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속한 세월아 쉬어 가려무나 (★)▶ [검]

댓글 0

카테고리 없음

2020. 11. 15.





야속한 세월(歲月)아
쉬어 가려무나

시인/이정규


바람처럼 왔다가
길 떠나는 인생

풀잎 위에
이슬도 무거우면
떨어지고

태양의 열기에
증발되는 것을 어찌
모르겠냐 마는

짐 지고 지나온 이
고행의 길에



세월의 주름은
나무의 나이테처럼

쉼 없는 역경 속에
내 인생의 자양분은
어디로 갔는지

돌아보니 굽이마다
절망과 좌절의
길이었음을



빈 마음으로
살아 오지는 않았지만

공허한 유수 속에
꿈을 키운 소망
시들어진 꽃잎 되었으니

지친 마음은
고뇌의 통증이겠지



탁한 강물이
바다에 합류되어도

늘 푸르듯이 지나간
긴 사연들
모두 잊고서

내 가진 것 없다 하지만
인생의 빛깔을 이제
알았으니



야속한 세월아
조금만 쉬어 가려무나
나를
위해서라도.

= 받은 메일 옮김 =


우리 벗님들~!
健康조심하시고
親舊들 만나
茶 한잔 (소주 한잔) 나누시는
餘裕롭고 幸福한
나날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