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금시세

행복을위하여 2020. 11. 25. 12:31

중국발 코로나바이러스19(COVID-19) 탓에 전세계 확진자가 총 6000만명을 돌파한 날, 시장은 `포스트(post) 코로나`를 향해 움직였다. 상품시장에서 금 값이 4개월만에 최저 수준으로 떨어진 반면 원유 값은 코로나19가 미국·유럽에 본격 상륙하기 직전인 올해 3월 초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대표적인 `안전자산`으로서 투자자들의 불안을 달랬던 금과 `마이너스 유가` 사태로 투자자들의 소송이 이어졌던 원유가 백신 개발을 기점으로 시세가 반대로 움직이면서 국내외 관련 주식 뿐 아니라 상장지수증권(ETN)과 상장지수펀드(ETF)를 사들였던 개인 투자자들의 희비도 엇갈리는 분위기다

글로벌 경제 회복에 따른 원유 수요가 늘어날 것이라는 투자자들의 예상이 미리 반영된 결과 이날 뉴욕증시에서는 대표적인 원유 선물 ETF(USO)가 전날보다 4.34%올랐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NYMEX)에서 서부산텍사스유(WTI ) 내년 1월 인도분 선물이 하루 새 4.3%급등해 1배럴 당 44.91달러에, 런던상품거래소에서 브랜트 유가 3.9%급등해 47.86달러로 마감하면서 두 시장에서 모두 유가가 지난 3월 5일 이후 최고치 기록한 여파다. 반면 금 선물 ETF(GLD)와 금 채굴회사인 배릭골드 주가는 각각 1.53%, 1.89%하락했다. 같은 날 NYMEX에서 금 선물(12월물)은 전날보다 1.81%내린 1온스당 1804.60달러를 기록해 4개월만에 최저치로 떨어지면서 투자 기대감을 떨어트린 결과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개발이 진전되고 미국 정권

이양이 진행되면서 투자자들이 리스크 자산으로 몰리자 24(현지시간)

금값이 하락했다.

금 현물은 장중 온스당 1,800.01달러로 717일 이후 최저치를 기록한 뒤 장

후반 1.5% 하락한 온스당 1,807.95달러에 거래됐다. 금 선물은 1.8% 하락한

온스당 1,804.60달러에 마감했다.

지난 23일 금값은 아스트라제네카의 백신 3상 시험 결과 발표이후 1.9%

하락하기도 했다.

이날 후반 은 현물은 1.2% 하락한 온스당 23.30달러에, 백금은 3% 상승한 온스당

955.26달러에 거래됐고, 팔라듐은 온스당 2,354.59달러로 보합세를 나타냈다

 

11월 25일 수요일

금매입,은매입,금판매,은판매상담전화 032-545-9990
제 품

금은나라 시세

타업체시세 더드리는금액
순금(검인금)

253,000원

252,000원

1,000원

1 8 K

183,200 원

181,500원

1,700원

1 4 K

142,500 원

139,900 원

2,600원

백금 99.99%

128,000 원

123,000 원

1,000 원

은 그 레 뉼

2,950 원

2,930 원

20원

타업체보다 순금/검인금/각인금기준 항상 더 많이드립니다^^

금매입,은매입,금판매,은판매상담전화 032-545-99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