▼ 진행방향 좌측 아래에는 부산광역시 강서구 지사동에 위치한 부산과학지방산업단지가 보인다


 ▼ 27번 송전철탑을 지나


 ▼ 사 분 정도 거리에 갈림길이 나오는데 마룻금은 좌측 9시 방향으로 길이 이어지는 곳으로 주의해야 할 지점이다


 ▼ 게속 잡목길을 걸어가면 해군구역 제141호라고 음각된 화강암석 기둥이 잇는 구릉을 만나고


 ▼ 구릉에서 내려가면 안부 상의 너더리고개인데


 ▼ 준·희 선배님의 이름표가 매달려 있다


 ▼ 너더리고개에서 약간 경사진 오르막길을 올라서면 번호 판독이 불가한 삼각점이 매설된 358봉이다

    - 국토지리정보원 홈페이지에서 국가기준점을 검색해 보면 [김해 442]로 검색된다


 ▼ 안부에 내려섰다가 능선 구릉에 올라선 후


 ▼ 다소 가파른 경사진 내리막으로 바뀐 산길을 내려가면


 ▼ 두동고개에서 올라야 할 382봉이 상당히 높아만 보여 땀을 꽤나 흘려야 할 것 같은 생각이 든다


 ▼ 그런 걱정도 잠시 두동고개에 도착하고


 ▼ 우측 보배터널 방향으로 십여 미터 내려간 그늘진 곳에서 점심 만찬을 즐긴다

     - 백두산이란 상호의 PET 병에 담긴 것은 수헌님이 가져 온 산삼주이다


 ▼ 점심으로 이렇게 비프 스테이크를 해 먹느라 무려 두 시간이라는 긴 시간을 즐겼다


 ▼ 느긋한 점심 식사를 끝내고 두동고개에 다시 올라서서 보배산으로 가다다 뒤돌아 본 모습이고


 ▼ 제법 비알의 오름길을 올라가고 있는 중이다


 ▼ 드디어 382봉이 손에 다을 만한 거리까지 줄어들었고


 ▼ 힘겹게 382봉에 올라서니 저 멀리 송전철탑 우측의 보배산이 보인다


 ▼ 숨을 고르라는 듯 다소 완만해진 산길을 따라 걸어 내려가는데 부산신항만이 있는 가덕도가 시야에 들어오고


 ▼ 보배산을 지나


 ▼ 시선을 계속 좌측으로 돌려보면 부산과학지방산업단지도 아직 시여에서 벗어나질 못한다


 ▼ 더불어 하이스트CC도 곁다리로 보인다


 ▼ 완만한 산길을 따라 걷다 보니 삼각뿔 모양의 철제 구조물 아래 삼각점이 매설된 보배산에 도착하는데


 ▼ 삼각점 옆에 세워진 정상석은 누군가에 의해 인위적으로 이렇게 훼손되어 버렸다



 ▼ 또한 어려운 난제를 풀어야 할 장고개의 공사장이 어지럽게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