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sungodcross 2021. 4. 18. 22:05

日 오염수 심각한 우려"에도 "개입 않겠다"는 미국? 
 
 
 지구는 현재`~~ 환경 오염으로~~~~~!
지구는 인간이 살수 없는 ~~죽음의 행성으로 변하고 있다~~!
세계 모든 인류는 지구 살리기 운동을 하며~~
환경 오염에 대하여~~지구촌은  한목소리를 내고 있는데~~! 
 
미국은 인간의 생명과 직결된 일본의 방사능 오염수를~~~!
인간의 식량의 보고인 바다에 일본정부가~~방사능 오염수를 버린다는데~~~!
지지하며 국제적 반대의견에 개입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우리는 미국의 이중성에 대하여 분노하게 되는데~~!
한반도에 평화와 통일을 바라지 않는다는 미국대통령 트럼프는~~~
한국의 긴장완화 노력에 대하여~~~남북이 긴밀하게 노력하는데 마땅치 않는 
이유는~~~! 
 
미국 입장에서`~~한반도 긴장은!
바로!미군이 한반도에 주둔해야할 필요성을 확립해줄 뿐만 아니라~~~! 
 
주한미군 주둔비와~~미국 군사무기를 한국에 팔아먹을 좋은 기회가 되며~~~!
동북 아시아에 중국과 러시아를 `~미국이 견제하는데

한국은 지정학적으로~~
미국이 견제하고 있는 중.러 와 가장 가까이 맞대어 있어서~~~
미국의  한반도 주둔은 ~~~미국에 매우 필요한  위치에 놓여 있어서

남북의 통일보다는~~한반도에 남북 냉전 체제가
미국의 국가적으로 유익하다는 결론이다~~! 
 
그결과로서~~~일본의 방사능 오염수는 미국이 관여하지않고 지지하면서~~!
한반도 긴장완화에 걸림돌이 되는 ``~~휴전중인 북한에 남한에서 탈북민들이전단지를 북한에 보내지 말라는~~ 한국 국회의 결정에 ~~~미국은 인권운운하며
강한 반대의견을 보이고 확대 시키는데에 있어서~~ 
 
미국은~~일본의 방사능오염수 바다방류를 두둔하고 ~~
한반도 평화를 유지하기 위해 휴전중인 북한을 남한이 보낸 전단지가 북한을 자극하지 않기위해  전단지 살포 중지에 대하여~~~ 
 
미국은 강력하게 반응하는 이유는~~!
바로! 미국은 ~~한반도에서 전쟁이 일어나기를 원하고~~
통일을 반대하고 한반도를 전쟁터로 만들어 대리전을 하기위한 계략이다~~!
우리국민은 ! 이사실을 감지해야 한다~~! 
 
 
 
◀ 앵커 ▶ 
 
일본이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를 바다에 방류하기로 한 결정, 우리를 분노하게 하고 있죠. 
 
답답한 건 미국 국무부가 이를 지지했다는 겁니다. 
 
마침 존 케리 미국 대통령 기후특보가 우리나라를 찾았는데요. 
 
우리 정부의 협조 요청에 개입할 뜻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신정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 리포트 ▶ 
 
외교부 장관 공관에서 열린 비공개 만찬 회동. 
 
정의용 장관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과 관련한 한국 정부와 국민의 심각한 우려를 미국 측에 전달했습니다. 
 
또 일본이 보다 투명하고 신속하게 정보를 제공할 수 있도록 미국이 협조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하지만 바로 이튿날 오전 기자회견에서 케리 특사는 미국의 개입에 부정적인 입장을 드러냈습니다. 
 
[존 케리/미국 대통령 기후특사]
"이미 진행 중이고 매우 명확한 규정과 기대치가 있는 절차에 미국이 뛰어드는 게 적절하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30분 정도 진행된 기자간담회에서 케리 특사는 일본과 국제원자력기구 IAEA의 방류 결정 과정이 '투명했다'며 여러 차례 신뢰를 나타냈습니다. 
 
[존 케리/미국 대통령 기후특사]
"미국은 일본 정부가 IAEA와 충분히 협의했으며, IAEA가 매우 엄격한 방류 절차를 마련했을 것이라 확신합니다." 
 
다만 일본이 관련 절차를 지키는지 지켜보겠다면서도 미국이 "공식적으로 개입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못박았습니다. 
 
미국은 일본의 방류 결정에 반대하지 않고, IAEA의 검증 과정에 문제가 없으면 개입하지 않겠다는 뜻을 분명히 한 겁니다. 
 
지난 13일 일본 정부의 방류 결정 직후 미국 국무부가 곧바로 지지 의사를 밝힌 것과 같은 맥락입니다. 
 
당시 네드 프라이스 대변인은 성명을 내 "국제 안전 기준에 따른 것"이라고 일본을 편들었습니다. 
 
IAEA 역시 오염수 방류를 "기술적으로도 실현 가능하고 국제적 관행에 따른 것"이라며 일본을 두둔한 바 있습니다. 
 
국제사회의 부정적 여론을 모아 일본을 압박하려던 우리 정부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MBC뉴스 신정연입니다. 
 
(영상취재: 이주영/편집: 최승호) 
 
MBC 뉴스는 24시간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신정연 기자(hotpen@mbc.co.kr)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