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에 별일 없었지요.[야담=] (깔 깔 깔 ㅎ ㅎ ㅎ) (★)▶ [검]

댓글 0

카테고리 없음

2020. 11. 15.





밤에 별일 없었지요. [야담=]
(깔 깔 깔 ㅎ ㅎㅎ)


시골 장날.
김 씨는 집에서 키우던
황소를 팔아서 암소를 사려고
황소를 끌고
우시장으로 갔다.

우시장에 가서 보니
강 건너 마을에 사는
사돈 박 씨도
소를 끌고 와서 있었다.

“아니, 사돈은
무슨 일로 오셨소?

'암소를 팔아서
황소로 바꾸려고 왔지요.'

'그래요?,
나는 황소를 암소와
바꾸려고 왔는데..
잘 됐네요!



중개인에게 소개료
줄 것 없이 우리끼리
소를 바꿉시다, '

아! 좋지요.
그거 아주 잘 됐네요.'

그래서
서로 소를 바꾸었다.

그리고 오랜만에
사돈끼리 만났으니
대폿집으로 가서

건 커니 잣 커니 하면서
밤늦도록 술을
거나하게 마셨다.



밤은 깊었고, 술도 취하고,
두 사람은 헤어져서
각자 소를 타고 집으로
향했다.

그런데 주인이 바뀐 지
모르는 소들은
바뀐 주인을 태우고서,

본래
자기가 살던 집으로
찾아갔다.

그래서...
김 씨는
박씨네 집으로 갔고,
박 씨는 김씨네
집에 갔다.



술에 만취한
두 사돈 양반들...

사돈네 집인 줄도 모르고
어두운 방을 더듬더듬
들어가서

옷을 훌러덩 벗고
아내 옆에 누웠다

술이 취해
세상모르고 자다가 새벽에
갈증이 나서 깨어보니..
아뿔싸 ~~!!

옆에 안사돈이
자고 있는 게 아닌가.?..

이게 어찌 된 일인가
정신을 차려
기억을 더듬어보니



아차!
큰 실수를 했구나..

급히 바지를 입고
소도 그대로 두고 도망가듯이
뛰어가는데

마을 밖 3거리에서,
바지춤을 잡고 뛰어오는
사돈과 만났다.

그 사돈도
술에 취해 바뀐 소가 가는 대로
사돈네
집으로 갔던 것이다.

서로 마주치자
부끄럽기도 하고

궁금하기도 해서
이구동성으로... 한 말은..

'사돈~~
밤에 별일 없었지요?



우리 벗님들~!
健康조심하시고
親舊들 만나
茶 한잔 (소주 한잔) 나누시는
餘裕롭고 幸福한
나날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