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 2022년 01월

22

위대한 생애 지도자들과 논쟁하심(5)

제78장. 지도자들과 논쟁하심(5) 바리새파 사람들은 예수께서 사두개파 사람들의 말문을 막으셨다는 말을 들었다. 그때에 율법에 정통한 한 서기관인 율법학자가 그분께 접근하여 단도직입적으로 질문하였다. “선생님, 모세의 법 중에 가장 큰 계명은 어느 계명입니까?” 그리스도의 대답은 직접적이며 힘이 있었다. “네 마음을 다하고 정성을 다하고 뜻을 다하여 주 너의 하나님을 사랑하라. 이것이 제일 중요한 계명이다. 그 다음은 ‘네 이웃을 네 몸과 같이 사랑하라.’는 계명이다. 모든 율법과 예언자들의 가르침은 이 두 계명에서 나온 것이다.” 십계명의 처음 네 계명은 “네 마음을 다하여 주 너의 하나님을 사랑하라”는 하나의 큰 계명으로 요약된다. 나머지 여섯 계명은 “네 이웃을 네 몸과 같이 사랑하라”는 다른 계명..

16 2021년 04월

16

10 2021년 04월

10

위대한 생애 지도자들과 논쟁하심(4)

제78장. 지도자들과 논쟁하심(4) 사두개파 사람들은 회원수에 있어서는 상대측보다 훨씬 적었다. 일반 백성들을 굳게 장악하지 못했으나 그들 중의 많은 사람이 부자였다. 그들은 부가 주는 영향력을 행사하였다. 대부분의 제사장들이 이들 계층에 소속되어 있었다. 대제사장은 흔히 그들 가운데서 선출되었다. 바리새인들은 회원수가 많고 인망이 있었다. 따라서 사두개파 사람들은 어떤 제사장 직분이든지 유지할 때는 외형적으로 바리새파 사람들의 교리를 용인할 필요가 있었다. 사두개파 사람들은 이 가르침을 믿지 않기로 결정하였다. 예수님과 논쟁하면 그들은 그분을 정죄할 수는 없을지라도 그분의 평판을 떨어뜨릴 자신이 있다고 느꼈다. 부활(復活)은 그들이 예수님에게 질문하기로 선택한 문제였다. 만일 예수께서 그들에게 동의하신..

02 2021년 04월

02

위대한 생애 지도자들과 논쟁하심(3)

제78장. 지도자들과 논쟁하심(3) 바리새파 사람들은 로마인들의 가혹한 과세로 괴로움을 당하고 있었다. 세금을 바치는 일은 하나님의 율법에 위배된다고 그들은 굳게 믿고 있었다. 이제 그들은 예수님께 올무를 놓을 기회를 잡았다. 정탐꾼들이 그분께 와서 겉으로는 신실한 체하며, 그들의 의무를 알기를 원하는 것처럼 질문하였다. “선생님, 우리가 알기에 선생님은 진실하시고 진리대로 하나님의 교훈을 가르치시며 사람의 겉모양을 보지 않으시기 때문에 누구에게도 거리낌이 없으십니다. 그래서 선생님의 고견(高見)을 듣고자 합니다. 로마 황제(가이사)에게 세금을 바치는 것이 옳습니까, 옳지 않습니까?” 예수님에게 이 질문을 한 자들은 저희가 저희 목적을 충분히 위장하였다고 생각하였다. 그러나 예수께서는 저희 마음을 펼친 ..

26 2021년 03월

26

위대한 생애 지도자들과 논쟁하심(2)

제78장. 지도자들과 논쟁하심(2) 그들이 그분을 위하여 펴놓은 그물에 스스로 걸리도록 허락하심으로 그분은 원수들을 실망시켰다. 요한이 베푼 침례의 성격에 관하여 그들이 알지 못한다는 자백이 그분에게 말씀하실 수 있는 기회를 주었다. 그분은 그 기회를 잘 이용하여 이미 주어진 많은 경고에 다른 경고를 첨가하여 그들의 참 위치를 그들 앞에 제시하였다. 예수께서는 세상에 존재하는 두 부류의 비유를 말씀하셨다. “너희는 어떻게 생각하느냐? 어떤 사람에게 두 아들이 있었다. 그가 먼저 맏아들에게 ‘얘, 오늘 포도원에 가서 일하여라.’하였으나, 그는 ‘예, 가겠습니다.’하고 대답만 하고는 가지 않았다. 그가 둘째 아들에게도 가서 같은 말을 했는데 그는 ‘싫습니다.’하고 거절하였으나 뒤에 뉘우치고 갔다. 이 둘 중..

