吏曺參判이 '高裕'와 貞夫人 朴氏 (★)▶[검]

댓글 8

카테고리 없음

2020. 12. 31.





吏曺參判이 '高裕'와
貞夫人 朴氏


머슴이
이조참판이 되고
그 아내는 정부인이 되는
아름다운 역사
이야기♡~

조선 숙종 때의 일입니다.
아직 나이가
스물이 되지 않고
허름한 옷차림의
젊은 청년이 경상도 밀양 땅에
나타났습니다.

그의 이름은 고유(高裕)
임진왜란 때 의병을 일으켜
왜적을 쳐 물리친
고경명(高敬命)의
현손이었지만

부모를 어린 나이에 잃고서
친족들의 도움도
받지 못하고 외롭게 떠도는
입장이 되었습니다.



밀양 땅에
이르러서는 생계를 위해서
남의 집 머슴을 살게
되었습니다.

그러나 비록
머슴살이를 살고 있고
학문이 짧아서 무식하여도
사람됨이
신실(信實)하였고

언변에 신중하고
인격이 고매하였으므로
그를 대하는 사람마다

그를 존중해 주었으며
사람들은
그를 “고도령”이라고
불러주었습니다.

그 마을에는 박 좌수라는
사람이 살고 있었습니다.



박좌수는 관청을 돕는
아전들의 우두머리였지만
박봉이 있었으며
중년에 상처를 하고
가세가 매우 구차하였는데

효성스러운 딸 하나가 있어
정성껏 그 아버님을
모셨으므로

가난한 가운데도
따뜻한 밥을 먹으며
살고 있었습니다.

高裕는 그 마을에서
달을 넘기고
해를 보내는 가운데
어느덧 그 처녀의 효성과
현숙한 소문을
듣게 되었고

먼 빛으로 보고
그 처녀를 바라보면서
그 아름다운
처녀에게 연모의 정을
품게 되었더랍니다.



내 처지가 이러하거늘
그 처녀가 나를 생각해 줄까?
그 처녀와 일생을 함께
한다면 참 행복할 텐데,

벌써 많은 혼사가
오간다고 하는데 한 번
뜻이나 전해보자!
그래 부딪혀 보자고~!

그러던 노을이
곱게 밀려드는 어느 날
고유는 하루의
힘든 일을 마치고 박좌수의
집으로 찾아갔습니다.

본래 박좌수는
장기를 매우 좋아했으므로
우선 장기판부터
벌려 놓았습니다.



그런 다음 실없는 말처럼
그러나 젊은 가슴을
긴장시키면서 품었던
말을 꺼내 보았습니다.

“ 좌수 어른,
장기를 그냥 두는 것보다
무슨 내기를 하는 것이
어떠리까? ”

“ 자네가 그 웬 말인가,
듣던 중 반갑구먼.

그래 무엇을 내기하려나? ”
좌수는 웃어넘겼다.

이웃집에서 빚어 파는
막걸리나 파전을 내기라도
하자는 건가 생각하면서
“ 이왕 할 바에는 좀
큼직한 내기를 합시다.



이러면 어떨까요!
“ 제가 지거든 좌수 댁
머슴살이를 삼 년
살기로 하고

좌수님이 지거든
내가 좌수님 사위가
되기로요! “

박좌수는 그제야
고유의 말이
뼈 있는 말임을 알았다.

“ 에끼 이 사람아!
내 금옥 같은 딸을
자네 같은 머슴꾼에게
주겠다던가?,

” 어찌 자네
따위나 주려고 빗발치는
청혼을 물리치고
스무 해를 키웠다든가? “

고유는 박좌수에게
무안을 당하고는
얼굴이 홍당무가 되어 되
돌아갔습니다.



그런데 고유가
돌아간 뒤에 박좌수와
고유가 말다툼하는 것을
방 안에서 듣게 된 딸이
물었습니다.

