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무드에는 이런 대목이 있습니다. (★)▶ [검]

댓글 0

카테고리 없음

2020. 11. 15.





탈무드에는
이런 대목이 있습니다.


인간의 몸에는
여섯 개의
소용되는 부분이 있다.

그중에서 셋은
자신이 지배할 수 없지만,

또 다른 셋은 자신의
힘으로 마음대로 할 수
있는 부분이다.



전자는 눈과 귀와
코이고,
후자는 입과
손과 발이다.

우리는 보고 싶은 것만
볼 수 없고,
듣고 싶은 말만
골라 들을 수도 없습니다.

맡고 싶은 냄새만
선택해 맡을 수는 없는
것입니다.



그러나 우리는
의지에 따라 좋은 말만
할 수 있고

손과 발을 이용해
하고 싶은 것을 할 수
있습니다.

'과거(過去)'는
해석(解釋)에 따라
바뀝니다.

'미래(未來)'는
결정(決定)에 따라
바뀝니다.

'현재(現在)'는
지금 행동하기에 따라
바뀝니다.



바꾸지 않기로
고집하면 아무것도 바뀌지
않습니다.

'목표(目標)'를
잃는 것보다
'기준(基準)'을 잃는 것이
더 큰 위기입니다.



'인생(人生)'의 방황은
목표를 잃었기
때문이 아니라 기준을 잃었기
때문입니다.

인생의 진정한 목적은
무한한 성장이 아니라
끝없는 '성숙(成熟)'
입니다.



아프지 않고 80년 산다면,

26년 잠자고,
21년 일하고,
9년 먹고 마시지만,

웃는 시간은
겨우 20일
뿐이라고 합니다.

또한 화내는데 5년,
기다림에 3년을
소비합니다.

기쁨의 시간이 곧,
웃는 시간이라고 본다면,



팔십 평생에 겨우
20일 정도만 기뻐하는 건,
삶이 너무 딱딱한 거
같지 않나요?

화내는 시간을
반쯤 뚝 잘라
웃을 수 있다면,
삶이 얼마나 좋을까요.



"幸福은 누가
만들어 주는 게 아닙니다."

바로 자신만이
행복을 만들 수 있는
것이랍니다.



"인생이란..
문틈으로 백마가 달리는
모습을 보는 것 같이
삽시간에 지나간다."
라고 합니다.


우리 벗님들~!
사람과 사람 사이는
변함없이
유지하기란 정말
힘듭니다.

항상 똑같을 수 없으니
변하지 않도록 서로 조심하고
양보하고 이해하는 것을
잊어서는 안 됩니다.

우리 벗님들~!
健康조심하시고
親舊들 만나
茶 한잔 (소주 한잔) 나누시는
餘裕롭고 幸福한
나날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