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누구에게 전화할까?(★)▶[검]

댓글 1

카테고리 없음

2020. 11. 8.





나는 누구에게 전화할까?

아버지에게
친한 친구 한 분이
계셨답니다.
늘 형제같이
살았던 친구라고 하네요.

그런데 이 친구분이
87살의 나이로
숨을 거두기 한 시간 전에
아버지에게
전화를 했답니다.



"친구야!
나 먼저 간다!"

당시에 거동이
불편했던 아버지는
그 전화를 받고
그냥 눈물만
뚝뚝 흘리셨답니다.



나 먼저 간다는
그 말속에는 그동안
고마웠다는 말도 들어
있었겠지요.

저 세상에서
다시 만나자는 말도
들어 있었겠지요.

그 전화를 받은
아버님은 일어날 수가
없으니 그냥 눈물만
뚝뚝 흘리고...



그리고 정확하게
한 시간 후에 친구분의
자제로부터

아버님께서
운명하셨다는 연락이
왔다 합니다.

내가 갈 때가 되었다는
생각이 드는 순간,
나 먼저 간다고
작별인사를 하고 갈 수
있는 친구.



나에게 그런 친구
한 사람 있다면
그래도 그 삶은 괜찮은
삶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그 얘기를 하면서
선배는
"너는 누구에게
전화할 건데?"하고
묻습니다.

그 질문에...
너무 많은 것인지
너무 없는 것인지
즉답을 하지 못했습니다.



나는
누구에게 전화를 해서
"친구야! 나 먼저 간다!"라고
전화를 해 줄까?

내가 먼저
자리 잡아 놓을 테니
너는 천천히 오라고
누구에게 전화를 해 줄까?

친구도 좋고,
선배도 좋고,
후배도 좋고,

님은
누구에게 전화를 해서
삶의 마지막
작별인사를 하시겠습니까?



꽃 한 송이, 사람 하나가,
내 마음에 소중하게
여겨지지 않으면
잠시 삶의 발걸음을 멈추어야
한다고 했습니다.

가까운 곳에
아름답고 소중한 벗들이
많은데

우리는 그것을
못 보고 끝없이 다른 곳을
찾아다니는 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지금까지
내 곁을 지켜주었던 사람
앞으로도 오랫동안
내 곁을 지켜줄 사람.

그 사람이
지위가 높든 낮든,
그 사람이
가진 것이 있든 없든,
나는 누구에게 전화할까?


우리 벗님들~!
健康조심하시고
親舊들 만나
茶 한잔 (소주 한잔) 나누시는
餘裕롭고 幸福한
나날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