“ 아버님께서
무엇 때문에 고도령을
나무라셨습니까? ”

“ 그 군정이
글쎄 나더러
저를 사위 삼으라는구나!
그래서 내가
무안을 주었지...”

박좌수는
다시 생각해도
어처구니가 없다는 듯이
말하면서

딸의 고운 얼굴을
바라보았답니다.



그런데 “아버님,
그이가 어때서 그러셨어요,

지금은 비록
빈천하지만 본래는
명문 사족(士族)이었고
또 사람이 듬직하고
그렇게 성실한 걸요.”

오히려 박 좌수의 딸은
처녀의 수줍은 탓에
얼굴은 불그레해졌지만

얼굴 두 눈에는
가득히 좌수를 원망하고
있었습니다.

그러자 그 소문을
얻어 들은 마을 사람들이
모여들어

좌수에게
혼인을 지내도록 하라고
권해마지 않았습니다.



아니?
따님도 싫어하지 않는데,
마치 자신들 집안의
일인 양 여럿이 우겨대자
좌수도 끝내 반대할 수가
없었습니다.

그리하여
물 한 사발 떠놓고
두 젊은 청년과 처녀의
혼례가 이뤄졌습니다.

마을 사람들은
그들이 모은 돈으로
술 한동이를 받아 놓고
고기와 과일을 먹고
마시면서 그들 한 쌍을
축복해 주었습니다.



화촉 동방의
밤은 깊어지고
고유와 신부는 촛불 아래서
부부의 연으로 초야를
치렀습니다.

고유는 가난하였으나
행복할 수 있을 거라는
기대뿐이었습니다.

그러나 색시의
입을 통해서 나오는 것은
꿈같은 말이
아니었습니다.

“ 서방님!
글을 아시나요? ”
“ 부끄러우나 배우지 못했어.!
“ 글을 모르시면
어떡하시나요?



대장부가
글을 알지 못하면
삼한갑족(三韓甲族)이라도
공명을 얻을 길이
없는 법입니다.

색시는 고유의
눈을 빤히 바라보다가,

“ 그럼 이렇게 합시다.

앞으로 10년 작정을 해서
서로 이별하여
당신은 글을 배워
과거에 오르기로 하고

첩은 길쌈을 하여
세간을 모으도록 해요.

그렇게 한 뒤에도
우리들의 나이가
삼십이 되지 않으므로
결코 늦은 나이가
아닙니다.



이제 사랑하는
우리 부부가 헤어지는 것은
쓰라리지만
훗날을 위해서
고생하기로 해요. “

색시는 고유의
품에 안기어 눈물을
쉼 없이 흘렸습니다.

고유의 두 눈에서도
눈물이 흘렀습니다.

그는 색시의 두 손을 꼭
잡았습니다.

긴 세월 접어두었던
학문의 길을
깨우쳐준 색시가
어찌 그리도
사랑스러운지.!!!



뜻이 있으면
길이 있는 법이지요,!
아직도 동이 트지 않은 새벽녘
고유는 짧은 첫날밤이 새자

아내가 싸준
다섯 필
베(布)를 짊어지고
입지 출관 향(立志出關鄕)
하였습니다.

그는 그렇게 떠나서
어느 시장에서 베를 팔아
돈으로 바꾸고
스승을 찾았습니다.

돈을 아끼려고 남의 집
처마 밑에서도 자고,

빈 사당 아래서도
밤을 새워가면서
좋은 스승을 찾아 발길은
합천 땅에 이르렀습니다.



고유는 인품과 학문이
높아 보이는 스승님인듯한
사람에게 예를 올리고
글을 가르쳐 주십사
청했습니다.

그리하여 그는
어린 학동들과 함께
천자문(千字文)을 처음
배웠습니다.

처음은 사람들의
비웃음 속에서 시작했으나
오륙 년이 지난 후에는
놀라움 속에서 고유의 글은
대성의 경지에
도달했습니다.

스승도 탄복하면서,
“ 네 뜻이 강철처럼 굳더니
학문이 일취월장(日就月長)
하였구나.



