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도 감동한 아버지가 배달원에 대하는 태도 (★)▶[검]

댓글 1

카테고리 없음

2021. 4. 14.





아들도 감동한
아버지가 배달원에
대하는 태도


나는 서른이
다 되어가는 취업준비
생이다.

요즘 코로나
상황이라서
그냥 부모님께 뭐라도
하는 것을 보여주려
도서관에 매일
출근 도장을 찍는다.

5시쯤 집에 들어가니
어머니가 약속이 있어
나가셨고,
아버지만 계셨다.

아버지는 맛있는 것
시켜 먹자고 하셨다.

돈도 못 벌면서
부모님 돈으로 저녁은
매우 불편했다.

그래도 아버지께서
오랜만에 함께
소주 한잔하자고 하셔서
족발과 쟁반국수를
시켰다.



그런데 시킨 지
1시간이 넘는데도 음식은
도착하지 않았다.
난 조금 짜증이 나서
족발집에 전화를 걸었다.

떠난 지
30분이 넘었는데
이상하다고 했다.
비가 많이 와서 그런가?
라는 생각으로

아버지와
어색하게 TV를 보며
30분을 더 기다렸다.
그제야 초인종이 울렸다.

나는 좀 따지려는
마음으로 문을 열었다.
그런데 배달 온 사람의
몰골이 말이 아니었다.

비에
홀딱 젖어있었고,
대뜸 죄송합니다.

오던 길에 빗길에
오토바이가 미끄러져
넘어져서 수습하고
오느라고
늦었습니다.

돈은 받지
않겠습니다.라고
말하는 것이었다.

그런데 음식은
먹기에 민망할 정도로
불어있었고
또 엉망이 되어있었다.



뭐라 한마디도
못 하고 있는데
아버지가 현관으로
나오시더니

이렇게 말씀하시는
것이었다.

미안해요.
이렇게 비가 많이 오는데
음식을 시킨
저희 탓이요.
다치지는 않으셨는지?

당신의 책임감으로
오늘 우리 부자가 맛있는
음식을 먹을 수 있게
되었어.

그러면서
아버지는
음식값과 세탁비까지
건네주었다.
그러자 배달원은
펑펑 눈물을 흘렸다.

나는 아버지가
자랑스러웠다.

고마울 일이
하나 없는 코로나와
무직 상황에서도
이상하게 감사한 마음이
흘러나왔다.

실제로 이 이야기는
아버지의 아들이
배달 중 넘어져서 음식이
섞여서 옴 이란
제목으로 SNS에 올려
화제가 되었다.



아들은
이런 말도 덧붙였다.

절대 절대 절대로
돈을 적게
벌든 많이 벌든

다른 사람의
직업을 하찮게 생각해서는
안 되고

내가 그렇게
살 수 있는 걸
항상 고맙게 생각해야
한다,

[참조:
아들도 감동한
아버지의 배달원
대하는 태도
유튜브 채널, KMIB]

이렇게
사랑이 가득한 마음은
타고나는 걸까?
살면서 삶 속에서
노력으로 체득하는
것일까?

한 없이 높은 곳에
자리할 수 있는 사람은
바로 저렇게

값없이 자신의
마음을 내어주는
품격 있는 인격을 가진
사람일 것이라는
생각이 든다.

사람의
가치가 돋보이는 것은
어려운 가운데서도
변함없는 마음과
겸손한 마음으로



낮은 곳에서 사람을
존중하고 사랑하고 배려하는
마음일 것이다.

스스로를 사랑과
겸양으로 쌓아가는 도리
이것은 세상이
아무리 변해가도

우리가 지켜가야 할
참 가치일 것이다.

나보다
약하고 어려운 이,

슬프고 외로운 이를
절대 외면하지 않고
측은지심으로

가슴에 품는
사랑의 마음,

우리 가슴에도
저분의 아버님처럼
사람을 존중하고 배려하는
사랑이 넘쳐

세상을 밝히는
고운 향으로 피어났으면
좋겠다.

🔶 카톡에서 가저온 글 🔶


우리 벗님들~!
健康조심하시고
親舊들 만나
茶 한잔 (소주 한잔) 나누시는
餘裕롭고 幸福한
나날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