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없음

행복을위하여 2020. 9. 24. 12:51

국제유가가 미국의 정제유 재고 감소 소식에도 전날에 이어 또 찔끔 올랐다. 코로나19 재확산 등 수요 불안심리가 기저에 깔려 있기 때문이다. 국제 금값은 1900달러선을 내주며 2개월 간 최저치를 기록했다.

23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거래된 11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은 전 거래일보다 배럴당 0.3%(0.13달러) 상승한 39.93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국제 벤치마크 11워물 브렌트유는 0.1%(0.5달러) 오른 41.77달러를 기록했다.

투자자들은 미국 정제유 재고 감소에 주목했다. 미 에너지정보청(EIA)은 지난주 미국의 원유 재고가 160만 배럴 감소한 4억9440만 배럴이라고 발표했다. 이는 예년 평균치를 13% 상회하는 수치다. 휘발유 재고는 400만 배럴 줄었으며 정제유 재고도 340만 배럴 감소했다.

CHS 헤징의 토니 헤드릭 에너지 시장 애널리스트는 로이터통신에 "정제유 재고는 올해 에너지 시장에서 주요 약세 요인이었으며 이것이 감소하기 시작한 것은 가격을 지지하는 요소"라고 평가했다.

독일과 유로존(유로화 사용 19개국) 제조업 지표가 예상보다 호조를 보인 점 역시 유가 상승에 일조했다.

다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추세는 유가 상승을 제한했다. 유럽에서는 코로나19 환자가 급증하며 일부 국가는 경제 활동 제한 조치를 강화하고 있다.

FXTM의 루크먼 오투누가 선임 애널리스트는 마켓워치에 "이번 지표가 중요하지만, 원유시장은 코로나19와 다음 봉쇄 공포라는 재료가 있다"면서 "원자재는 수요 측의 요소와 세계 경제의 상태로부터 큰 영향을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국제 금값은 1900달러선을 내주며 2개월 간 최저치로 하락했다.

23일(현지시간)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 인도분 금은 전날보다 온스당 2.1%(39.20달러) 떨어진 1,868.4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최근 2개월 동안 가장 낮은 가격이라고 로이터통신 등이 전했다. 미국 달러화 강세가 금값을 내리누른 것으로 분석된다.

유럽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다시 급증하면서 다른 주요국 통화 대비 달러화 가치를 보여주는 달러 인덱스가 최근 8주 사이 최고점으로 치솟았다.

금과 은은 귀금속의 대명사로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다. 사람들은 오래전부터 금과 은의 교환 비율을 정해 거래에 반영해 왔다.
1792년 미국 화폐법은 은 27g과 금 1.7g의 값을 동일하게 정했다. g당 가격 기준으로 약 1 대 15.9의 비율이다. 그런데 최근에는
이 비율이 1 대 ‘40 이상’으로 유지되고 있다. 이것은 금값 상승은 물론이고 은값이 저평가돼 있다는 것을 뜻할 수도 있다.
중국의 쑹훙빙 환추(環球)재경연구원장은 최근 발간한 ‘화폐전쟁3’에서 “금의 가치가 계속 상승한다면 은은 더욱 빠른
속도로 가격이 올라갈 수밖에 없다”고 주장해 중국에 은 투자 열풍을 일으키기도 했다.

 

9월 24일 목요일

금매입,은매입,금판매,은판매상담전화 032-545-9990
제 품

금은나라 시세

타업체시세 더드리는금액
순금(검인금)

257,000원

257,000원

0원

1 8 K

188,100 원

185,100원

3,000원

1 4 K

144,600 원

142,700 원

1,900원

백금 99.99%

119,000 원

118,000 원

1,000 원

은 그 레 뉼

2,820 원

2,810 원

10원

타업체보다 순금/검인금/각인금기준 항상 더 많이드립니다^^

금매입,은매입,금판매,은판매상담전화 032-545-99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