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정방문 가듯 우리 집에 가다 (★)▶[검]

댓글 0

카테고리 없음

2021. 1. 21.





가정방문 가듯
우리 집에 가다


/류지남(1961~2021)

갑작스레
기온이 뚝 떨어진 퇴근길
아내와 아이들이
기다리는 내 집 대신

일흔 아홉 어머니
혼자 지키고 계신
어릴 적 우리 집으로 갔네

소주 한 병
참치 깡통 하나,
그리고
울 엄니 좋아하는
크라운 웨하스와 함께
허우적허우적
고갯길 넘어



캄캄한 방문 앞에 서서
계슈~ 계슈~ 하고
바보같이 불렀더니만

드르륵 쾅
방문이 열리며 아.
아직도 굳건한
울 엄니

야 이놈아
에미 헌 티 계 슈가 뭐여.
그리고
어째 늬 집으로
안 가고 여기루 왔냐

허둥허둥
늦은 밥상에 마주 앉아
노래 좋아하는 울 엄니
노랫소리 들으며

엄니 반 잔
나 한 잔 눈물처럼
단 술 나누었네



늙은 감나무
꼭대기에 까치밥
하나 매달린 날
가정방문 가듯
나 우리 집으로 간 날


우리 벗님들~!
健康조심하시고
親舊들 만나
茶 한잔 (소주 한잔) 나누시는
餘裕롭고 幸福한
나날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