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리우스 하우스

12월 한계령에서 바라본 밤하늘을 밝게 비추는 시리우스 별처럼... 여기도 영원히...

닉네임에 대하여....

댓글 1

닉네임에 대하여

2009. 3. 1.

12월22일 새벽 한계령의 서북능선에서 대청에 오르며 잠시 하늘을 보니 

밝게 빛나는 별들이 장관이더군요.

도시에서는 이렇게 선명한 별들을 보기가 쉽지 않은데...

그래서 그 별을 보며 생각한 제 닉네임, 한계령의 추운 날씨에 손도 시리고 발도 시리고...

큰개자리의 별이며 하늘에서 가장 밝은 별 중의 하나인 시리우스별을 따서

제 닉네임은 시리우스로 했습니다.

.

.

.

.

.

언제 보아도 설악은 역시 최고 인 것 같습니다.

 

무사히 잘 다녀 올 수 있도록 수고 하여 주신

인상 좋은 산악기사님, 운전기사님 감사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