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sungodcross 2020. 5. 29. 16:42

노태우 아들 "5·18 조화는 아버지 뜻"…'전두환 비석' 밟고 입장 

 

 노태우 전대통령이~~자식 교육 하나는 잘했군~~~! 아무튼 때마다 잊지 않고 5.18을 찾아와 부모대신 화환을 놓고 가는 노태우 아들 모습은~~~! 5.18를 기억하는 호남인들의 마음을 푸근하고 위로해 주는걸 느낀다~~! 5.18 광주. 호남이 바라는 것은! 이런 5.18 광주를 바라보는 작은 마음 가짐의 변화이다~~!
재헌씨 참배…"마음 전달하기 위해 대신 왔다"
이한열 열사 묘역엔 어머니 김옥숙 여사 조화

노태우 전 대통령 장남 재헌씨가 29일 오후 광주 북구 민족민주열사묘역(5·18구묘역)에서 이한열 열사를 추모하고 있다. 2020.5.29 /뉴스1 © News1 한산 기자
(광주=뉴스1) 박진규 기자,전원 기자,허단비 기자 = 노태우 전 대통령의 아들 노재헌씨(54)가 아버지 대신 광주를 찾아 5·18 민주영령의 넋을 기렸다.

재헌씨는 29일 오전 11시40분쯤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를 찾아 노 전 대통령 이름의 조화를 헌화했다.

노 전 대통령의 조화에는 '5·18 민주영령을 추모합니다. 13대 대통령 노태우'라고 적힌 추모리본이 달렸다.

재헌씨는 참배에 앞서 민주의 문에 설치된 방명록에 '5·18 광주민주화운동 40주년을 기리며 대한민국 민주화의 씨앗이 된 고귀한 희생에 고개 숙여 감사드립니다'고 적었다.

헌화와 분향 뒤 묘역에 오른 재헌씨는 김의기 열사, 김태훈 열사, 윤한봉 열사의 묘역 앞에서 차례로 무릎을 꿇고 영령들의 넋을 위로했다.

재헌씨는 '아버지가 5·18 묘역에 온 걸 아시냐'는 <뉴스1>의 질문에 "본인(노태우 전 대통령)이 직접 못오시니 마음을 전달하기 위해서 대신 왔다"면서 "안타깝게도 아버지가 요즘 말씀을 못 하신다"고 말했다.

29일 오후 광주 북구 민족민주열사묘역(5·18구묘역) 이한열 열사 묘소 앞에 노태우 전 대통령 부인인 김옥숙 여사 명의 화환이 놓여 있다. 화환에는 '이한열 열사의 영령을 추모합니다'라고 적힌 리본이 달려 있다. 김 여사는 지난 1988년 노 전 대통령 당선 직후 이 열사 묘소를 방문한 바 있다. 2020.5.29/뉴스1 © News1 한산 기자
재헌씨는 이어 민족민주열사묘역으로 불리는 5·18구묘역으로 이동하면서 특히 '전두환 비석'을 밟고 들어갔다

전두환 비석은 1982년 전두환씨 부부가 전남 담양 성산마을을 찾은 것을 기념해 현지에 세운 것으로, 1989년 광주·전남민주동지회가 이 비석을 깨뜨려 묘역 입구 땅에 박아놓았다. 민족민주열사묘역을 찾는 참배객들은 이 비석을 밟고 지나가는 것이 통과의례로 돼 있다.

전두환 비석을 밟고 지나간 재헌씨는 5·18 당시 독일 기자였던 힌츠펜터 추모비를 살펴본 후 이한열 열사 묘 앞에 무릎을 꿇었다. 이한열 열사 묘에는 미리 준비한 어머니 김옥숙 여사의 조화를 올려놓았다.

김옥숙 여사는 노 전 대통령 취임 직후인 1988년 2월 25일 조용히 5·18 구묘역을 찾아 이한열 열사 묘를 참배했다.

노씨는 구묘역에서 이재호·백남기 열사의 묘를 추가로 둘러본 후 발길을 돌렸다.

노씨의 일정에 동행한 김후식 전 5·18부상자회장은 "노재헌씨의 오늘 5·18묘역 참배는 공식 일정은 아니다"며 "아버지를 대신해 헌화한 뒤 5·18단체 몇 분과 만나 얘기를 나누고 돌아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0419@news1.kr

▶ 네이버 메인에서 [뉴스1] 구독하기!
▶ 뉴스1 11기 수습기자 모집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