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이야기

행복을위하여 2018. 11. 1. 11:49

금은나라부평계산점 최저가 금/은제품 저렴하게 제작해드립니다.중고시계매입/판매합니다 다이아몬드반지매입/판매합니다

인천금거래소계산점 출장가능한 이동식사무실구비완료 어느금거래소 금매입점보다 높은가격으로 금매입합니다

오늘의금시세,순금시세,18k시세,14k시세,은시세,백금시세,다이아시세,

중고명품시계시세,금판매,은판매,금이빨(치금)매입합니다

 

 

1819년 영국은행에서 정식으로 금본위제를 채택하면서 금은 국제화폐 시스템의 중심 요소로 자리한다.
금본위제는 모든 것이 금 기준이라는 얘기다. 중앙은행이 돈을 찍어내는 만큼 금을 보유하고 있어야 한다는 말이다.
 하지만 세계대전이 발발하면서 유럽 각국은 전쟁 비용 조달을 위해 서로 경쟁하듯이 돈을 마구 찍어댐으로써 금본위제는
 사실상 붕괴되었다.

2차 세계대전이 끝나갈 무렵인 1944년 7월. 44개국 대표는 브레튼우즈라는 곳에서 전쟁 이후의 새로운 경제 질서 재편과
 통화, 금융 시스템 안정을 위한 협정을 맺었다. 여기서 정해진 것이 ‘금 대신 달러를 기준으로 정하자(기축통화)’와
‘미국에 35달러를 가져오면 언제든지 금 1온스를 지급한다’는 협정이었다. 이 협정으로 금 가격은 1온스에 35달러로 고정되었다.

1962년 미국은 베트남 전쟁 비용을 막대하게 지출하면서 중앙은행에서 달러를 마구 찍어냈다. 미국은 냉전으로 인한 과도한
 군비지출과 독일, 일본 등 신흥공업국의 부상으로 사상 최대의 무역 적자를 기록하면서 경제 둔화까지 초래했다. 브레튼우즈
 협정에 불신을 갖기 시작한 다른 나라 정부는 달러를 금으로 바꿔달라고 요구한다. 이 상황에서 1971년 8월 미국의 닉슨 대통령은
 ‘더 이상 달러를 가져와도 금으로 안 바꿔주겠다’는 발표를 한다. 전 세계가 충격에 빠져 금 가격이 폭등하기 시작한다. (이 사건을 ‘닉슨 쇼크’라고 부른다) 또한 1973년과 1978년에 발생한 두 차례의 오일쇼크로 실물자산 선호 현상이 더해지면서 금값은 더욱 가파르게 올랐다.

1980년대 미국은 고금리와 강한 달러 정책을 펴면서 단기적으로 슈퍼달러 시절을 누렸다. 1990년 냉전 종식 이후 미국은 세계 경제
 재편의 주도권을 잡음으로써 IT 산업을 중심으로 신경제를 부르짖으며 장기 호황을 누린다. 따라서 정치적, 경제적 안정과
기축통화로서의 달러의 신용이 높아져 화폐로서의 금의 효용성이 떨어지고, 주요 금 보유자였던 유럽 중앙은행들도 보유 중인
금을 대량으로 매각하면서 금 가격은 낮은 수준에서 머물렀다.

2001년 9.11테러로 미국은 전쟁에 돌입하는데 이라크, 아프가니스탄 전쟁 비용을 조달하기 위해 천문학적인 달러를 찍어낸다.
또한 2000년대에는 세계적으로 유동성이 증가하여 주식, 부동산, 상품 가격에 버블이 발생하고 금 가격 역시 올라간다. 2008년에는
금융위기로 주식, 부동산, 원자재 등 여러 자산 가격이 폭락했다. 하지만 미국 경제를 살리기 위해 다양한 방법으로 찍어대는 달러에
 대한 신뢰가 약해지면서 금은 오히려 안전 자산으로 인식되어 인기가 치솟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