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며 사랑하며 배우며...

여행과 영화, 책, 음악, 그림 그리고 이야기...

김 영동 <먼 길>

댓글 0

시인의 마을

2009. 4. 6.

 

 

 

 

먼 길

 

김영동

 

31357

 


길은 떠나기 위해서 존재하는 것이 아니라

돌아오기 위해서 존재하는 것이다

인간이 길을 만들기 이전에는

모든 공간이 길이었다

인간은 길을 만들고 자신들이

만든 길에 길들여져 있다

그래서 이제는 자신들이 만든 길이 아니면

길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하나의 인간은 하나의 길이다

하나의 사물도 하나의 길이다

선사들은 묻는다

어디로 가십니까

어디서 오십니까

그러나 대답할 수 있는 자들은 흔치 않다

때로 인간은 자신이 실종되어 있다는

사실조차도 모르고 길을 간다

 

인간은 대개 길을 가면서 동반자가

있기를 소망한다

어떤 인간은 동반자의 짐을

자신이 짊어져야만 발걸음이 가벼워지고

어떤 인간은 자신의 짐을

동반자가 짊어져야만 발걸음이 가벼워진다

 

길을 가는 데 가장 불편한 장애물은

자기 자신이라는 장애물이다

험난한 길을 선택한 인간은

길을 가면서 자신의 욕망을 버리는 일에 즐거움을 느끼고

평탄한 길을 선택한 인간은

길을 가면서 자신의 욕망을 채우는 일에 즐거움을 느낀다

전자는 갈수록 마음이 너그러워지고

후자는 갈수록 마음이 옹졸해진다

 

지혜로운 자는 마음안에 있고

어리석은 자의 길은 마음 밖에 있다

아무리 길이 많아도 종착지는 하나다

 

 

 

'시인의 마을' 카테고리의 다른 글

Who Loves the Trees Best? * Alice May Douglas *  (2) 2009.12.18
정호승 [풍경달다]   (0) 2009.06.01
김 영동 <먼 길>  (0) 2009.04.06
구상 [ 강 (江) ]  (0) 2008.12.29
김 윤성 [ 나무 ]  (0) 2008.10.31
작가 미상 [조금만 아파하자]  (0) 2008.1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