너의 글이 그만 하면
족히 과장에서 독보할만하다
. 이제 나로서는
더 가르칠 것이 없으니
올라가 과거나 보도록
하여라.”

고유는 그동안의
신세를 깊이 감사하면서
그곳을 물러나서는 다시
해인사(海印寺)로
들어갔습니다.

그는 거기서
방 한 칸을 빌리고
사정을 말하여
밥을 얻어먹으면서

상투를 매어 달고
다리를 찌르며 글을
익혔답니다.



어느 해 드디어 기회가
찾아왔습니다.

숙종대왕이
정시(庭試)를 보이는
영을 내렸던 것입니다.

뜻은 헛된
법이 없었습니다.

고유는
처음 치르는 과거에서
장원급제하여 금방(金榜)에
그 이름이 휘날렸습니다.

그리하여 고유는 곧
가주서(假注書)로 시립 하여
왕을 모시게 되었습니다.

왕을 모시던 어느 날,
마침 소나기가 쏟아져
처마에 그 소리가 요란했으므로
왕은 대신들의 말소리가
잘 들리지 않았습니다.



숙종은
“ 신료들 소리가 빗방울
소리에 방해되어
알아들을 수 없구나”라고
혼잣말을 하였습니다.

그것을 고유는
초지에 받아 쓰기를,

“ 처마에서 나는
빗방울 소리가 귓가에
어지러우니
의당 상감께 아뢰는 말은
크게 높여라” 하니

주서(注書)들이 모두 글
잘한다고 칭찬하였습니다.

왕은 그 쓴 글을
가져오라 하여 본 다음에
크게 기뻐하여



” 너는 누구의 자손이냐 “
고 물었습니다.

“ 신은 제봉
고경명(霽峰 高敬命)의
현손(孫) 이옵니다.”

“ 허~! 충성된 제봉이
손자도 잘 두었군. 그래
고향의 부모 깨서는
강녕 하시더냐?.”

“ 일찍이 부모를
여의었습니다.”

“ 그럼 처자가 있겠구나.”
“ 예, 있아옵니다.”

그날 밤 숙종대왕은
고유를 따로 불러서
그의 사연을 사적으로 듣고
싶어 했습니다.



고유는
감히 기망할 수가 없어
그가 떠돌아다니다가
밀양 어느 마을에서 머슴을
살게 된 이야기며,

거기서 장가들어
첫 날밤에 아내와 약속하고
집을 떠나 십 년 동안
공부를 한 그의 이력을
모두 아뢰었습니다.

“ 허허~! 그러면
십 년 한정이 다 되었으니
너의 아내도 알겠구나.”

“ 모를 줄 믿사옵니다.
과거에 오른 지가
며칠이 못되어 아직 통지를
못했습니다.”



“ 음 그래? ”
왕은 그 자리에서
이조판서를 불러들여
현 밀양부사(密陽府使)를
다른 고을로 옮기고,

고유로 밀양부사를
임명하라고
분부하였습니다.

그리고 다시 고유를
바라보면서,

" 이제 내 너를
밀양 땅으로 보내니
옛 살던 마을에 가서 아내의
마음을 떠 보아라. “

“ 과연 수절하며
기다리고 있는지.
변심했는지,

그 뒷 이야기가
나도 궁금하구나,
대왕이 웃는다.

” 하하하.! “



고유는 부복 사은하고
물러나왔습니다.

그는 왕이 명한대로
신연하인(新延下人)들은
도중에서 떼어놓고

홀몸으로 허술하게
차린 다음 옛 마을을
찾았습니다.

그러나 집터에는
잡초만 무성할 뿐이고
사람의 그림자도 없이

버려진 지 수년의 세월이
지난 것으로 보였습니다.

고유는 가슴이
철렁 내려앉았지요.

