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며 사랑하며 배우며...

여행과 영화, 책, 음악, 그림 그리고 이야기...

정호승 [풍경달다]

댓글 0

시인의 마을

2009. 6. 1.

 

 

 

 

 

운주사 와불님을 뵙고 돌아오는 길에

 

그대 가슴 처마 끝에 풍경달고 돌아왔다

 

먼 데서 바람불어와 풍경소리 들리면

 

보고 싶은 내 마음이 찾아간 줄 알아라

 

정 호 승 < 풍경달다 >

 

 

 

'시인의 마을' 카테고리의 다른 글

김 광규 <안개의 나라>  (0) 2009.12.26
Who Loves the Trees Best? * Alice May Douglas *  (2) 2009.12.18
정호승 [풍경달다]   (0) 2009.06.01
김 영동 <먼 길>  (0) 2009.04.06
구상 [ 강 (江) ]  (0) 2008.12.29
김 윤성 [ 나무 ]  (0) 2008.1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