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sungodcross 2021. 3. 12. 16:19

"밤마다 대피소서 성폭행" 日대지진 10년 후 폭로된 만행

 

 

섹스 에니몰 재팬의 실상이~~~!

자국 일본의 대지진 사태에서 일본인들 반공호속에서도~~~일어났으며~~!

이런 끔직한 사태를 보고도 일본인들은 모두 외면했다는것은

한국인으로서는`~~도저히 이해할 수 없다`~~!

 

이 사실은~~~!

2차대전 당시 일본이 식민지 한국의 어린소녀들을 일본군 위안부로 강제 징집할때~~~!

당시 한국인들 중에는~~~과년한 처녀들을 일본군  위안부로 끌려 갈까바서 한국인들은 자녀의위안부 강제집행을피하기위해~~~다시 한국엔 조기 결혼이 유행 했으며`~!

 

딸을 군위안부로 내놓기를 거부한 한국인에게는 ~~~일본경찰은 가장을  지서에 끌고가서 ~

반죽음을 당할 정도로 구타를 당했으며`~이를보다 못해 ~딸을 내보내기로 강제허락을받거나~~

혹은 돈을 많이 벌 수 있도록 공장에 보낸다고 일본은 거짓 회유하기도 했으며~~!

 

일본군의 위안부 공출 잔학 행위는~~~!

한국의  상위층인~~교육을 많이 받은자나 부유한자나 귀족들은 가능한 피하고`~

하급 출신인~~가난한 빈농 가족 자녀에게 더욱 심했다~~~!

 

그래서 일본인들의 위안부 공출 표적이된 한국인들은~~~

일본이 함부로 해도 된다고 생각한~~~주로 돈없고 빽없고 힘없는 가난한 빈농인들을 공략했으며~~

 

램지어가 주장한 매춘부는 이당시 한국에 존재하지도 않았다`~~!

이당시 서울 경성 요리집이나~~기생이 있을정도로~~매춘이 일반화 되지 않던 시절이다~~!

 

한국이 매춘이 본격적으로 상륙한 싯점은~~!

미군이 한국에 주둔하면서~~~미군부대 주변으로 양공주라고 미군을 상대하는 매춘이 시작됐고

대부분 한국 사람들은~~~매춘하여 생게를 꾸리는 그들에게 침을 뱉으며 멸시했다~~!

 

한마디로`~~미국과 하버드와 램지어는 ~~소위 박사학위 논문이라는 것이`~! 

전혀 정확한 역사적 자료도 확보하지 않은채~~

전범 일본을 위한 역사왜곡으로 점철된 편향된 학술지에 발표가 목적이라는데서

세계인은 주목하게 된다~~!

 

역사 왜곡된 인쇄된 활자가 ~~!

훗날 일본이 어떤 억지주장으로 일본이 한국에게 들고 나올지~~~!

안봐도 뻔한 일이다~~!

 

그것은 5천년 한국 역사속에서~~~한국이 점령하고 거주해온 독도가 !

일본해라고 억지 주장하는 일본에게~~

일본의 오래된 고지도나`~~ 한국의 오랜 역서서에는 독도가 한국땅이라고 기록된 자료가 있음에도~~!

 

일본이 자기들에게 유리하도록 끌고가며 로비하는 것을 볼때~~~

일본의 치밀한 계략은 세계가 인정하는 미국과 하버드라는 명성과 일본이 조작해서 만든 ~~

하버드교수라는 닉네임을 가지고 역사를 조작하려 시도했다는 것이며~~

 

끝까지 하버드 미국 학술지가 램지어 매춘논문이 거짓 역사임이 밝혀 졌음에도 `~~

인쇄까지 끌고 가겠다는데서~~그 숨견진 일본의 의도를 간파할 수 있을 것이다~~!

우리는 2차대전 가해자 전범 일본이`~~피해자를 격하시켜서 자발적 매춘부로 논문을 쓰도록 만든 

반성할줄 모르는 일본에 대하여 세계인은~~~우려하지 않을수 없는 것이다`~! 

 

 

 

NHK 다큐멘터리 '묻힌 목소리들' 반향

2011년 3월 11일 발생한 동일본대지진 당시 대피소의 모습. livedoor 제공


10년 전 동일본대지진 당시 대피소에서 성폭행을 당한 여성들의 이야기가 세상 밖으로 드러났다.

지난 11일 일본 NHK는 동일본대지진 10주기를 맞아 다큐멘터리 ‘묻힌 목소리들(Buried voices)’를 방송했다. 해당 다큐멘터리에서는 지진 피해가 가장 심했던 후쿠시마, 이와테미야기 등 3개 현에 거주하던 여성들의 성폭행 피해를 다뤘다.

2011년 3월 11일 오후 2시46분쯤 일본 산리쿠 연안 태평양 앞바다에서 규모 9.0의 거대 지진이 발생했다. 지진이 쓰나미에서 원전폭발로까지 이어지는 사상 초유의 ‘삼중 재난’이 발생했으며, 재난의 상처는 10년이 지났음에도 여전히 아물지 않았다.

그렇게 10년 전, 난민이 돼버린 피해 지역 주민들은 대피소로 몰렸다. 칸막이도 없었던 대피소는 거대한 강당에 담요를 깔아둔 것이 전부였다.

전쟁같은 대혼란에 대피소에서는 끔찍한 일들이 벌어졌다. NHK에 따르면 지진으로 남편을 잃은 여성은 “대피소장이 ‘남편이 없어서 큰일이네. 수건이나 음식을 줄 테니 밤에 와’라며 노골적으로 성관계를 강요했다”고 밝혔다.

또 당시 20대였던 여성은 “대피소에 있는 남자들이 점점 이상해졌다”며 “밤이 되면 남자가 여자가 누워있는 담요 속으로 들어오기도 하고, 여자를 잡아 어두운 곳으로 데려가 옷을 벗기기도 했다”고 한다. 이에 주위 사람들은 “‘자신들은 너무 어려서 도와줄 수 없다’며 보고도 못 본 척했다”고 진술했다.

세 번째로 인터뷰한 여성은 여러 남자에게 학대당한 사실을 털어놨다. 그는 “피해 사실을 알렸다가 살해당할까 무서웠다”며 “내가 죽어도 쓰나미 탓을 하며 아무도 찾지 않을 것 같았다”고 말했다.

진술한 여성들은 대피소에서 성폭행이 매일 일어났다고 주장했다.

동일본대지진 10주기를 맞은 지난 11일 후쿠시마현 히사노하마의 방파제 앞에서 주민들이 당시 지진 발생 시각인 오후 2시 46분에 맞춰 1분간 희생자들의 명복을 비는 묵념을 올리고 있다. AFP연합뉴스


여성 전용 상담 라인 ‘동행 핫라인’은 지난해 2월 2013~2018년 사이 접수된 36만여 건의 상담 내용을 분석한 결과를 밝혔다. 분석 결과 동일본대지진 피해 지역인 3개 현에서 상담의 50% 이상은 성폭력 피해에 관한 내용이었다. 특히 피해자의 40% 정도가 10대와 20대인 젊은 여성이었다.

엔도 토모코 ‘24시 핫라인’의 사무총장은 “동일본대지진 참사 기념일은 희생자들의 기억을 되살려 10년 전 성폭행을 당한 경험을 상기시킨다”며 “2011년 재난에서 교훈을 얻은 만큼 전화 상담 등의 지원을 통해 여성과 아이들이 ‘2차 재난’의 희생자가 되는 것을 막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주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