04 2021년 03월

04

위대한 생애 성전을 깨끗하게 하심

제77장. 성전을 깨끗하게 하심 공중 봉사 초기에 예수께서는 시장터와 같은 상거래로 성전을 더럽히는 자들을 쫓아내셨다. 그분의 엄격하고 단호한 음성은 교활한 장사꾼들의 마음을 공포에 사로잡히게 하였었다. 그분의 봉사 말기에 그분께서는 또다시 성전을 찾아오셨다. 성전이 여전히 더럽혀져 있음을 발견하셨다. 그 형편은 이전보다 더욱 악화되었다. 성전 바깥마당은 마치 큰 가축 시장과 같았다. 짐승들의 울음 소리와 동전의 짤랑거리는 날카로운 소리는 상인들의 분노한 언쟁 소리와 뒤섞였다. 그 가운데는 성스러운 직무를 수행하는 사람들의 음성도 들렸다. 성전의 성직자들 자신이 스스로 사고팔고 돈 바꾸는 일에 종사하였다. 그들은 이득을 위한 탐욕에 완전히 지배되어 있었기 때문에 하나님 보시기에 도적이나 다름없었다. 제사..

07 2021년 02월

07

자유게시판 파키스탄 삼육대학교 남기숙사

파키스탄삼육대학교에는 남자 기숙사가 2층 건물로 되어있다. 겉모습을 보아 잘 지어져 있고 내부에는 채플실이 층마다 있다. 일층은 초등학교, 중학교 어린 학생이 살고 예배도 따로 보고있다. 이층에는 고등학교, 대학생들이 살며 생활도 별도로 한다 . 건물과 나무들을 볼 때, 기숙사와 학교가 차츰 발전해 가는 모습이 보인다. 건물만 지어졌던 곳이 나무가 심겨지고 시설물도 만들어져 가는 모습이 보인다. 기숙사 내부에 있는 중앙 통로이다. 현관에 들어서면 좌우로 같은 복도가 있고 복도 좌우에 같은 방들이 위치해 있다. 옷들을 다리미질하는 방이 입구에 있고 마지막에는 화장실과 샤워실, 세탁실이 있다. 학생들이 사용하는 침대와 사물함이 있다. 사물함은 철제 캐비넷으로 아마도 몇십 년은 사용한 듯 한다. 침대도 오래 ..

02 2021년 02월

02

자유게시판 파키스탄 삼육대학교 기숙사

파키스탄 삼육대학교 여기숙사의 출입문이다. 금남의 지역이라 담도 높고 문도 안밖으로 잠근다. 밖에는 학교 경비가 총을 들고 경비를 서고 있다. 여기숙사의 학생들이 아침식사를 하려고 학교 식당으로 출발하기 위하여 모였다. 여기숙사의 침대들이다. 남기숙사보다 깨끗하고 정리된 모습이다. 남기숙사는 이층으로 아래에는 초중등학생이 살고 이층에는 고등학생이 살고 있다. 겉모습은 빨간 벽돌로 잘 지어져 있다. 남기숙사생의 침대들이다. 2020년에 공사하는 여기숙사 조감도이다. 이층으로 120여명의 학생이 살도록 되어있다. 2020년 3월 초에 공사를 시작하는 기도를 하였다. 3월 중순에 행정실장, 교무실장 대학 관계자들이 모여서 의논하고 있다. 일 층 공사가 많이 진행되었다. 2020년 6월 일 층 공사가 마쳐지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