못 믿을 건 여심이라던가?
첫날밤에 맺은
굳은 언약이 가슴속에
사무치건만~



마침 가까이
소를 끌고 가는 노인을 보고
박 좌수 집 형편을 물으니
그가 고유인 줄은
못 알아보고는

동네의 그 늙은 이는
그가 아는 대로
일러 주었습니다.

“ 박좌수 어른이요?
그러니까,
그게 3년 전이 었군이요.
병으로 죽었지요.

그에겐
딸이 하나 있지요.

벌써 10년 전에
이 마을 머슴을 살던
고도령에게 시집을 갔는데

웬일인지 첫날밤에
신랑이 자취를 감추어버리고
혼자되었지만,

“ 허허~



신기하게도 첫날 초야에
유복자(遺腹子)가
하나 생겼어요.
참 똑똑하지요.

그 여자는 현숙하고도
어찌나 부지런한지~
남편이 없는데도 크게
가산을 일으키더니

땅과 산림이 무수하고
저 건너 산 밑에
백여 호가 넘는
대촌을 이루어 놓았어요.
모두 그 낭속(廊屬)이요.

고유는
너무너무 기뻤습니다.
가산을 크게
이뤄놓은 사실이 아니라

사랑의 언약을
지키면서 자신을 기다려
줬다는 사실 때문에.!!!



고유는 노인에게
사례하고 자신을 따르는
군속들에게는 곧
주막에서 대기하도록
하였습니다.

어슥 으슥한 어둠이
마을을 감싸 올 무렵
사람들이 가르쳐 주는 대로

제일 큰 집 대문을 열고
들어가서는 구걸하는
소리를 질렀다.

“ 얻어먹는 인생이 한 그릇
밥을 바라고 왔오이다.”

사랑방에서
늙은 스승한테
글을 배우고 있던 소년이
그 소리를 듣고 나왔다.

“ 들어오세요 손님 ”

고유는 그가 아들인 줄
알면서도 짐짓 “아니
처마 밑에서라도 좋네.”라고
하였다.



“ 아니 올라오세요.
우리 집에서는 과객을 절대
그냥 보내지 않습니다.”

굳이 올라오라 하므로
못 이기는 체 올라가 윗목에
쭈그리고 앉았다.

“ 저 그런데 손님의
성씨는 무엇인지요 ”

“ 허!
비렁뱅이에게 무슨
성이 있나,
남들은 고가라 하지만. ”

그러자 소년의 눈이
더욱 빛났다.
“ 저 그럼 손님 처가의
성씨는요.?



“ 10년 전에 장가들어
그도 첫날밤을 지내고는
헤어졌으니,

무슨 처가랄 게 있을까?
그 댁 호야 박 좌수 댁이
였지만....”

그때 박 씨 부인이
사랑에 웬 과객이 들었는데
성이 고씨라 하는 바람에
귀를 기울이고 있는데
아들이 나왔다.

아들의 두 눈은
기쁨과 설렘으로 어머니의
눈빛을 확인한다.

박 씨 부인은 고개를
끄덕이더니 아들 손을 잡고
사랑방으로 들어갔다.



비록 10년을 떠나
살았지만 한눈에 알 수 있는
남편이라 기쁜 나머지
반가운 눈물을 흘렸다.

오래 그리던
회포에 쌓인 이야기를
꺼내 놓으며 열 살 먹은
아들을 인사시켰다.

고유는 그 아들의
머리를 쓰다듬으며 여전히
힘없는 소리로
그의 그간 지난 일을
꾸며댔다.

“ 그렇게 집을 떠나서는
뜻을 이루어 보려 하였으나
운수가 사나워
베를 판 돈은 도적을 만나
빼앗겨 버리고



이리저리
유랑 걸식하여 다니자니
글을 배울 힘도 나지
않았거니와

혹 서당이 있어
글을 배우자 하여도
돈이 없으니
가르쳐 주려는 사람도
없었습니다.

그래 세월만
허비하고는
한 자도 배우지 못하고
이렇게 비렁뱅이가
되었지요.”

