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금시세

행복을위하여 2020. 11. 30. 12:47

최근 금과 달러의 가치가 하락하면서 비트코인이 그 대체재로 부상할 수 있다는 목소리가 다시 커지고 있다. 코로나19로 디지털경제로의 전환이 가속화되면서 종이화폐가 아닌 디지털통화에 대한 투자자들의 관심도 높다. 다만 과도한 변동성, 정부 규제 등으로 비트코인을 장기적인 투자대상으로 삼기에는 불확실성이 크다는 목소리가 여전히 다수다.

암호자산 시가총액 1위 비트코인은 올 들어 94% 상승한 1만8000달러 선을 기록 중이다. 최근 한달 새 32% 급등했다. 시중의 풍부한 유동성이 새로운 투자처로 암호자산을 주목했고, 간편결제서비스사인 페이팔의 암호화폐 서비스 사업 진출 등 디지털경제에 대한 기대감이 투자수요를 키웠다는 분석이 많다.

최근 비트코인은 각국 정부의 규제 도입 소식 등으로 인해 1만7000달러와 1만8000달러 선을 오가며 다소 가격조정을 받는 모습이다. 가상화폐 업계에서는 비트코인이 이번 가격조정기를 버텨내면 향후 안정적인 가격 상승을 예상할 수 있다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A은행 프라이빗뱅커(PB)는 “달러 약세에도 금 가격이 빠지는 상황에서 비트코인 가격 상승세는 가상화폐가 금을 대체하는 안전자산으로 보고있다는 반증”이라며 “투자의 편리성까지 가미한 비트코인이 안전자산의 양대산맥인 달러와 금을 대체하는 수단으로 주목받고 있다”고 말했다.금융권 일각에서는 비트코인이 금을 대체할 새로운 안전자산으로 떠오르고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코로나19가 장기화될수록 달러 대체수단으로 비트코인이 더욱 주목 받을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B은행 PB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디지털경제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며 “비대면 효과로 종이화폐 대체자산인 가상화폐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고 전했다

금값이 27(현지시간) 2% 하락하면서 1,800달러 지지선 아래로 떨어져

5개월래 최저치를 기록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빠른 보급에 따른 경기 회복

낙관론과 미국의 순조로운 정권이양 전망에 미국 증시가 사상 최고치로

상승한 영향이다.

금 현물은 장중 1,773.10달러까지 하락하며 76일 이후 최저치를 기록한 뒤

거래 후반 1.3% 하락한 온스당 1,787.46달러에 거래됐다.

금은 한주간 4.5% 하락해 925일 주간 이후 최대폭 하락을 기록했다.

금 선물은 1.3% 내린 1,781.90달러에 마감됐다.

은 현물은 3.5% 내린 22.63달러를, 백금은 0.2% 오른 963.45달러를 기록했고,

팔라듐은 1.6% 오른 2,420.18달러에 거래됐다.

11월 30일 월요일

금매입,은매입,금판매,은판매상담전화 032-545-9990
제 품

금은나라 시세

타업체시세 더드리는금액
순금(검인금)

247,000원

246,000원

1,000원

1 8 K

179,400 원

177,200원

2,200원

1 4 K

138,400 원

136,600 원

1,800원

백금 99.99%

128,000 원

127,000 원

1,000 원

은 그 레 뉼

2,830 원

2,810 원

20원

타업체보다 순금/검인금/각인금기준 항상 더 많이드립니다^^

금매입,은매입,금판매,은판매상담전화 032-545-99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