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며 사랑하며 배우며...

여행과 영화, 책, 음악, 그림 그리고 이야기...

이백 [산중문답]

댓글 4

시인의 마을

2011. 5. 31.

 

                            요즘의 내게 해주고 싶은 말!

 

  

           인터넷에 매달려 있는 시간을 조금 줄이고 그만큼의 시간을 우리 자신을 위해 자유롭게 활용해 보자.

           절대적으로 필요하다거나 대단히 교육적이라고 생각되지 않는 한 웹사이트를 떠돌며 항해하지 말자.

 

                                   - <느리게 사는 즐거움> 중에서 -

 

 

 

                         

                          그리고 내가 좋아하는 노래 중 경쾌한 곡 <Little Peace (작은 평화)>를 들으며 기분전환도 하고

 

31376

 

 

 

                       

                         예쁜 그림도 보면서

 

 

                                                                                   [Admiration (감탄) : Stephen Giertson]

 

 

 

 

                        피해의식에서 벗어나 즐겁게 살기 위해

 

                              오늘은 민주주의를 외치는 Walt Whitman의 시는 멀리하고

                              풍류를 읊은 이백의 시나 읽으며 인생의 허허로움을 달래보련다.

 

 

  

                                                  산중문답(山中問答)     ** 이백(李白) **

 

                                                   왜 산에 사냐기에

                                                   그저 웃을 뿐

                                                   복사꽃

                                                   물에 실려 떠내려가니

                                                   여기는

                                                   이 세상이 아닌 것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