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며 사랑하며 배우며...

여행과 영화, 책, 음악, 그림 그리고 이야기...

17 2021년 02월

17

책과 함께하는 산책/국내서적 이미예 장편소설 [달러구트 꿈 백화점]

달러구트 꿈 백화점 지은이 : 이미예 펴낸곳 : 팩토리나인 298쪽 전자책 최초 4주간 1위였고, 종이책으로 발매 후 베스트셀러 상위권에 계속 머물고 있는 소설이어서 읽어보았다. 그런데 소설을 다 읽은 후 소설 내용보다는 맨 뒤 2020년 7월 10일 초판 1쇄 발행, 2020년 12월 21일 230쇄 발행이라는 엄청난 판매부수에 놀랐다. 책표지 디자인은 몇 년 전 블로그에 독후감을 올렸던 히가시노 게이고의 과 매우 비슷하다. 소설의 느낌도 유사하다. 그러나 내용이 단순하여 어렵지 않으며 장편소설이라 하지만 부담 없이 읽을 수 있는 가벼운 분량의 책이기에 보다 짧은 시간에 술술 읽어 내려갈 수 있다. 또한 이 소설은 살인이나 폭력과 같은 잔인함이나 추리를 요하는 복잡함도 없는 쉽고 착한 소설이다. 판매량..

29 2021년 01월

29

책과 함께하는 산책/국내서적 김영하 산문 [여행의 이유]

여행의 이유 지은이 : 김영하 펴낸곳 : ㈜문학동네 214쪽 이 책이 출판되었을 때부터 읽고 싶었던 책이었지만 이제야 손에 잡게 되었다. 많은 지적지식을 포함하고 있으면서도 작고 얇은 부피의 책이어서 부담 없이 읽을 수 있어 더욱 좋았다. 말을 잘하는 사람은 글재주가 없고, 글재주가 있는 사람은 말솜씨가 없는 것이 일반적이라고 생각하는데 작가 김영하는 글과 말 모두 재주를 타고 난 것 같다. 그런 재능을 가진 작가가 여행을 하는 이유는 무엇이고 여행에서 얻은 것은 무엇일까? 그는 “여행이 내 인생이었고, 인생이 곧 여행이었다.”라고 정의하고 있다. 여행을 시작할 때 마음이 편해지는 부류이기에 그는 여행을 선택이 아닌 운명으로 받아들이고 있다. 이 책은 제목이 말해주듯 작가가 여행을 처음 시작하게 된 계기..

02 2021년 01월

02

책과 함께하는 산책/국내서적 김윤나 [말그릇]

말그릇 지은이 김윤나 / 펴낸곳 카시오페아 / 311쪽 젊을 때 자기계발서는 몇 권 읽어보았지만 대체로 마음을 다스리는 법에 관한 것이었다. 마음수양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얼굴의 생김새는 바꿀 수 없지만 마음가짐에 의해 인상은 바꿀 수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말을 잘 하는 사람들을 크게 부러워하지는 않았던 것 같다. 특히 교양 있는 척 꾸민 듯 한 부자연스런 말투에는 말의 내용과 상관없이 거부감을 느꼈다. 주위에서 소위 말을 잘한다는 평을 듣거나 스스로도 그렇게 생각하고 있는 사람들은 대부분 지나치게 자신을 과신하는 경우도 많았다. 그래서 그들의 지식이나 상식을 부러워했지 말솜씨를 부러워하지는 않았고, 내 주위의 사람들 가운데 특별히 말을 잘 하는 사람을 좋아했던 것 같지도 않다. TV나..

22 2020년 11월

22

책과 함께하는 산책/국내서적 채사장 [지적 대화를 위한 넓고 얕은 지식]

지적 대화를 위한 넓고 얕은 지식 (역사, 경제, 정치, 사회, 윤리 편) 지은이 채사장 펴낸 곳 한빛비즈(주) 초판발행 2014년 12월 24일 총 375쪽 베스트셀러로 유명한 책이기에 오래전부터 읽어봐야지 하며 차일피일 미루다 이제야 손에 잡았다. 제목 그대로 ‘넓고 얕은 지식’을 이야기하고 있는 책이었다. 새로운 지식을 얻는 기분은 들지 않았지만 요약본을 읽듯 아주 쉽게 이야기를 풀어나가는 것이 좋았다. 우리시대에는 공산주의와의 극심한 대립과 프롤레타리아 혁명을 통해 자본주의를 전복하여야 한다고 주장한 마르크스의 이론으로 인해 부르주아지(유산계급)나 프롤레타리아(무산계급)라는 말은 금기어처럼 자주 입에 올리기 어려운 단어였다. 이 책에서 그 단어들을 자주 접하니 그때 그 시절의 제한된 자유와 대비되..

18 2020년 11월

18

책과 함께하는 산책/국내서적 박민규 [죽은 왕녀를 위한 파반느]

오랜만에 블로그를 살펴본다. 블로그에 마지막으로 글을 쓴 지 벌써 1년도 넘었다. 리모델링을 마치고 이사를 하고 집안을 꾸미고 몇 권의 책을 읽고, TV나 넷플릭스에서 매일 하루 한 편 이상씩 영화를 보고, 한국사공부도 하고, 영어공부도 하면서 나의 한계를 부끄러워하며 여전히 시간에 쫓기듯 살아가고 있다. 그래서 블로그를 하려면 많은 시간이 소요되기에 블로그에 글을 쓰는 것은 일부러 회피하고 지냈다. 그런데 오늘 아주 오래전부터 읽어보고 싶었던 박민규 장편소설 ‘죽은 왕녀를 위한 파반느’를 몇 시간에 걸쳐 다 읽은 후 올해 읽은 책들이 무엇이었는지 기억을 더듬어보려 했지만 전혀 기억이 나지 않는다. 그래서 다시 블로그에 접속해 내 기억력 대신 컴퓨터의 도움을 받으려 한다. 이 작품의 제목은 프랑스 작곡가..

11 2014년 09월

11

19 2012년 07월

19

25 2011년 04월

25

27 2010년 11월

27

책과 함께하는 산책/국내서적 이삭 [나랑 닮은 친구에게 주고 싶은 책]

☆나랑 닮은 친구에게 주고 싶은 책☆ * 이삭 지음 * 이 책은 책의 두께가 그리 두껍지 않고 짧은 일화로 엮인 책이라 바쁜 일상에 짬이 나는대로 읽을 수 있는 책입니다. 이 책에서와 같이 감동을 주는 이야기를 모은 책들이 이미 많이 나와 있기에 이 책에서 특별한 감동을 얻은 것은 아니지만 그중 다음의 이야기는 우리가 늘 자신을 경계하며 살아야 할 교훈이 담겨있어 올려봅니다. 삶이 불만으로 가득 찬 젊은이가 있었습니다. 젊은이는 자신의 운명 자체가 불행하게 계획되었으며 오로지 자신만이 고통 속에 빠져 있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리하여 그는 신을 찾아가 따졌습니다. “신이시여, 당신은 저에게 너무나 무거운 십자가를 주셨습니다. 저는 도저히 이것을 짊어지고 갈 수가 없습니다.“ 신은 대답했지요. “그것이 무겁다..

29 2009년 11월

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