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생활 이야기

히말라야시다 2017. 10. 8. 16:22




흥왕초등학교 정문- 2017년 현재의 모습이 낙우송을 배경으로

우람하게 서 있습니다. 오른쪽에는 2004년에 받았던

'대한민국 아름다운 학교 선정'기념석이 있습니다.



52년 전 학교 수업을 마치고 하교하는 모습이다.

원래 있던 측백나무 울타리는 없애고 작은 나무를 심었다.

교문의 두 기둥만 우뚝 서 있고 초겨울이라 나뭇잎도 없다.




학교 현관에 '미래의 꿈을 가꾸는 흥왕 교육'이 붙어있다.

예전에는 현관 앞에 교사가 있어서 현관이 두 건물 사이에 보인다.



1967년 졸업 당시에는 학년당 3학급 60명씩으로 전교생은 1천명이 넘었다.

2017년 현재는 전교생이 50명 이하로 당시와는 너무도 차이가 난다.


운동장에는 두 그루의 낙우송(중국산 메타쉐콰이어)과

십오 그루 이상의 플라타나스가 일렬로 둘려서 있었다.




오늘날에는 두 그루의 낙우송은 그 자리에 그대로 있고

플라타너스는 사라지고 벚나무와 목백합, 은행나무가 서 있다.


교실도 옛날에는 단층으로 3줄로 된 A자 지붕으로 되어 있었으나

현재는 2층 건물로 2줄로 슬라브 지붕으로 된 건물이다.







제일 뒤에 있는 교사동이며, 언덕은 우리들의 놀이터였다.

끝 교실은 1학년 교실이며, 앞쪽 교실은 3학년 때의 교실이다.




위 사진은 2015년 다움 스카이뷰에서 스크랩한 사진이다.

아래 사진은 2010년 하늘에서 본 흥왕초교의 모습이다.

26회 김운석 햇살가득의집에서 스크랩한 것이다.





옛 정취를 느끼게 하네요.
내 어릴 적 학교 모습과 비슷해서 기회가 되면
한번 가보고 싶네요.
어머님을 뵈러가면 찾곤 합니다.
짐을 내려놓으니 초중고교 모두 찾아가 사진을 찍어왔습니다.
옛생각을 더듬고 동문들의 이야기와 블로그를 보며 정리하려고 합니다.
감사합니다. 함께 여러 곳을 찾아 가도록 연구해봐요?
옛생각나는 풍경이네요
감사합니다. 감수성이 가득한 6년을 지낸 추억의 전당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