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차비아 하우자재 (我且非我 何憂子財) (★)▶[검]

댓글 0

카테고리 없음

2021. 5. 11.





아차비아 하우자재
(我且非我 何憂子財)


두 스님이
산길을 걸었다
제자 스님이 배가 고파서
도저히 걷지
못하겠다고 했다
두 스님이 고개를 넘자
그들 앞에 참외밭이
나타났다.

스승 스님은
제자 스님에게
저기 가서 참외를 몇 개
따오라고 했다

워낙 배가 고팠던
제자 스님은
주인 모르게 숨어들어
참외를 땄다,



그 순간
스승 스님이
"도둑이야!"라고
외쳤다

주인이 달려 나오자
제자 스님은 죽어라고
뛰어 달아났다.

두스 님은 한참
후에야 서로 만났다.

스승 스님이 물었다
"조금 전에는 배가 고파서
한 걸음도 걷지
못하겠다고 하더니

지금은
잘도 달리는구나
조금 전의 네가
너이더냐,

아니면 잘도 달리는
지금의 네가
너이더냐?"



나는
참된 나를 모른다

더러는 선한 생각을
하기도 하고
더러는 거짓을
생각하기도 한다

더러는 선한 행동을
하기도 하고
더러는 거짓된
행동을 하기도 한다

어떤 내가 진정한
나의 모습인가?

我且非我何憂子財
(아차비아 하우자재)의
의미는

“내가 또한 내가 아닌데,
어찌하여 자식과
재산을 걱정하는가"
라는 말이 된다.

부모의 모든 걱정은
자식에게로 몰린다



그러나
자식의 생애는
철저하게 자식의
몫이다

재물도 자기에게
주어진 몫이 있다

자기 몫 이상의 재물은
禍(화)가 되거나
어느 날 소리 없이
나가버린다.

모든
걱정을 털어내고
진실한 자아를
찾아보라

자기가
무엇인지도 모르는데
그런 자기가

어떻게 다른 것을
걱정하는가?

🔶 좋은 글 중에서 🔶


우리 벗님들~!
健康조심하시고
親舊들 만나
茶 한잔 (소주 한잔) 나누시는
餘裕롭고 幸福한
나날 되세요~^