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며 사랑하며 배우며...

여행과 영화, 책, 음악, 그림 그리고 이야기...

노 천명 [이름 없는 여인이 되어]

댓글 0

시인의 마을

2011. 3. 21.

                                                                                        

 

 

 

 

이것 저것 씁쓸한 요즘 이 시가 예전에 느꼈던 감상과 다르게 다가옵니다.

 

 

 

         이름 없는 女人이 되어

                                                                                                          노 천

 

 

어느 조그만 산골로 들어가

 

나는 이름 없는 여인이 되고 싶소.

 

초가 지붕에 박 넝쿨 올리고

 

삼밭엔 오이랑 호박을 놓고

 

들장미로 울타리를 엮어

 

마당엔 하늘을 욕심껏 들여 놓고

 

밤이면 실컷 별을 안고

 

부엉이가 우는 밤도 내사 외롭지 않겠소.

 

 

 

 

기차가 지나가 버리는 마을

 

놋양푼 수수엿을 녹여 먹으며

 

내 좋은 사람과 밤이 늦도록

 

여우 나는 산골 얘기를 하면

 

삽살개는 달을 짖고

 

나는 여왕보다 더 행복하겠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