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sungodcross 2020. 3. 3. 10:21
펙트를 벗어났다~~~~!



하늘에 도움없이~~보통 머리론 이해하기 힘들지~~~~!
펙트를 벗어났다~~~!

박근혜 금장 시계찬 신천지 이만희가~~~펙트가 아니다`~!
대구.경북의 하늘에 재앙은 ~~~잘못된 악한 정치인을 뽑은 죄의 댓가며~~!

신천지를 통하여 하늘이 징벌하신 것은~~~!
여기에 종교계가 개입 되었다는 뜻이다~~!

대구.경북시민을 비롯하여`~~이지역 정치인들과 신천지 및 기독교인들은~~!
자기죄를 회개하고~~하나님 앞에 바로 설때에 ~~~!
코로나는 급속히 사라질 것이다~~!




이만희 '박근혜 시계' 진위 논란...박근혜 측 "가짜 시계"(종합)

"금장시계, 제작된 바 없어"
유영하 "날짜판 없다...이만희 시계는 가짜"
이준석 "은색 시계 외엔 만든 것 없어"
이만희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 총회장이 2일 경기도 가평군 신천지 평화의 궁전에서 열린 코로나19 사태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 총회장의 손목에 박근혜 전 대통령의 이름이 새겨진 청와대 시계가 눈길을 끈다. /사진=문호남 기자 munonam@

[아시아경제 김수완 기자] 이만희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 총회장이 2일 기자회견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의 이름이 새겨진 손목시계를 착용하고 나타나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박 전 대통령 측에서는 해당 시계가 가짜 시계라고 밝혔다.

이 총회장은 이날 오후 경기 가평의 신천지 연수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해 개최한 기자회견에 박 전 대통령의 친필 사인과 봉황 문양이 새겨진 청와대 기념 시계를 착용하고 있었다.

이 총회장이 기자회견 도중 바닥에 엎드려 사죄를 구하는 큰절을 하는 과정에서 손목에 차고 있던 금장 시계가 포착됐다.

이 총회장이 '박근혜 시계를 찼다'는 논란이 불거지자 박근혜 정부 청와대 행정관으로 일한 이건용 조직국 조직팀장은 "은색 시계 단 하나의 종류로 제작을 지시했다"라고 밝혔다.

이 팀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박근혜) 대통령 취임 초기 대통령 시계 제작과 관련해 보고가 있었고 은색 시계 단 하나의 종류로 제작을 지시했다"라며 "이후 탁상시계, 벽시계 등 다양한 기념품이 제작됐으나 금장시계는 제작된 바 없다"라고 밝혔다.

박 전 대통령의 최측근인 유영하 변호사도 "금장시계는 없었고 시계 판에 날짜 판도 없었다. 이 총회장의 시계는 가짜"라고 밝혔다.

박 전 대통령이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장이었던 2012년 비대위원으로 영입돼 '박근혜 키즈'라 불렸던 이준석 미래통합당 최고위원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시계 가짜네"라면서 "청와대 근무했던 사람들의 공통된 증언으로 지난 정부에서는 은색 시계 외에는 만든 적이 없다고 확인했다"라고 밝혔다.

김진태 통합당 의원 역시 페이스북에 "아무래도 (시계가) 가짜 같다. 일단 박근혜 시계는 은장이지 저런 금장이 아니다"라며 "더욱이 날짜가 나오는 박근혜 시계는 없었다. 난 저런 금장시계를 한 번도 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오늘 같은 날 그 시계를 차고 나왔다는 것부터 수상하다. 현 정권에서 살인죄로 고발당한 사람이 박 전 대통령과 친분을 과시할 이유가 있겠느냐"며 "오히려 나 이렇게 박근혜와 가깝고 야당과 유착돼 있다는 걸 알렸으니 나 좀 잘 봐달라는 메시지가 아니었을까"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만희 교주는 이 시계를 누구로부터 받았는지 명확히 밝혀라"라며 "그렇지 않으면 온 국민을 상대로 저열한 정치공작을 시도한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논란이 계속되자 신천지 측은 "이 총회장이 기자회견에 차고 나온 시계는 박 전 대통령으로부터 직접 받은 게 아니라 성도(신자)로부터 받은 것"이라고 일축했다.

김수완 기자 suwan@asiae.co.kr

▶ 소름 쫙! 2020년 내 대운 시기 확인하기
▶ 네이버에서 아시아경제 뉴스를 받아보세요 ▶ 놀 준비 되었다면 드루와! 드링킷!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