그러나 부인은 조금도
원망하거나 민망해하는
빛이 없이 사람의
궁달(窮達)은
운수에 있다고 하면서

그가 벼(稻)로도
수천석 추수를
장만해 놓았으니
무슨 걱정이
있겠느냐고 하였다.



그리고 좋은 옷과
음식을 들여놓으며
도리어 남편을
위로하여 주었다.

고유는 음식상을
앞에 두고
부인이 가져온 옷으로
갈아입었습니다.

그런데 부인의 눈길에
남편의 겉옷이
비렁뱅이 옷차림이지만
속옷은 새하얗고
깨끗한 것에
놀랐습니다.

더구나 허리춤에는
관리들이 차는 명패가
흔들거리고 있었으니,

부인이!
“서방님!
사실대로 말씀해
주십시오."



그러자, 고유는
“나와 동행하던 사람이 있으니,
그들도 불러들여
함께 먹어야겠오.” 했다.

그래서 부인이 하인을 시켜
그 사람을 사랑으로 모셔
들이라 하였다.

하인이 나가서 문 밖에
서 있는 과객을 보고 들어
가시자고 하자,

그는 들은 척도 않고
대로에 나가더니 품에서
호적(胡笛)을 꺼내어
높이 불었다.

그러자, 기다렸다는 듯이
수십 명의 관속들이
달려와 안으로 들어가서는
도열하였다.



그리고,
박 씨 부인을 향해
문안인사를 아뢰고
야단이었다.

문밖에 서있던 과객은 먼저
고유의 지시를 받은
군관이었다.

고유는 그제야
“ 우리 부부의 사연을
들으신 상감마마께서
지시한 것이라오.

당신의 마음을
떠보려 한 것이 결코
고의가 아니었어!

군속이 관복을 가져오니
갈아입고,
박 씨 부인 앞에
당당하게 서게 되니
부인의 기쁨은
어떠하였으랴.!!!



그 이튿날부터 3일간
크게 잔치를 베풀어 동리의
남녀노소를 청하여 실컷
먹였습니다.

박 씨 부인은 그동안
모아놓은 전답을 모두
가난한 사람들에게 나누어
주었습니다.

처음으로
글을 깨우쳐 주신 서당의
스승과 해인사
스님들에게도 많은 보은의
폐백(幣帛)을 보냈음은
물론입니다.

고유는 얼마 안 있어
다시 벼슬이 경상감사에
올랐다가 이조참판에
이르렀으니,


전라도 의병장 고경명

숙종과 영조,
정조대왕 등 3대를 모시면서
그 영화로움이
말할 것도 없고,

부인도 나라에서
지정하는 정부인(貞夫人)이
되어 늦도록 복록을
누렸다는 이야기입니다.

:고경명(高敬命)은
1533년 전라도 광주에서
출생하여 1552년(명종 8)
식년 문과에
장원급제하였고,

동래부사로 있다가
서인(西人)이 제거될 때
파직되어 낙향하였다.



임진왜란(壬辰倭亂)이
일어나 왜군이 파죽지세로
한성을 점령하자

격문을 돌려
6,000여 명의 의병을
담양(潭陽)에
모아 진용을 편성했다.

큰아들에겐 진주성을
사수하게 하고

금산(錦山)에서 관군과 함께
왜군에 맞서 싸우다가
작은아들 고인후(高因厚)와
함께 전사하였다.

조정에서는
의정부 좌찬성에 추존하였고,
광주의 포충사(褒忠祠),
금산의 성곡 서원(星谷書院)
종용사(從容祠),
순창의 화산서원(花山書院)에
배향되었다.



▲노비의 제사 지내는 양반의 후손들


“ 특이한 점은 고경명의
후손들은 고경명과 함께
임진왜란 때 전사한
2명의 노비들 제사도 함께
모신다고 합니다.”



우리 벗님들~!
健康조심하시고
親舊들 만나
茶 한잔 (소주 한잔) 나누시는
餘裕롭고 幸福한
나날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