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복지사 가치 성장

21세기에 부합하는 사회복지와 사회복지사의 정체성 그리고 이에 걸맞는 제 기능과 역할 등에 대한 사회복지현장가로서의 고민의 글

소소한 자연이 빚어낸 수채화

댓글 0

쉼/사진&글

2020. 12. 23.

무심히 보면

그저 그런 잡풀이고

어지럽게 걸려 있는 그물망뿐인데

 

잠시만 그 존재에 의미를,

조금만 그 존재에 가치를 부여하면

전혀 다른 모습으로

우리에게 다가와 안긴다.

 

"나를 발견해줘서 고마워."라고 몸짓하며...

 

 

 

더불어 산다는 것이 이런 모습 아닐까.

이질적인 물질과 자연의 동거

플라스틱의 또 다른 난립의 모습이라고 힐난할 수도 있겠으나

자연은 그 부정도 너그럽게 포용하는 듯 하다.

 

 

마치 한 폭의 수묵화를 보는 듯한 느낌이다.

어찌 이름모를 넝쿨이 이와 같은 미를 창조해낼 수 있는 것일까.

잠시나마 이런 아름다움을 볼 수 있는 기회를 갖게 해준 자연에 감사를 전한다.

 

 

자연은 인간에게 창의성을 선물한다.

같은 자리에 서더라도

대면하는

어제와 오늘 그리고 내일의 자연이 주는 느낌은

같지 않다.

 

 

어떻게 하면

이리도 자연스럽게 공존할꼬.

 

우리 인간은

나 자신과의 관계 속에서

가정 안에서도

조직과 사회에서도

자연스러움을 추구하기가 벅차기만 한데...

 

 

 

얼마 남지 않은 오늘

얼마 남지 않은 12월

얼마 남지 않은 2020년

 

다른 사람이 보기에 소소해 보일지언정

알차게 마무리해보자.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