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sungodcross 2021. 3. 11. 23:44

학술지 편집장 "3월호 인쇄돼도 램지어 논문 철회 가능"?

 

 

일본이 미국이라는 강대국과 하버드라는 명문 대학을 선택하여~~~

램지어를 하버드교수로 채용시키게 일본이 하버드에 로비한 이유는~~!

 

~2차대전 전범 일본의 야만적인 잔혹상을 ~~일본과 지리적으로 멀리 떨어져서 일본의 야만행위를 잘알지 못하는 

미국의 하버드대학 교수 램지어를 시켜서`~~ 활자화시켜 인쇄한 인쇄본을`~

 

훗날 일본인 2세들에게 세계적인 미국의 하버드대학 교수가 발간한 박사논문이라는 명칭이주는 위력을 확보하기 위한 일본의 치밀한 계략 이였다~~!

 

일본은 지금 위안부할머니들이생존해 있는데도 자신들의 행위를 부인하고

2차대전 일본의 왜곡된 역사 교과서로 2세들을 교육하고 있는데~~

 

결국! 렘지어  가짜논문을 취소 되드라도~~ 활자화하여 일본에게 증거적 이득을 주려는

하버드대학 학술지는 공의롭지 못하고

추하고 더럽다는 인식과~~~

 

학문적 가치가 전혀 없는 가짜 쓰래기논문를 ~~!

이렇게  목숨걸고 싸우며 인쇄하겠다는 하버드의 

몸부림뒤에 `~일본에 강한 힘의 요구가 뒷받침하고 있음을 목격하게 된다~~!

 

이것은~~~2차대전 전범 가해자 일본에게 날개를 달아주고`~~

강제동원 위안부와  침략을 정당화 시키며~~

 

일본으로부터 피해를 당한 생존한 한국의 위안부 할머니들을

두번 죽인 결과를 가져온다~~~!

 

일본에 매수당한 하버드는 ! 명문이라는 명칭으로 학술지를 통하여~~악행을 저지르며 

일본이 이 학술지로~~ 어떤 장난을 칠지를 한국인은 모두 잘알고 있다`~~!

미국 하버드는! 즉시 이쓰래기 거짓 논문을`~~소각 시켜라`~~!

 

 

 

[앵커]

하버드 대학교 램지어 교수의 논문을 싣기로 한 학술지의 한 편집장이 저희 취재진에게 논문이 인쇄되더라도 철회할 수 있다고 처음으로 입장을 밝혔습니다. 이 학술지는 현재 논문을 그대로 출간하겠다고 버티는 상황입니다. 오늘(11일)은 이 논문이 한국인에 대한 인종 공격이란 비판도 나왔습니다.

이지은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학술지가 램지어 교수 논문을 철회할 생각이 있는지", JTBC는 국제법경제리뷰의 편집장들에게 여러 번 물었습니다.

한 편집장이 어렵게 답을 보내왔습니다.

논문 조사를 진행 중인 편집장이 입장을 밝힌 건 처음입니다.

"3월호를 인쇄하고도 철회할 수 있느냐"고 묻자 이 편집장은 "그렇다"고 했습니다.

"논문 철회는 여전히 가능한 결과"라고 했습니다.

"모든 증거와 학자들의 의견, 램지어 교수 응답까지 면밀히 살핀 뒤 가능하다"는 겁니다.

학술지의 논문 철회 정책도 이를 뒷받침한다고 했습니다.

실제로 "데이터를 잘못 써서 윤리 규범을 어겼을 땐 논문을 철회할 수 있다"고 명시돼 있습니다.

인쇄를 강행하더라도 조사가 끝나면 결과에 따라 논문은 철회될 수 있다는 얘깁니다.

학술지는 학자들의 반박 의견을 램지어 교수에게 보냈고, 이번 달까지 해명을 요구한 상태입니다.

조사가 진행되는 사이 학술지 내부 갈등은 더 커지고 있습니다.

논문을 철회하지 않으면 사임할 수도 있다며 서한을 보낸 부편집인들에게 편집장 네 명은 주말 전에 직접 설명하겠다고 했습니다.

램지어 교수 논문에 대한 학자들의 반격은 오늘도 이어졌습니다.

알렉시스 더든 교수는 "왜 한국인만 표적으로 삼느냐"며 "인종 공격"이라 했고, 지나 김 교수도 "학자들에게 반박을 구할 게 아니라 학술지 스스로 재검토해 책임을 다했어야 했다"고 맹비난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조승우 / 영상그래픽 : 김지혜)

CopyrightsⓒJTB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