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대한 생애

히말라야시다 2015. 10. 31. 18:59




<부조 야곱과 아들 요셉>



    제1편 아기의 출생

     

    제1장-(1) . 기다리던 사람

     


    이스라엘 열두 지파의 시조(始祖)

    야곱(Jacob)에게 사랑하는 아들 요셉이 있었다.


    오랜 후손 중에 똑같은 이름을 가진

    아버지 야곱과 아들 요셉이 있었다.


    요셉은 목수로서 나사렛 마을에 살았다.

    그의 짧은 금빛 턱수염은 머리털이 검은

    그 지방 사람들 중에서 색다른 존재였다.


    그는 꿈을 꾸는 듯이

    조용조용 말하는 사람이었다.

    막일하는 목수라기보다는

    어딘가 학자다운 인상을 주었다.



    요셉(Joseph)은 어려서 어버이를 잃고

    작은아버지 밑에서 자라면서

    목수의 일을 배웠다.


    마디가 굵은 큰 손으로 집을 짓고

    울타리를 만들며 의자와 책상을 만들었다.

    문을 짜며 수레바퀴나

    농기구 같은 것도 직접 만들었다.


    그의 일터는 나사렛 동네 한 길가에 있는

    자그마한 목공소였다.


    비록 흙바닥이지만 언제나 대팻밥과

    톱밥의 향긋한 냄새가 풍겼다.


    목공소 뒤에는 작은 헛간이 있어

    간단한 요리를 하였다.


    그곳에서 홀아비 요셉의 식사가 마련되었다.

    저녁이면 문간에 걸터앉아서

    터진 옷을 꿰매기도 하였다.


    문밖에 나가 맑은 공기를

    마음껏 마셔보기도 하였다.


    어두워지면 노랗게 타는 등잔불의 심지를

    돋우어 놓고 빌려온 책을 밤이

    깊어가는 줄 모르고 읽곤 하였다.


    대부분 유대인이 읽는 아람어와

    히브리어로 쓰인 책들이었다.


     

    요셉은 꿈꾸는 사람으로 불리었다.

    나이에 어울리지 않게 어느새 머리가

    벗어진데다가 금빛 구레나룻이 멋있게 자랐다.


    그는 남들처럼 장사치들의

    놀음판에 끼는 일이 없었다.

    술집 여자와 상종하지 않았다.


    고작해야 이웃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누는 것이 그의 즐거움이었다.


    대부분 매우 난폭한 나사렛 사람들에게

    그의 생활 태도는 진기하게 보였다.



    나사렛(Nazareth) 마을은 산골에 자리하고 있었다.

    유럽과 아시아를 연결하는 활발한

    무역 통로에 자리하고 있었다.


    상품을 가득가득 실은 대상(隊商)의 낙타가

    조수처럼 밀려들어 법석대는 날도 있었다.


    동방으로부터 향료(香料), 약재료,

    무지개처럼 고운 비단이 들어왔다.


    서방에서는 솜씨 있는 공예품(工藝品),

    포도주와 기름이 들어왔다.


    남쪽 알렉산드리아와 북쪽 다마스커스를

    연결하는 물물교환과 무역도 제법 활발하였다.


    밤이 되면 대상의 무리는 들판에서 잠을 잤다.

    그들의 모닥불이 여기저기서 타올라

    산기슭이 황금빛으로 빛났다.


    마을 사람들은 이 여행객들로부터

    여러 가지 뉴스를 얻어들었다.


    밤낮으로 신기한 광경과

    흥분된 분위기 속에서 살았다.


    그 대상들이나 낙타 몰이꾼들은 물론

    마을 사람들마저 거칠어서 툭하면

    시비를 걸고 싸웠다.

    언제든지 싸움판을 벌이는 깡패들이었다.


     

    어느 날 저녁이었다.

    가나의 사무엘(Samuel)이라는 사나이가

    요셉의 목공소에 검은 그림자를 나타냈다.


    대장간 거리 끝에 있는

    작업장을 찾아온 것이었다.


    저녁 햇살을 등지고 서 있는

    이 젊은 장사꾼은 키가 크고 건장해 보였다.


    안녕하세요? 하나님께서 그대와 함께하시기를.”

    사무엘은 정중하게 인사를 하였다.


    요셉은 일하던 마치를 놓고

    널빤지를 밟고 있던 두 발을 떼었다.

    손등으로 이마의 땀을 씻으며

    웃는 얼굴로 친구를 맞이하였다.





     



 

~ 영원한 사랑, 위대한 사랑 ☜ ~

 


    출처 : 영원한 사랑, 위대한 사랑
    글쓴이 : 히말라야시다 원글보기
    메모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