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유산 이야기

히말라야시다 2017. 10. 11. 20:57

 

                                                     회암사지 입구에서 올려다본 부지


                                             

                                                       회암사지 위에서 내려다본 부지

 

                                                     

                                                                   회암사지 부도탑과 정교한 문양(보물 제388호)


                                                            대장전지 앞에 놓인 윤장대

 

                                     서승당지에 있는 아궁이, 60-70명이 숙박하며 아궁이는 4개,

                                     국내 최고의 온돌 시설로 특수 구조로 되었음.



                                  

화장실터와 근처에 있는 세수대

주방은 화장실터와 떨어진 동편에 있으며, 우물터, 물보관하는 돌통,

커다란 맷돌 2개는 1천여명의 식사를 공급하던 규모를 보여준다.




회암사지 박물관은 고대 유물만 전시한 여느 박물관과 다르다.

전시물은 종류가 적지만 영상 시설이 많고, 

체험할 수 있는 시설이 있어 찾아오는 아이들이 많았다.





양주 대모산성 쌓기 체험, 축석령 범바위 이야기 체험



200년 전에 설립된 회암사 대웅전(사찰의 중심전)


회암사의 조사전(祖師殿)(조사에 대한 신앙을 기리기 위한 전각)

 

     

                                                   회암사의 관음전(관세음보살을 주불로 모시는 전각)


                                               회암사의 삼성각(지공指空, 나옹逃翁, 무학無學의 三聖)



                                                            인도의 고승 지공 선사의 부도 및 석등




                                                 

                                                        무학 대사의 부도 및 석등, 비석



                                                                나옹 선사의 부도 및 석등















그렇게 커다란 사찰이 왜 갑자기 사라졌나 궁금하네요?
조선시대의 유교의 유생과 마찰이라고 생각합니다. 유생들의 상소를 보면 "회암사를 없애라"가 있었답니다. 답사하면서 기이하게 생각한 것은 그 큰 사찰과 유적지 전체가 땅 속에 묻히고 경작지가 되었나 의아하게 생각되었습니다. 회암사는 1566년부터 1595년 사이에 누군가의 방화로(아마도 유생들에 의해) 불에 탄 것입니다. 1821년 경기 지방 승려들에 지공, 나옹, 무학 선사의 부도와 비를 중수하고 옛터 옆에 집을 짓고 '회암사'라 하여 절이름을 계승하였다(까마구 둥지, 201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