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 단상(斷想) (★)▶[검]

댓글 0

카테고리 없음

2020. 12. 6.





가을 단상(斷想)

일흔의
고희연(古稀宴) 때
10년의 덤.

여든까지만
건강하게 살았으면
하는 소망

부질 없는
욕심이 아닌가 하는 생각에
남몰래 조심스레
가슴에 품었었는데



이제
바람 따라 구름 따라
새 날이 밝아
여든 고개에 오른
하얀 늙은이가 되었다.

내가
흘려보낸 것도 아니고
내가 도망쳐온
것도 아닌데

세월이
제 자랑하며 흘러
버렸으니



靑春이란 꽃밭은
아득히 멀어져 잊히고
흰머리 잔주름에
검버섯 같은
허무만 남았다.

이제 갈 길은 외줄기,
피할 수 없을 바에는
홀가분하게
그 길을 걷자.

貪慾과 我執
버겁고 무거운 짐
다 내려놓고
가벼운 몸 즐거운
마음이면 좋지 않겠나.



그저 하루하루 즐겁고
堂堂하게 걸으면
되지 않겠나.

고운 마음으로
열심히 살면

지금 까지 한 세월이
바람처럼 흘렀듯,
또 10년이 강물처럼 흘러
어느 날 아흔이
되어 있을지 모르지
않는가.



건강하고 즐거우니
이것도 축복과
은혜가 아닌가.

같이 하는
가족에게 감사하고,
함께 걷는
친구들에게 감사하고,
인연이 닿은
모든 분들께
감사하며 살련다.

그리고
사랑한다는 말도 미리
해두고 싶다.



인생
100세 시대에
인생 여든은
아직 시들 나이가 아니다.

90보다 젊고
100보다 어리지 않는가.
잘 익은
인생 여든,
저녁노을 고운 빛깔처럼
절정을 준비하는 나이..

우리도 한 번
빨갛게 물들어 봐야
하지 않는가.

🔶 좋은 글 중에서 🔶


우리 벗님들~!
健康조심하시고
親舊들 만나
茶 한잔 (소주 한잔) 나누시는
餘裕롭고 幸福한
나날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